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상

‘자기, 나 얼마나 사랑해?’ 물음에 현명한 답변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해”, “그거 말고” 사랑은 크기 아닌 사랑의 깊이가 중요 “자기, 나 얼마나 사랑해?” 부부, 연인 등 사랑하는 사람끼리 흔하게 묻는 질문이다. 묻지 않았으면 하는 답하기 곤란한 질문이다. 이에 대한 흔한 대답 중 하나가 이거다.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해!” 하늘만큼 땅 만큼? 크기를 종잡을 수가 없다. 애매모호한 답변에 되물어 보기 일쑤다. “피~, 그거 말고. 진짜로~ 나 얼마나 사랑 하냐니까~?” 두 팔을 뻗어 가능한 크게, 최대한으로 팔을 늘려 원을 그려 보인다. 그러면 둘 중 하나다. 만족한 표정 또는 실망. 상대방이 실망할 때, 비장의 카드는 이거다. “내 가슴을 까 열어 보일 수도 없고…. 답답해 죽겠네~.” 그제야 실실 웃으며 질문을 거둬들인다. 그렇다면 “어느 정도.. 더보기
방부제에 찌든 나, ‘자연산 인간’ 맞아? 뭘 믿고 먹어? 드링크제와 고추장 너까지 우리 먹거리 안전 어디까지 강조해야 할까? 생명을 지키는 먹거리가 생명을 위협하는 시대로 변한 걸까? 하기야 이런 소식은 이제 식상할 지경이니 말해 뭐할까. 기가 찬 소식 2가지가 전해졌다. 하나는 유명 제약사가 제조한 한방 드링크제들이 방부제 과다로 12년간이나 유통됐다는 소식이다. 또 국내 유명 대기업들이 ‘국산’이라 강조한 고추장의 고추 양념이 중국산인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다. 겁이 버럭 난다. ‘인조 인간’을 앞세운 미래 인류문명을 그린 영화들이 현실로 다가오는 것일까? 자연산 인간으로 태어난 나, ‘방부제에 찌든 방부 인간일까?’ 두렵다. 우리네 먹거리 안전, 어디까지 강조해야 할까? 언론에 따르면 “‘쌍화탕’과 ‘십전대보탕액’, ‘승감탕’, ‘사물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