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세계박람회 성공 개최와 마무리 기원

 

 

2012여수세계박람회 성공 기원 달집태우기

 

 
연 만들기

연 날리기.

굴렁쇠 굴리기.

소원 빌기.

소원을 쓴 종이를 붙이고 있습니다.
로또 1등~^^ 되길 바랍니다!
여수문화원 관계자와 행사 참가자 

쥐불놀이 깡통에 불을 붙이고 있습니다. 

 

2012년, 임진년인 올해는 여수 시민들에게 아주 특별한 해입니다. 아시다시피 2012세계박람회가 열리기 때문입니다.

어제(5일)는 정월대보름맞이 행사가 전국적으로 열렸습니다. 여수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여기에 여수만의 특별함이 더해졌습니다. 박람회 개막 100일 전을 맞아 엑스포 유치 성공 기원이 깃들어 있었습니다.

여수시문화원이 개최한 정월대보름 민속축제 한마당은 시민과 관광객 등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돌산 진모지구 엑스포 버스 환승주차장 공터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는 삼동매구, 강강수월래, 널뛰기, 연날리기, 제기차기, 투호, 쥐불놀이, 소동줄놀이, 소원지 쓰기 등 전통놀이 체험이 있었습니다. 아울러 달집태우기로 여수시민의 제액초복을 기원하고 2012 여수세계박람회 성공적 개최와 마무리를 기원했습니다.

아울러 올 한 해 비와 바람이 순조로워 풍어와 풍년 들게 하시고, 경제가 안정되어 온 시민의 생업이 풍요로우며, 질병과 재난이 없는 평온한 여수시가 되게 해 주기를 염원하였습니다.

여수시문화원 정희선 원장은 달집태우기에 대해 “한 해 중 달이 가장 크고, 가장 왕성한 음기인 달을 달집 항아리에 넣어 양기로 바꿔서 액을 날리는 의미”라면서 “보통 달집은 6m 정도인데 우리는 6.5m 크기로 제작해 여수 시민의 염원을 담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날 행사에 참여한 박홍철(13) 군은 “쥐불놀이를 처음 해 보는데 재미있다”면서 “학교 성적 평균 90점 유지하기와 가족 건강을 소원으로 빌었다”고 밝혔습니다. 


박홍철 군 "어, 쥐불놀이 쉽지가 않네" 하소연입니다.

깡통은 이렇게 돌리는 거야.

매구.

투호와 널뛰기.

액을 날리는 매구.

강강수월래.

달을 담을 항아리.

달이 뜨기를 기다립니다.

달이 뜨자 불이 밝혀집니다.

달집에 불이 붙였습니다.

소원 등을 붙인 달집이 활활 타오릅니다. 

 

한편, 2012 세계박람회를 맞아 여수시는 교통난 해소를 위해 ‘승용차 안타기 운동’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이 운동은 사전 예행연습 차원에서 2월부터 시행될 계획입니다.

여수시에 따르면 박람회 기간 동안 ‘승용차 안 타기 운동'에 대한 설문 결과, “여수시민 10명 가운데 9명은 자가용 승용차를 이용하지 않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89.3%)”고 합니다.

'박람회 기간 시내버스 무료 운행계획'에 대해서도 “10명중 9명 이상(92%)이 대중교통 이용률 증가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 평가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렇듯 박람회 성공 개최에 대한 여수 시민의 의지는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여수 시민들의 엑스포 성공 염원에 힘을 실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달집태우기와 함께 불꽃놀이가 시작되었습니다.

소원을 말해 봐!

불꽃처럼 올 한해 아름다운 소원 이루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막걸리 잔 표준화 사업 환영, 그러나…
막걸리는 아버지 세대가 남긴 우리네 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 고향의 정취가 가득했던 막걸리가 인기라고 한다.

이에 발맞춰 농림수산식품부가 1일 국민에게 사랑받는 막걸리 대중화를 촉진하고 건강한 음주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막걸리 잔 표준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 막걸리의 국제 위상에 맞는 디자인 등을 고려한 표준 잔은 국민 공모를 거쳐 오는 4월부터 사용될 예정이다. 가게마다 다른 막걸리 잔을 표준화될 예정이라 하니 일단 환영한다.

하지만 걱정이 앞선다. 막걸리를 담아내는 크기는 어느 정도가 적당할지 등에 대한 의견조사 등이 선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디자인 등만이 고려되는 공모전이 될 가능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오지게 푸진 막걸리 기본 안주.

막걸리 기본 안주가 푸진데 다른 게 필요할까?

서론이 길었다. 지난 토요일 저녁, 달집태우기를 구경한 상태라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뭐로 마실까?”
“막걸리 어때?”

지인들과 막걸리 집을 찾았다. 실내는 북적였다. 자리를 잡고 막걸리를 시켰다. 기본 안주가 나왔다. 돼지고기, 번데기, 물김치, 야채 무침, 고추와 젓갈, 배추, 무나물 등 안주가 푸지다.

주인장은 안주 주문받을 생각을 않고 가버린다. 하기야 기본 안주가 오지게 푸진데 다른 안주가 뭐 필요할까. 그렇더라도 장사는 장사.


"안주값은? ... 쥔 장 맘 " 배꼽 잡았다. 막걸리 집은 이런 게 매력이다.
걸죽하게 한 사발.

막걸리는 아버지 세대가 남긴 우리네 정

“주모, 여기 좀 봅시다.”
“왜 그런다요?”
“주문을 받아야 장사를 할 거 아니요. 서대구이”

무뚝뚝한 표정의 주모 얼굴이 환하게 바뀐다. 소주나 맥주도 아닌 막걸리 안주가 필요 없을 것이란 생각이었단다. 사실 막걸리 안주는 고추에 젓갈, 배추면 끝이다. 걸쭉한 막걸리 한 사발을 쭈~욱 들이켰다.


아버지 세대의 정이 듬북 담긴 막걸리.
사실 말이지, 막걸리 안주는 요거면 끝이다.
주모가 발라준 서대구이.

메인 안주 서대구이를 가져온 주모가 뼈를 발라준다. 또 다시 막걸리를 따라 들이켰다. 입가로 막걸리가 묻어난다. 손으로 입가를 훔친다. 막걸리는 한입에 탁 털어 마시면 운치 없다. 두어 번에 걸쳐 마시는 게 매력이다.

특히 사발에 따른 막걸리를 손가락으로 휘휘 저어 마시면 금상첨화. 이렇게 시작한 막걸리 자리는 주모가 영업 끝났다는 소리가 있은 다음 끝이 났다.  

그러고 보니 어릴 적 막걸리 마신 아버지가 과자 하나 사가지고 집에 오시면 아이들은 무척 반겼었다. 이게 아버지 세대가 남긴 우리네 정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BlogIcon leedam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걸리를 보니 옛날 생각이납니다.
    지금도 술을 못먹지만 예전에 아버님이 막걸리 심부름을 시키면 오다가 주전자에 입대고
    홀짝 홀짝 마시다가 취해 아버님께 혼났어요 ㅎㅎ

    2010.03.02 14:12 신고

양식 어민의 풍어 기원 고사와 달집태우기
순천 와온, 정월 대보름 전야 풍경과 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풍어를 기리는 배 고사.


정월대보를 달집태우기. 오는 비를 뚫고 불은 타올랐다.  

개펄 꼬막 양식 어민들의 고사는 어떻게 지낼까?

정월 대보름 하루 전날 어민들이 지내는 배 고사를 보기 위해 일행들과 순천만(여자만) 와온 마을로 향했다.

벌교가 참 꼬막으로 유명하다면, 와온은 새 꼬막으로 유명하다. 풍어를 비는 배 고사는 예전부터 매년 지내왔다고 한다.

와온 박흥수(48) 씨는 “배 고사는 바다 농사가 잘 되길 바라는 어민들 마음이다.”면서 “정성껏 빌었으니 잘 되길 바라는 수밖에 없다.”고 한다.

그는 “지난해 꼬막 농사는 평년작이었다.”“잘한 집은 5~6천만 원까지 벌었고, 동네 평균 2천만 원 정도 벌었다.”고 소개했다.

이곳을 찾은 이현종 씨는 “소원을 비는 일이 없기를 희망한다.”“모두들 건강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김형만 씨는 “취직 잘되고, 공부 잘하는 한 해가 되길” 소원했다.


와온 마을 갯뻘은 새꼬막 양식으로 유명하다.
풍어를 바라는 어민들의 배 고사.
배 고사를 찾은 일행.

순천만 S 라인.

 방파제에 묶인 배 위에서 고사가 한창이었다.
고사를 지내는 어민.
"절도 해쓴께 돈을 꽂아야제~"
배 고사 후 펼칠 달집 태우기.
복 조리.

"우리 할매, 뭔 복 빌었쓰까~잉!"

"저도 소원빌어도 돼죠?"
와온의 자랑 새꼬막.
 훨훨 타오르는 불. 비로 인해 달은 보질 못했다는...
"워매 사람들, 나 코와 입에 더 들어갈 자리가 있겄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BlogIcon leedam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한번 가보고싶은 곳입니다 ^^

    2010.03.02 14:13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72
  • 2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