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화

‘시크릿 가든’ 종영 후 예상되는 남녀 연애 변화 유부남이 보는 ‘시가’가 연애에 미칠 파장 3가지 ‘시크릿 가든’이 남긴 남녀 연애법, ‘사랑의 개척’ “주말이 기다려지는 건 시크릿 가든 때문이다.” 은 여자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즐거움이요, 로망이었다. 지난 주 남녀가 영혼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판타지 드라마 은 김주원(현빈 분)과 길라임(하지원 분)이 식물인간에서 벗어나 사랑을 꽃피우며 끝이 났다. 의 현빈과 하지원의 애틋한 사랑은 ‘주원앓이’, ‘라임앓이’, ‘차도남’ 등 다양한 신드롬을 일으킬 만큼 많은 여심을 녹이기에 충분했다. 우리 가족은 지난 주 막을 내리는 순간 이렇게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제 무슨 낙으로 주말을 보낼까?” 그만큼 이 미친 영향은 곳곳에 적지 않을 듯하다. 게다가 현빈의 오는 3월 7일 해병대 자원입대.. 더보기
‘신데렐라 언니’가 고공비행 하는 이유 신데렐라와 대비된 색다른 카타르시스 기대 문근영의 변신, 이미숙의 능청 연기가 압권 그랬다. 동화 를 모방하는 듯한 란 해학적인 제목이 흥미로웠다. 동화 가 보여주는 선과 악의 대립, 어려움을 딛고 행복을 찾는 역발상의 카타르시스를 기대했었다. 처음부터 문근영의 새로운 변신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리고 들어왔던 게 이미숙의 여우같은 능청 연기였다. 여기에서 색다른 카타르시스를 기대할만 했다. 그래 설까, 시청자는 를 선택했다. 이렇듯 가 고공비행하는 이유는 뭘까? 첫째, 어린신부의 문근영 신데델라 언니 은조역의 문근영은 일탈을 꿈꾸는 차갑고 냉정한 소녀였다. 기훈(천정명 분)을 향한 타오르는 열정을 지녔지만 보이는 곳에서는 표독한 얼음이었다. 하지만 뒤돌아서서 눈물을 쏟아내는 가녀리고 성숙한 여인이었다... 더보기
부부간 취미, 굳이 고상할 필요가 있을까 여드름 짜기가 한 취미인 아내, “난 귀찮아” 부부지간 행복 전도사, 뾰루지 짜기 ‘실랑이’ 취미는 고상한 것만 있는 게 아니더군요. 아내가 즐기는 주요 취미 중 하나가 ‘여드름 짜기’입니다. 군대에서 동기 중 한 명이 이런 취미를 가진 터라 성질은 충분히 알지요. 여드름이 보이기만 하면 달라붙어 기필코 짜야 직성이 풀린다는 것. 안 되면 볼펜 꼭지로 눌러 피를 봐야 직성이 풀린다는 것. 결혼 전, 아내가 여드름 짜기 취미가 있다는 걸 어찌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글쎄, 지난 일요일 산행 중 잠시 바위에 앉아 쉬는 틈에도 여드름이 있다고 달려들지 뭡니까. 경치가 그만인데도 감상하다 말고, ‘허허~’ 하고 얼굴을 내밀면서 혀를 내두르고 말았지요. 딸 아이, 그걸 보더니 “엄마는 산에 와서도 아빠 여드름 짜세.. 더보기
오래 만에 스트레스 잊고 즐기다? 오래 만에 스트레스 잊고 즐기다? 여러 나라 동화책 비치 등 인력활용 대책 필요 여수 결혼이민자가족 주말가족 놀이마당 체험기 살던 나라를 떠나 물설고 낯선 이국땅에서 살기란 쉽지 않습니다. 거기에다 언어와 문화까지 다르니 적응하기란 예삿일이 아닙니다. 남편에게 기대보지만 한계가 있습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제결혼을 통한 결혼이민자는 2007년 기준 12만 6천 명에 이릅니다. 이들은 이제 다문화 가족으로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우리와 함께 살아야 할 결혼이민자들은 한국사회에 대한 정보 부족 등으로 소외되어 있습니다. 10여 년 전, 독일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당시 독일은 힘든 일을 꺼리는 자국민을 대신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남아, 중동 등 아시아 사람들의 유입으로 갈등이 싹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