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래섬 대경도를 지키던 당산나무의 변화
당산나무 고사 개발에 어떤 영향 끼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경도 할아버지당 소나무.

고래섬 대경도에는 독특한 당제가 있다. 대경도에는 당제와 더불어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500여 년 전 자손이 없던 할아버지와 할머니 부부는 자식 대신 소나무 두 그루를 심었다. 이들 부부는 매일 같이 자식처럼 정성껏 돌보며 키웠다. 할아버지 할머니 부부가 돌아가신 후 마을 사람들은 위쪽 소나무를 할아버지 나무, 아래쪽 소나무는 할머니 나무라 부르며 당산나무로 지정했다. 그 후 매년 음력 섣달 그믐날 그 분들의 영혼을 달래기 위한 당산제와 풍어제를 모시고 있다.”

대경도의 당산제는 독특하다. 당산제를 주관할 당주는 마을 총회에서 덕망이 높은 사람이 추대된다. 하지만 만약 당주가 부정한 짓을 했을 시, 그 해에는 흉어와 흉년이 들며, 마을에 질병이 많았다고 전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아버지당 뒤의 소나무가 할아버지 당산나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당.

500여년 된 당산나무인 소나무 하나는 죽고 하나는 고사 위기

당주로 정해지면 당주는 물론 가족까지 3일간 화장실에 갈 수 없고, 화장을 해서도 안 돼 3일간은 거의 음식을 먹지 않는 등 남다른 정성을 들인다. 또한 제사 음식을 구입할 때 값을 깎지 않고 사 부정 타는 것을 막았다.

제사는 당주집에서 제사를 먼저 모신 후 당주는 다시 목욕재계하고 당산 음식을 준비하여 당산제를 지낸다. 이때 마을 사람과 당주가 만나서는 안 돼 자정에 제를 올렸으며, 마을 사람들도 그믐날 저녁은 각별히 주의했다.

이 같은 전설이 스며 있는 대경도 당산나무인 소나무가 위기라 아쉬움을 더해준다. 할머니당 소나무는 2년 전 앓더니 지난 해 고사되어 다른 나무로 대체되었다. 또 할아버지당 소나무도 할머니 소나무가 고사되었음을 아는지 시름시름 앓고 있다. 지금은 가지 하나만 겨우 생명을 유지하는 판국이다.

당산나무인 소나무의 고사는 대경도에 올 변화의 조짐을 감지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말도 많았던 대경도 개발이 닥쳐 토지 보상 등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대경도 개발이 완료되면 당산나무 고사가 어떤 식으로 영향을 미칠 지 두고 볼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0여년 된 할머니 당산나무가 죽어 다른나무를 심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 고사 위기 때의 할머니당 소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의 할아버지당 소나무도 시름시름 앓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BlogIcon 둔필승총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효, 안타까운 일이네요.
    남은 하나라도 기사회생했으면 좋겠네요.~~

    2010.06.15 11:03
  2. Favicon of https://greensol.tistory.com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멋진 소나무가 고사하다니..
    너무 안타깝습니다.

    2010.06.17 12:54 신고
  3.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가 더 이상 아프지 말고...
    기력을 회복했으면 좋겠습니다...

    2010.06.18 01:37 신고
  4.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나무에 이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었으면
    난리가 났을 법한 일이네요.....

    2010.06.19 11:12 신고

밤낚시와 돌산대교 야간조명도 일품
여수 ‘대경도’ 어촌체험마을을 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게 뭐지?

“어, 저게 뭐지?”

돌산대교를 지나다 보면 바다 위에 하얀 돔 같은 게 둥둥 떠 있는 걸 보고 의문 갖는 사람이 많다. 그러게, 뭘까 싶기도 하다. 그건 바로 바다 위의 집, 수상펜션이다.

배 타고 가는 섬 여행에서 색다른 경험을 바란다면 바다위에서 먹고 자고 낚시까지 즐길 수 있는 이곳이 제격이다. 이곳은 어떻게 갈까?

전남 여수 국동 선착장에서 나룻배를 타고 5분 정도가면 닿는 곳이 대경도다. 배에 차를 실을 수 있다. 차 운임이 4천원 내외라 부담이 없다. 대경도에 도착해 수상 펜션까지는 차로 2~3분 거리. 걸어서도 10여 분에 갈 수 있다.


  국동 선착장에서 나룻배를 타면 대경도에 갈 수 있다.

 수상 펜션.

수상펜션 등지에서 보는 돌산대교 야경도 일품이다.

가족 밤낚시와 돌산대교 야간조명도 일품

바다 위의 집, 수상펜션은 어촌체험마을 조성사업으로 마련됐다. 해상 펜션은 가로 8m,세로 12m의 바지선 위에 특수 재질로 된 9평 크기의 돔 구조물이다. 2/3가 파손되어도 침몰하지 않고 물위에 떠 있는 안전이 강조된 구조다.

내부도 일반 펜션과 별 다를 게 없다. 주방시설과 상수도, 냉ㆍ난방시설, 냉장고, TV, 샤워시설까지 갖추고 있다. 다른 점이 있다면 바다 오염을 막기 위해 자체 정화시설과 화장실의 미세분뇨장치가 설치되어 있다는 점이다.

해상 펜션의 1개 동은 4인 가족 기준이지만 10명까지 숙박이 가능하다. 처음에는 파도에 따라 약간 흔들리는 느낌이 들었지만 시간이 지나면 익숙해진다. 야간 조명이 일품인 돌산대교와 마주하고 있어 밤 풍경도 풍취를 자아낸다.  


 냉장고 식탁 등 주방기구도 갖춰져 있다.
 세면장.

침실.

수상 펜션에선 힘 안들이고 낚싯대를 드리울 수 있다. 펜션 주변에 물고기 서식처인 돌 어초가 조성돼 있어 손맛 느끼기에 제격이다. 고기가 잡히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유료낚시터까지 갖춰져 있다. 낚시대가 없을 경우 빌리면 된다. 해상 펜션은 주부에게 더 호응이 좋다. 낚시여행을 자주 가는 남편과 함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경호동 어촌계에서 운영하는 해양 펜션은 1박 2일 이용료는 주중 12만원, 주말 14만원. 여름 피서철 수상 펜션을 잡으려면 예약을 서둘러야 한다.(경호동 어촌계 061-666-0043)


수상펜션 입구에 마련된 유료 낚시터.
 펜션에서 즐기는 낚시 체험.

수상펜션에서의 하루 밤은 섬 여행의 이색 체험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3553fd45erytryery45daum.net/ BlogIcon 쇼핑몰광고/게시판 자동 등록기/이메일 광고 프로그램 개발 및 판매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아 ‘패떴서 깜짝 생일파티 “얼굴에 케이크 묻히고 화기애애” [뉴스엔 김소희 기자]<br /
    자 동 등 록 기, 게 시 판 등 록 기, 이 메 일 발 송 기, 카 페 수 집 기, 카 페 등 록 기, 트 랙 백 발 송 기, 아 이 디 체 크 광 고 프 로 그 램 개 발 및 판 매 .

    야 후, 구 글, 네 이 트 온 에 서 " 포 스 트 웨 이 " 라고 검 색 하 세 요.

    2010.06.13 02:26
  2. Favicon of http://blog.3553fd45erytryery45daum.net/ BlogIcon 인터넷 홍보의 대명사 "포스트웨이"을 검색하세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토] 지진희 엣지있는 패션 눈에 띄네 <img onerror=blan
    자 동 등 록 기, 게 시 판 등 록 기, 이 메 일 발 송 기, 카 페 수 집 기, 카 페 등 록 기, 트 랙 백 발 송 기, 아 이 디 체 크 광 고 프 로 그 램 개 발 및 판 매 .

    야 후, 구 글, 네 이 트 온 에 서 " 포 스 트 웨 이 " 라고 검 색 하 세 요.

    2010.06.13 04:56
  3. Favicon of http://blog.35fd53dfyya4545daum.net/ BlogIcon 인터넷 홍보의 대명사 "포스트웨이"을 검색하세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더걸스 vs 소시 윤아 매력대결 묘한 긴장감 흘러! [패밀리가떴다2 <center><img oner
    자 동 등 록 기, 게 시 판 등 록 기, 이 메 일 발 송 기, 카 페 수 집 기, 카 페 등 록 기, 트 랙 백 발 송 기, 아 이 디 체 크 광 고 프 로 그 램 개 발 및 판 매 .

    야 후, 구 글, 네 이 트 온 에 서 " 포 스 트 웨 이 " 라고 검 색 하 세 요.

    2010.06.13 07:22

허영만의 <식객>에 등장한 하모 샤브샤브
씹는 재미와 포만감이 가득한 장어의 백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장어(하모) 샤브샤브.

씹는 재미와 더불어 뱃속에 포만감을 느끼는 맛은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 남도 맛 기행 어디가 적당할까?

여수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의 시작점과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종착점이라 섬과 해안 풍경을 보는 즐거움이 가득하다. 게다가 2012 세계박람회 주 무대인 오동도 일원과 돌산 향일암 등까지 둘러 볼 수 있어 여행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다. 

여수에는 서대회, 한정식, 전복회, 꽃게탕, 게장백반, 생선회 등 남도 특유의 먹을거리가 넘쳐난다. 이에 더해 여름철 즐겨먹는 보양식품의 으뜸인 다양한 장어 요리는 미식가들을 유혹하기 충분해 맛 기행의 적지로 손꼽힌다.

여수에서 즐겨먹는 장어는 다양하다. 포장마차에서 즐기는 꼼장어(먹장어), 회와 숯불구이로 유명한 붕장어(아나고), 샤브샤브로 쫄깃함을 맛보는 갯장어(참장어, 하모) 등이 즐비하다.


 참장어.

 하모 샤브샤브 식단.

 쫄깃함이 더하는 여름 보양식 하모 샤브샤브.

허영만의 <식객>에 등장한 여수 대경도 ‘하모 샤브샤브’

전남 여수시 대경도가 자랑하는 ‘참장어 데침회’, 일명 하모 샤브샤브는 없어서 못 먹을 정도다. 허양만의 <식객>에 등장할 만큼 널리 알려져 장어 요리의 최고봉 중 하나로 불린다.

6월에서 9월까지 잡는 참장어는 유별나게 이를 즐기는 일본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예전에는 전량 수출하였으나 지금은 대부분 내수로 소비된다. 참장어 샤브샤브를 맛보기 위해서는 저녁 무렵 여수시 국동에서 나룻배를 타고 5분여 동안 움직여야 한다.


 여수 국동과 대경도를 오가는 나룻배.

 하모 샤브샤브는 손이 절로 간다.

허영만의 식객에 등장했던 하모 샤브샤브로 유명한 경도회관.

대경도 음식점 어디나 참장어 샤브샤브를 맛볼 수 있다. 샤브샤브는 육수와 버섯 등을 넣은 물에 살짝 데쳐 먹기에 별미를 선사한다. 잘라진 참장어를 육수에 넣어 오므라들면 건져내 소스에 묻혀 상추와 깻잎과 함께 먹는다.

대경도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곳은 ‘경도회관’이다. 이곳은 오직 참장어로 승부를 보는 곳이라 항상 손님이 북적인다.

여름철 어디로 피서를 떠날까? 고민 중이라면 여수 대경도 ‘참장어 샤브샤브’ 맛 기행을 염두 하는 것도 삶의 즐거움이 될 게다.


 하모 회.

샤브샤브 육수.

하모 샤브샤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회가 한 상이로군요~
    귀환을 환영합니다.

    2010.06.10 09:03 신고
  2.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이 정말 도톰한게..먹음직스러워요..전 민물장어보다 바다장어가 훨씬 맛있더라구요..

    2010.06.10 09:10 신고

답답한 도시에서 벗어나 섬으로 향하다
고래 섬 여수 ‘대경도’를 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경도를 오가는 나룻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경도 앞의 해양 팬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산대교.

도시에서 벗어나 한적한 여유를 맛보기 위해 길을 나섰다. 방향을 잡은 곳은 섬 ‘대경도’였다. 5분 여, 짧은 시간 동안 나룻배를 타고 가는 재미도 꽤 쏠쏠하기 때문이었다.

선착장에는 사람 뿐 아니라 섬으로 들어가는 차들도 대기 중이었다. 섬으로 통하는 선착은 그런 의미에서 섬으로 빨려드는 블랙홀이었다. 블랙홀 인근에는 돌산대교와 해양 팬션이 줄지어 풍경의 멋을 더했다.


그간 이런 여유로움이 그리웠다.

고래를 닮은 섬, 여수시 ‘경도’는 대경도와 소경도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대경도는 여수시 국동 남쪽 0.5km 지점에 위치해 여수항의 천연방파제 역할을 한다. 면적은 2.33㎢이며, 해안선 길이는 11.7km이다.


 운임표.

대경도 해안 풍경.

나룻배에 몸을 실었다. 바람이 불어와 머리를 흩날리게 했다. 나릇배 이곳저곳을 살폈다. 도선 요금이 흥미로웠다. 사람 뿐 아니라 소(牛)와 쌀 운임까지 구분하고 있었다.

‘편도 대인 800원, 소인 100원, 소 5,000원, 쌀 80kg 미만 200원, 오토바이 200원, 왕복운임 승용차 2000cc 이상 4,000원, 용달 및 봉고 등 5천원, 2.5t 화물차 10,000원, 4.5t 화물차 30,000원’

나룻배를 한 바퀴 돌고 나니 어느 새 대경도가 가까웠다. 6ㆍ2 지방선거 후 당선 사례 현수막이 섬을 찾는 나그네를 먼저 반기고 있었다. 또한 손님을 기다리는 한 대 뿐인 택시가 대기 중이었다.

이렇게 대경도는 도시생활의 답답함을 풀어 헤칠 준비를 하고 있었다.


대경도에서 본 돌산대교.
배에서 내리는 차량.
6,2 지방선거 당선 인사와 택시가 나그네를 반겼다.

나룻배에서 본 대경도 입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38
  • 46 72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