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등잔 밑이 어둡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06 진달래꽃과 어우러진 다도해 풍경 (4)
  2. 2010.03.11 여자가 ‘백마 탄 왕자’를 바라는 이유 (1)

봄꽃 찾아 떠난 산행, 감탄이 절로~
여수 안심산에 핀 봄꽃과 가막만 정경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 집 뒷산인 여수시 소호동 안심산에 올랐습니다. 진달래, 산수유, 매화 등 봄꽃이 반갑게 맞이하더군요.

산에 올라 보는 여수 가막만과 다도해의 점점이 섬들도 반갑더군요. 그동안 외지로만 다녔는데 등잔 밑이 어두운 격이었습니다.

두 말하면 잔소리 봄꽃과 어우러진 여수 가막만 정취 직접 보실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이는 풍경들이 아주 시원스럽네요..
    집 뒷산에 이런 좋은 풍경이있으니 정말 행복입니다..^^
    좋은 하루가되세요..^^

    2010.04.06 08:26 신고
  2. Favicon of http://matzzang.net BlogIcon 맛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져요.
    지나가면서 올려다본 영취산도 가보고 싶어요.^^;;

    2010.04.06 10:14
  3. Favicon of http://deskanne.textcube.com/ BlogIcon 책상머리 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1시간 정도 걸어서 바닷가를 다녀왔는데~~~
    그곳도 아름다웠지만, 이 사진 속의 풍경은 그야말로 천국이 따로 없네요.
    이런 곳에 산다면 여행을 떠날 필요가 없을 거 같네요.
    저곳에 앉아 바다바람 소리를 듣고 싶네요.

    2010.04.06 10:15
  4. Favicon of https://ceo2002.tistory.com BlogIcon 불탄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입니다.
    시원함이 느껴지고요.
    멋진 이미지들 아주 잘 봤어요. 고맙습니다. ^^

    2010.04.06 12:17 신고

여자에겐 순정만화 주인공 같은 로망이 있다?
남자가 예쁜 여자 보고 눈 돌리는 것과 같아

여자들은 로망이 있다지요? 그야말로 순정만화 속 여 주인공 같다는 여자들의 로망. 사실 로망이 뭘까? 정말로 있을까? 궁금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를 알 수 있는 기회가 우연찮게 찾아왔습니다. 그것도 등잔 밑이 어둡다는 말처럼 옆 지기 아내에게서 말입니다. 아내는 간혹 이런 말은 하기도 했습니다.

“20대 때까지 만화에서 보던 근사한 아버지가 어딘가 따로 있다고 생각했어. 그런데 끝까지 나타나지 않더라고요. 30이 넘어가니 포기가 되데요.”

동화 속 이야기를 농담 삼아 하는 말인 줄 알았습니다. 그게 아니더군요. 시골에서 자라, 하고 싶은 욕구를 다 할 수 없는 현실에 대한 반대급부였다고 합니다. 그러려니 했는데 아내가 최근 잠자리에 들면서 내뱉은 말이 충격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는 순정만화 속에 나오는 로망 같은 게 있다?

“여보, 난 당신 말고 백마 탄 멋진 왕자님을 기다리는데 아직 안 나타나네.”

헉! 우이 쉬! 어째 이런 일이? 가슴 철렁했습니다.

“뭣이라고~. 당신 제정신이야. 다시 한 번 말해봐.”
“당신 말고, 멋진 남자가 꼭 나타날 것만 같다고.”

막막하더군요. 이런 넋 빠진 소리를 하다니. 따져 물었습니다.

“왜 그런 말을 하는데?”
“그냥 그렇다고. 여자는 순정만화에서 나오는 로망 같은 게 있거든. 그러려니 하고 넘기면 그만인 걸 왜 발끈해?”

우라질, 염장 터질 일이었지요. 멀쩡한 아버지를 두고 아버지가 나타나길 기다렸다더니 이젠 남편을 두고 다른 남자를 기다리는 꼴이라니…. 행여나 ‘공주병’을 넘어 ‘왕비병’ 아닌가 싶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여운 여인의 한 장면(사진 귀여운 여인)

로망, 남자들이 늘씬한 여자 보고 눈 돌리는 거와 같다

“백마 탄 왕자가 어째서 생각났을까?”
“삶이 팍팍하니 그렇지. 부모의 자금력이 곧 자식의 경쟁력이라는데 조기 유학에, 어학연수까지 시키는 사람들 보니 부러워서 그러지 뭐.”

현실에 만족하고 살아야지 하면서도 그게 아니었나 봅니다. 이는 대부분의 남편들이 느끼는 비애(?)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이해합니다. 그러나 오금을 박아야 했습니다.

“백마 탄 왕자는 무슨 의미야?”
“남자들은 길 가다가도 예쁘고 늘씬한 여자가 지나가면 눈 돌리잖아. 또 젊고 싱싱한 여자를 보고 대리만족 하잖아. 백마 탄 왕자도 이것과 똑 같아. 여자가 살면서 낭만적인 상상도 못하면 그게 무슨 재미? 나이 들면 없어질 테니 염려 붙들어 매소.”

맞는 말이더군요. 리처드 기어와 줄리엣 로버츠 주연의 <귀여운 여인>이 떠오르더군요. 하여, 아내의 즐거운 상상까지 뺏을 수 없었습니다. 차라리 백마 탄 왕자를 상상하는 ‘예쁜 꿈’ 꾸길 바라는 게 더 희망적이지 싶습니다.

그렇지만 한쪽에는 아내의 로망이 남편이길 바라는 마음 꿀떡 같습니다. 그러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zz0525.tistory.com BlogIcon 자 운 영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직도 캔디 좋아하는 아줌뉘 입니다^^

    2010.03.11 20:00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55,389
  • 56 14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