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구로다의 계속되는 망언 “독도 문제, 한국인 억지”
TV 등에 써진 ‘일본 지진 피해 돕기’ 문구 내려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도를 한국이 불법점거 하고 있다”


야금야금 독도를 노리던 일본이 이제는 노골적인 야욕을 드러냈다. 그 모양새가 사각링에 오른 권투선수 마냥 쨉을 툭툭 계속해서 던지고 있다.


일본이 우리를 향해 던지는 연타를 보자.독도의 경우, 2006년 국가주의를 목적으로 ‘교육기본법’을 강화해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나서 특별 담화문까지 발표하게 했다.

또 2008년 2009년 독도 영유권을 간접 주장하는 방향으로 중ㆍ고등학교 교과서 학습지도요령을 개정했다.


그러다 지난해 초등학교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땅”이라더니, 급기야 중학교 교과서에 “한국이 불법점거”란 표현까지 등장했다.

뿐만 아니라 시도 때도 없이 지껄이는 일본 우익 인사들의 독도 망언은 우리 국민의 분노를 자아냈다.



구로다의 계속되는 망언 “독도 문제, 한국인 억지”

링에서 작은 매라도 연타가 쌓이면 충격이 커지는 법. 이를 무시했다간 자칫 ‘KO’ 당할 수도 있다.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이 점점 강하게 진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일본정부의 치고 빠지는 수법에 우리 정부가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는 셈이다.


그래서다. 대지진과 쓰나미, 방사능 유출 등에 따른 일본 지진 돕기 성금모금이 한창이다.

 

일부에서 “독도는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는 일본은 도울 필요가 없다.”면서 “묵은 감정을 덮고 일본을 도와도 그들은 고마운 줄 모른다.”는 따가운 시선이 존재했다.


그런데도 일본 대지진 구호성금은 쌓여만 갔다.


28일 기준, 대한적십자사는 213억40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10억1000만원을, 월드비전은 19억5000만원을 모금했다. 이런 마당에 어제(30일) ‘독도는 일본 땅’을 외친 일본의 사회 교과서가 터지고 말았다.

이에 더해 구로다는 “독도 문제는 한국인이 억지”라며 “너무 지나치게 떠들 필요 없지 않느냐?”는 망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TV 등에 써진 ‘일본 지진 피해 돕기’ 문구 내려야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은 우리의 인류애적 성의를 깡그리 무시한 짓이다. 그래 설까? 소설가 이외수도 발끈하고 나섰다.


“내가 독도한테 물어보았다. 너 일본 거냐. 독도가 대답했다. 다케시마 엿 쳐드셈!”


정부 등에서 “일본 교과서와 성금은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성금을 내는 사람이 알아서 해야 할 부분이니 그렇다고 치자. 이것까지 막을 건 아니다.


그래서 제안한다.

TV 등에 써진 ‘일본 지진 돕기 성금모금’ 문구를 내릴 때가 됐다.

왜냐면 ‘우리 땅을 뺏길 판이다’라는 감정에 앞서 성금을 받는 일본 정부의 자세가 영 아니기 때문이다.

나눔도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마음이 서로 통해야 함을 잊지 말아야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쓰나미가 덮쳤어?”…“저는 도망가다 깼어요.”
꿈에서 쓰나미 피해 달아나느라 목이 아프다?




“악몽에 시달려 너무 피곤해요.”


아침에 일어난 초딩 아들의 하소연이었습니다. “잘 주무셨어요?”라는 인사말을 제쳐두고 피곤하다니, 대체 어떤 꿈일까? 어릴 적, 흔히 꾸던 가위 눌린 꿈이었을까?


“노는데 갑자기 땅이 갈라지고, 쓰나미가 제 쪽으로 덮치는 거예요.”


몇 마디 들어보고, 어린놈의 개꿈이거니 했습니다. 발버둥 치며 도망가다 일어난 꿈이지 싶었지요. 실실 웃었더니, 웃지 말고 들어 달라대요.


“쓰나미를 피해 도망가는데 어느 새 인라인을 신고 있더라고요. 인라인은 위쪽으로 도망가기 불편하잖아요. 그래서 위쪽으로 못가고 옆으로만 도망갔지 뭐예요.”


별 요상한 꿈을 다 꾸더군요. 요즘 아이들은 꿈속에서 도망가더라도 인라인 타고 도망가나 봅니다. 그나저나 ‘일본의 대지진과 쓰나미가 녀석에게 충격이었구나!’ 싶었지요.




“쓰나미가 덮쳤어?”…“저는 도망가다 깼어요!”


“다들 살았어?”
“저를 중심으로 달아나느라 정신없었어요. 제가 주인공이었다니까요.”


“자기 꿈에서는 다 자기가 주인공이야. 쓰나미가 너를 덮쳤어?”
“일부는 파도에 휩쓸리고 저는 도망가다 깼어요.”


아들이 이런 꿈을 꾼 게 일본 대지진 관련 뉴스를 너무 본 게 아닌가 싶더군요.

하지만 대자연의 힘 앞에서는 하잘 것 없는 한 인간일 뿐이라는 배움을 얻기를 바랐었지요.

더불어 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계기로 여겼는데 여파가 이것만 아니었나 봅니다.


어쨌든, 아침까지만 해도 아들의 어릴 적 꿈 정도로 가볍게 여겼습니다. 그런데 저녁 식사 때 생각지도 않았던 반전이 있었습니다.




꿈속에서 쓰나미 피해 달아나느라 뒷목이 아프다!


“아빠, 오늘 학교에서 배가 아프더니 설사가 나대요.”

“왜, 학교에서 뭐 잘못 먹은 거야?”
“아뇨. 뒷목도 아프고, 머리도 아파요.”


자식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 신경 쓰이더군요. 아프지 않고 아무 탈 없이 커주는 게 부모에게는 큰 위안 아니겠어요?


“너, 무슨 일 있었던 거야?”

“아뇨. 꿈속에서 쓰나미 피해 도망 다니느라 힘을 너무 써서 그런 것 같아요.”


전혀 예상치 못한 답변에 빵 터지고 말았습니다. 꿈속에서 쓰나미를 피해 얼마나 달렸으면 뒷목까지 아플 정도였을까? 이걸 생각하니 너무 우습대요.


꿈은 삶 속에서 일어나는 변수 등을 담는다더니 맞는 말인 것 같습니다~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대지진 원전 폭발 비상사태 주시해야
제대로 된 나라꼴과 국가 수장이 아쉬울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YTN


대지진으로 옆 나라 일본이 난리다. 대지진의 여진, 쓰나미, 지진으로 인한 원전 폭발 등으로 불안감에 휩싸인 가운데 비상사태까지 선언하고 나섰다.


그런데 대한민국 수장은 외유 중이다. UAE의 원전 기공식 등에 참석하고 없다. 원전 수주 등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대지진 이후 “방사능 유출은 없을 것이다”고 했다. 그렇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방사능 유출은 확산되어 간다. 급기야 일본 정부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법석이다.


우리나라도 안심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언제 원전 폭발로 인한 방사능 위협이 닥칠지 모르는 판국이다. 대통령이 밖에 있다가도 급히 귀국해 사태 추이를 지켜보며 머리를 맞대고 대응책을 강구해야 할 때다.


또한 대통령은 우리나라에 미칠 파장은 어디까지인지? 국민 안전에는 위협이 없는지? 우리나라 원전 위협은 없는지? 등을 한참 따져야 할 때다.


뿐만 아니라 중국 러시아 등 인접 국가와 공조도 필요하다. 그런데 그런 모습은 찾을 수가 없다.


제대로 된 나라꼴과 국가 수장이 아쉬울 뿐


상하이 스캔들로 난리다. 구제역 등으로 나라 경제가 가관인데 기어코 ‘상하이 스캔들’까지 퍼져 이건 나라도 아니라는 지적이 많았다.


그래서다. 이명박 대통령은 바짝 긴장해야 할 시점인데도 외유 중이다. 국민의 안전을 먼저 챙겨야 할 이명박 대통령이 국가 수장다운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정말국가도 국가 수장의 모습도 아니지 싶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금, 외유 중인 이명박 대통령 자리에 있다면 어찌됐을까? 정치에서 가정은 무의미하지만 그래도 애써 가정 한다면, 보수신문들은 한바탕 요란스레 수선을 떨었을 게다. 이렇게.


‘일본의 사태가 어디로 흐를 것인가에 촉각을 세워야 할 때 외유라니…’


그것도 죽일 놈 취급하며 호들갑이었을 게다. 이해할 만하다. 사망자는 1만 2천여 명을 넘고 있다. 또한 교민 70여명도 연락두절 상태다. 지진공포로 원전의 안전성 논란 등 불안이 세계를 휩쓸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다. 제대로 된 나라꼴과 국가 수장이 아쉬울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20,869
  • 17 74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