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경도

죽은 당산나무 무슨 의미? 고래섬 대경도를 지키던 당산나무의 변화 당산나무 고사 개발에 어떤 영향 끼칠까? 고래섬 대경도에는 독특한 당제가 있다. 대경도에는 당제와 더불어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500여 년 전 자손이 없던 할아버지와 할머니 부부는 자식 대신 소나무 두 그루를 심었다. 이들 부부는 매일 같이 자식처럼 정성껏 돌보며 키웠다. 할아버지 할머니 부부가 돌아가신 후 마을 사람들은 위쪽 소나무를 할아버지 나무, 아래쪽 소나무는 할머니 나무라 부르며 당산나무로 지정했다. 그 후 매년 음력 섣달 그믐날 그 분들의 영혼을 달래기 위한 당산제와 풍어제를 모시고 있다.” 대경도의 당산제는 독특하다. 당산제를 주관할 당주는 마을 총회에서 덕망이 높은 사람이 추대된다. 하지만 만약 당주가 부정한 짓을 했을 시, 그 해에는 흉어와 흉년.. 더보기
섬 여행의 이색 체험, ‘수상 펜션’ 밤낚시와 돌산대교 야간조명도 일품 여수 ‘대경도’ 어촌체험마을을 가다 “어, 저게 뭐지?” 돌산대교를 지나다 보면 바다 위에 하얀 돔 같은 게 둥둥 떠 있는 걸 보고 의문 갖는 사람이 많다. 그러게, 뭘까 싶기도 하다. 그건 바로 바다 위의 집, 수상펜션이다. 배 타고 가는 섬 여행에서 색다른 경험을 바란다면 바다위에서 먹고 자고 낚시까지 즐길 수 있는 이곳이 제격이다. 이곳은 어떻게 갈까? 전남 여수 국동 선착장에서 나룻배를 타고 5분 정도가면 닿는 곳이 대경도다. 배에 차를 실을 수 있다. 차 운임이 4천원 내외라 부담이 없다. 대경도에 도착해 수상 펜션까지는 차로 2~3분 거리. 걸어서도 10여 분에 갈 수 있다. 국동 선착장에서 나룻배를 타면 대경도에 갈 수 있다. 수상 펜션. 수상펜션 등지에서 .. 더보기
남도 맛 기행, 대경도 ‘참장어 샤브샤브’ 허영만의 에 등장한 하모 샤브샤브 씹는 재미와 포만감이 가득한 장어의 백미 씹는 재미와 더불어 뱃속에 포만감을 느끼는 맛은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 남도 맛 기행 어디가 적당할까? 여수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의 시작점과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종착점이라 섬과 해안 풍경을 보는 즐거움이 가득하다. 게다가 2012 세계박람회 주 무대인 오동도 일원과 돌산 향일암 등까지 둘러 볼 수 있어 여행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다. 여수에는 서대회, 한정식, 전복회, 꽃게탕, 게장백반, 생선회 등 남도 특유의 먹을거리가 넘쳐난다. 이에 더해 여름철 즐겨먹는 보양식품의 으뜸인 다양한 장어 요리는 미식가들을 유혹하기 충분해 맛 기행의 적지로 손꼽힌다. 여수에서 즐겨먹는 장어는 다양하다. 포장마차에서 즐기는 꼼장어(먹장어), 회와 숯불.. 더보기
섬으로 드나드는 선착장과 해안 풍경 답답한 도시에서 벗어나 섬으로 향하다 고래 섬 여수 ‘대경도’를 가다 도시에서 벗어나 한적한 여유를 맛보기 위해 길을 나섰다. 방향을 잡은 곳은 섬 ‘대경도’였다. 5분 여, 짧은 시간 동안 나룻배를 타고 가는 재미도 꽤 쏠쏠하기 때문이었다. 선착장에는 사람 뿐 아니라 섬으로 들어가는 차들도 대기 중이었다. 섬으로 통하는 선착은 그런 의미에서 섬으로 빨려드는 블랙홀이었다. 블랙홀 인근에는 돌산대교와 해양 팬션이 줄지어 풍경의 멋을 더했다. 그간 이런 여유로움이 그리웠다. 고래를 닮은 섬, 여수시 ‘경도’는 대경도와 소경도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대경도는 여수시 국동 남쪽 0.5km 지점에 위치해 여수항의 천연방파제 역할을 한다. 면적은 2.33㎢이며, 해안선 길이는 11.7km이다. 운임표. 대경도 해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