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선업의 메카, 거제도의 조선업체 살펴보니
중소기업 희생으로 대기업만 이익 보는 현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황인 조선소.

우리나라 조선업의 근간을 차지하는 거제도. 거제도에는 조선업에서 세계 굴지의 기업인 삼성과 대우가 입주해 있다. 또한 중소업체와 연관 산업이 입주했다.

여기에 종사하는 인구만 4만여 명. 이로 인해 거제도는 경남도에서도 소득 순위 1, 2위를 다툰다니, 흔히 말하는 지역경제의 버팀목임이 분명하다.

지난 3일, 여행 삼아 혼자 간 거제도. 우리나라 근대화의 상징, 혹은 우리나라 수출산업의 효자인 조선업 견학 겸, 중소기업의 상황도 들어볼 겸, 겸사겸사 한 중소업체를 방문했다.

조선소에 들어서기 전부터 철판 두드리는 소리가 쩌렁쩌렁하다.


유조선 내장 시설 공사.

묘하게 용접 불꽃에서 살아 있음을 느끼다!

어릴 적, 소형 조선소 옆에 바짝 붙어살았었다. 하여, 조선소에 대한 좋은 않은 기억들이 머리 한 구석에 파편으로 남아 있다.

조선소에서 철판 등을 다루는 소음으로 인해 아이들이 자다가도 경기를 일으키고, 마당에 넌 빨래들은 분진으로 까맣게 변하기 일쑤였다. 또 페인트를 칠하는 날에는 냄새며, 페인트 분말이 날려 차량에 흔적을 남기는 등 분쟁이 끊이질 않았었다.

거제도 조선공업단지. 마을과 거리를 둔 조선소에 들어서니 비교적 깨끗하다. 이에 더해 분진막 등으로 환경 피해를 최소화했다. 불꽃이 여기저기 튀고 있다. 묘하게 용접 불꽃에서 살아 있음을 느낀다. 배를 만들 철판 위에는 재단 자국들이 선명하다.

유조선을 건조하는 현장. 1층엔 에어콘 룸, 공기정화시설 등이 자리한다. 2층에는 식당, 주방, 카고 제어실, 사무실 공간 내장작업 중이다. 3층엔 선원실이, 4층엔 사관실이, 5층엔 조타실 작업이 한창이다. 배관, 의장, 도장, 보온작업, 시멘트 미장 등 육지에서 하는 인테리어와 비슷하다. 아니, 육지에서 보다 꼼꼼한 손길이다.

신출내기는 시간당 5,000원, 기술 숙련공은 8,000원 선이라고 한다. 시간 외수당까지 더해져 하루 노임은 4~7만원. 중간 관리자급은 관리수당이 붙는다고 한다. 조선업은 대개 일이 넘칠 때를 제외하곤 뜨내기는 드문 편이란다.


분진 등이 외부로 빠지지 않도록 가림시설을 했다.

중소기업 희생으로 대기업만 이익 보는 현실

중형 하청업체 관계자에게 중소기업 사정에 대해 물었다.

“이명박 대통령이 대기업에 상생 관계를 지적한 후 하청 관계를 살피러 온 정부관리가 상주중이다. 그렇지만 피해를 우려해 직접적인 사실 관계를 말하기 어렵다.”

A씨는 중소업체의 사정을 털어놨다.

“지난해까진 대기업에서 납품단가를 낮추지 않았는데, 올해에는 18%를 삭감해 버티기가 힘들다. 이로 인해 우리도 사정상 아래 하청업체를 불러 작업 단가를 낮춰야 했다. 내년에는 단가를 다시 올려 주겠지 하고 버티고 있다.”

그러면서 그는 “대기업은 1조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보는 상황인데도 중소기업은 수십억 원 적자 타령이니 기막힐 노릇이다.”“중소기업 희생을 바탕으로 대기업만 이익 보는 현실이 말이 되냐?”고 쓴 소리다.

정부가 나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하청관계 개선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이게 말뿐에 그쳐선 안 될 일이다. 부당한 일들이 당장 개선될 수 있도록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추 파동에 직접 배추 심는 사람 만나 보니
배추 모종도 몇 십에서 150원으로 껑충 뛰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씨는 배추 파동으로 텃밭에 직접 배추 모종을 심었다.

배추 값이 제정신이 아니다. 이를 무엇으로 설명해야 할까. 예로부터 우리나라는 농자지천하지대본(農者之天下之大本)이라 하여 농사짓는 이가 천하의 근본이라 했다. 그동안 근본을 모르고 농업을 홀대했으니 할 말 없다.

허나 지금의 배추 값 파동은 농업 홀대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 하여, 항간에서 그 원인을 4대강 사업으로 인한 재배농가의 축소를 들기도 한다. 일견 일리 있긴 하다.

하지만 이 보다 더 설득력을 갖는 건 따로 있다. 바로 유통업자의 사재기 농간이다. 이를 바로잡기 위해 정부가 나서 세무조사 등의 처방에 나섰지만 아직 소용없다.

그래선지 보다 못한 일반 국민까지 농사꾼을 자처하고 나선 상황이다. 지난 주말, 자신의 텃밭에 배추를 직접 심은 김 아무개(59) 씨를 만났다.

 

배추 모종도 몇 십에서 150원으로 껑충 뛰어

- 배추 모종은 얼마나 심었는가?
“딱 100개 심었다. 인근에서 구하려고 했는데 아무리 수소문 해봐도 없더라. 그래서 경주까지 전화해 겨우 구했다. 이를 택배로 받았다. 배추 모종도 예전에는 하나에 몇 십 원 했는데 이번에는 150원이나 하더라. 배추 모종까지 덩달아 많이 올랐다.”

- 왜 배추를 직접 심을 생각을 하게 됐는가?
“배추 값이 장난 아니다. 가득이나 살기 힘든 판에 배추 등 야채 값까지 덩달아 날뛰니 어쩌겠는가. 배추김치를 마음 놓고 먹기 위해서는 직접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지 않는가. 또 조만간 김장철이 다가오는데 지출을 줄이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 이제 심어 김장철에 이 배추로 김장을 할 수 있겠는가?
“충분하다. 그동안 틈틈이 우리 텃밭에서 배추, 무, 상추 등을 직접 키우기도 했다. 이 경험으로 보면 물을 열심히 자주 주면 충분히 튼실한 배추를 기를 수 있다.”

- 정부가 중국산 배추 수입과 양배추 김치 등의 대책을 내놓았다. 실효성이 있다고 보는가?
“이게 실효성이 있을 것으로 보는 국민들은 없을 것이다. 눈 가리고 아웅이다. 그걸 대책이라고 내놓다니 한심하다. 그러니 나 같은 사람까지 작은 텃밭에 직접 배추를 심겠다고 나서는 것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씨의 텃밭 옆에는 이미 배추가 자라고 있었다.

“업자들이 사재기를 해놓고 장난치는 거다.”

- 배추 가격이 높은 이유는 무엇 때문이라 보는가?
“업자들 농간이다. 업자들이 사재기를 잔뜩 해놓고 장난치는 거다. 정부가 세무조사를 한다지만 업자들은 꼼짝 않고 있다. 세금 추징 당해봐야 세금 내고도 더 남는데 뭐가 무서워 내놓겠는가. 돈이 힘인 거다. 없는 사람만 힘든 세상이다.”

- 농간 부리는 업자란 어떤 업자들을 말하는가?
“유통업자다. 언제나 생산자와 소비자는 유통업자들 때문에 피해를 봤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대형마트 등 대기업 창고를 뒤지면 배추들이 쏟아져 나올 것이다. 자기네들만 살려는 나쁜 심보다. 정부는 이를 알면서도 뒤통수 대책을 내놓은 거다.”

- 일반 서민들이 배추 값 파동을 견딜 대책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대책은 무슨 대책. 그동안 우리 모두가 농업을 너무 우습게 본 탓이다. 또 이번 참에 악덕 유통업자들 뿌리를 뽑아야 한다. 서민들도 배추김치 대신 파김치, 오이김치, 깻잎 등으로 반찬을 다변화 시킬 필요가 있다.”

그의 배추 모종은 물을 머금고 있었다. 그의 텃밭 옆에는 다른 사람이 심은 배추들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다. 이제 심어 언제 클까마는 대형마트 등 악덕 유통업자들의 농간을 이길 힘을 키우는 중이었다. 김장철 전까지는 배추 파동이 끝나길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기업 퇴사 후 다시 들어간 사연 들어보니
“내가 잘나서가 아니라 기업 울타리가 크다”

직장 구하기 힘들다죠?

그런데 한번 들어가기도 힘들다는 대기업을 퇴사 후 다시 들어간 지인이 있습니다. 그것도 사오정으로 불리는 40대 중반에 그랬으니 대단하다고 표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지인은 2년전 잘 다니는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더 늦기 전에 내 사업을 한 번 해봐야겠다.”면서. 그러다 올 1월, 다니던 대기업의 부름을 다시 받았다고 합니다. 이런 전례는 없었다고 합니다.

지인이 다시 회사에 들어갈 수 있었던 원인은 세 가지였습니다. “첫째, 이끌어주는 직장 상사. 둘째, 나만이 할 수 있는 주특기. 셋째, 자신의 능력”이라는 겁니다. 그 사연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기업이 입주해 있는 여수국가산업단지.

“내가 잘나서가 아니라 기업 울타리가 크다”

- 대기업에서 퇴사한 후 다시 입사한 전례가 있었나요?
“그런 전례가 없었지요. 어디든 마찬가지지만 특히 대기업은 자기 발로 나간 사람을 다시 오라고 안 해요. 왜냐면 대기업은 기업에 대한 충성도를 매우 중요시 하거든요. 또 있던 사람도 자르는 게 기업인데 다시 부르기가 쉽겠어요.

- 기업에 다시 들어 갈 때 조건이 있었나요?
“충성도였어요. 다시 내 발로 나가지 않겠다는 다짐을 몇 번이나 해야 했어요. 한 번 퇴사한 사람이라 또 나갈 수 있다는 염려가 컸지요. 그래서 면접도 보고, 기업에서 인적 조사도 다시 체크하고 신입사원과 거의 같은 과정을 거쳤지요. 월급도 3년 전 연봉으로 받는 조건이었죠. 사업이 잘 됐으면 다시 들어갈 일은 없었겠죠. 그런데 사업이란 게 쉽지 않더군요. 먹고 살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습니다.”

- 직장에 다니다 개인 사업을 해 본 소감은 어때요?
“대기업이 그냥 대기업이 아니더라고요. 대기업에 있을 땐 찾아오는 사람도 많고 할 일도 많았어요. 그런데 막상 내 일을 하니 찾는 사람이 팍 줄더군요. 내가 잘나서 그런 게 아니라 대기업 울타리 덕이 컸다는 걸 실감했습니다.

- 직장인에서 사업으로 전환하면서 집안 분위기도 바뀌었을 것 같은데…
“정말 놀랐어요. 직장에 다닐 때는 다람쥐 쳇바퀴 도는 생활이라 평범했어요. 그런데 개인 사업을 하고 보니 집 분위기가 다르대요. 어머니도, 아내도, 아이들도 아빠 눈치를 보대요. 아빠가 기분 좋으면 집 분위기가 좋고, 아닐 땐 다 나쁜 거예요. 하루하루가 긴장의 연속이었지요. 아이들 학원도 끊고 그랬지요.”

"직장 생활 잘하는 조건, 상사ㆍ주특기ㆍ능력”

- 직장에 다시 들어가서 달라진 게 있나요?
“전에는 무얼 하든 자신감이 있었고, 승진에 대한 욕심도 많았지요. 다시 들어가니 욕심이 사라지더군요. 대신 마음의 여유가 생겼어요. 상황을 좀 더 여유 있게 보는 눈이 생긴 것 같아요.”

- 직장에 다시 들어 갈 수 있었던 비결은 뭐였죠?
직장생활을 잘하는 조건은 3가지는 첫째 이끌어주는 직장 상사, 둘째 나만이 할 수 있는 주특기, 셋째 자신의 능력인 것 같아요. 이 중 가장 중요한 건 ‘어떤 상사를 만나느냐?’인데 제 경우 눈빛만 봐도 무엇을 원하는지 알 정도로 통하는 분이 있었어요. 그가 제 인(人) 보증까지 서면서 불렀죠.”

- 아내의 내조도 무시 못 할 것 같은데…
“어렵고 힘들 때 가족과 아내가 버팀목이더군요. 옆에서 ‘힘들어 하지 마라’는 아내의 격려와 위로가 큰 힘이었지요. 가족은 서로에게 큰 힘인 것 같아요.”

한 번도 들어가기 어렵다는 대기업을 두 번이나 들어간 지인은 특별한 경우일 것입니다. 그런데도 이를 소개하는 건 직장생활에서 오래 버틸(?) 수 있는 비결이 뭔지를 알아보기 위함입니다. 원만한 직장생활이 되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구절절이 옳는 말씀입니다.
    3박자가 맞아야 성공하는 군요~

    2009.12.04 09:52 신고
  2. Favicon of https://semiye.com BlogIcon 세미예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입니다. 그런데 언제 티스토리 이사했죠.

    2009.12.04 10:00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06
  • 14 72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