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양 떡갈비

아들이 먹고 싶다고 '담양 떡갈비' 집 가보니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에 흐뭇한 ‘떡갈비’ 아이들을 위해 아까울 게 없는 ‘담양 떡갈비’ 자식이 맛있게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실감 [담양 맛집] 담양 떡갈비 ‘덕인관’ 살다보면 먹고 싶은 게 많지요. 뭐가 그리 먹고 싶은지, 아이들도 예외가 없습니다. 그놈의 입은... “담양 떡갈비 먹고 싶다.” 한창 클 나이인 중학교 2학년 아들, 담양 떡갈비 타령이 며칠 째 계속되었습니다. 저희 부부, “저 놈이, 입은 또 고급이네.”하며 “먹어 본 놈이 그 맛을 안다더니, 어설프게 먹었나.”했습니다. 그러면서 안쓰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희 부부, 아들 하나 살린 셈 치고 마음을 정했습니다. “우리 아들 소원 하나 들어주자.” 이렇게 가족이 함께 담양으로 내달렸습니다. 담양으로 가던 중, 차 안에서 또 물.. 더보기
채식주의 아내의 눈물겨운 식탁 차리기 “우리 집에 뱀 나오겠어요!” VS “잡아먹어!” “고기 먹고, 키 큰다면 뭔들 못해주겠어!” “우리 집에 뱀 나오겠어요.” 지난 금요일, 저녁을 먹기 위해 식탁에 앉은 아이들 엉뚱한 소리에 무슨 말인가 싶었습니다. “집에 뱀이 나온다니 그게 무슨 말이야?” “아빠. 그것도 몰라요.” 완전 구식 아빠 취급이지 뭡니까. 그렇다고 모르고 지나칠 순 없었지요. “응. 알아듣게 설명해봐.” “고기반찬은 없고 풀 천지라 뱀 나오겠다는 말이에요. 그거 아직 몰랐어요.” 식탁이 풀로 가득 차는 건, 아내가 고기를 먹지 않고 야채를 주로 먹는 탓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아이들 키가 학년 전체에서 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작은 처지라 고기를 먹긴 합니다. 그런데 지난주 고기반찬이 뜸했나 봅니다. 아내 하는 말이 가관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