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돼지머리

5가지 대박 경쟁력을 갖춘 제주 맛집에 ‘행복’ [제주 맛집] 탐라는 도새기-제주 흑돼지 “이렇게 맛있는 돼지고기는 태어나 처음이다. 돼지고기뿐만 아니라 야채와 새우 등까지 어우러져 색다른 맛이었다.” 지난 주, 지인들과 제주도에 갔습니다. 위 음식 품평은 토요일 저녁, 제주 토박이에게 제주가 자랑하는 흑돼지 집을 소개받아 찾은 집에서 함께 맛을 본 지인들의 하나같은 소감입니다. 제 생각에는 아주 약한 품평인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저에게 이런 맛집이 존재하는 것 자체가 행복이니까. 제주도에 갈 때면 꼭 다시 들리고픈 그런 유쾌 통쾌 상쾌한 맛집이었습니다. 그 이유를 5가지 대박 맛집으로 설명해 보겠습니다! 새우, 돼지껍데기, 주꾸미, 콩나물, 숙주나물 등 부재료까지 독특했습니다. 자리가 꽉 들어 찼더군요. 밑반찬을 살폈습니다. 야채 사라다, 김치, .. 더보기
꼬막 어민의 정월대보름, 배 고사 양식 어민의 풍어 기원 고사와 달집태우기 순천 와온, 정월 대보름 전야 풍경과 소원 정월대보를 달집태우기. 오는 비를 뚫고 불은 타올랐다. 개펄 꼬막 양식 어민들의 고사는 어떻게 지낼까? 정월 대보름 하루 전날 어민들이 지내는 배 고사를 보기 위해 일행들과 순천만(여자만) 와온 마을로 향했다. 벌교가 참 꼬막으로 유명하다면, 와온은 새 꼬막으로 유명하다. 풍어를 비는 배 고사는 예전부터 매년 지내왔다고 한다. 와온 박흥수(48) 씨는 “배 고사는 바다 농사가 잘 되길 바라는 어민들 마음이다.”면서 “정성껏 빌었으니 잘 되길 바라는 수밖에 없다.”고 한다. 그는 “지난해 꼬막 농사는 평년작이었다.”며 “잘한 집은 5~6천만 원까지 벌었고, 동네 평균 2천만 원 정도 벌었다.”고 소개했다. 이곳을 찾은 이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