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편소설] 비상도 1-32

 

 “내가 부를 때까지는 아무도 들이지 말게.”

 “어제도 찾아와 빚진 일이 있다 하였습니다.”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비상도>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두 사람은 그곳에서 하룻밤을 묵으면서 그를 기다려보기로 했다.

 그 시간 비상도는 마스크를 하고 조천수 회장의 집 앞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금 전 인터폰으로 어제 왔던 사람이라고 했으나 안에서는 만날 일이 없다는 말을 들은 후였다.

 

 

 이렇게 된 이상 이곳에서 그를 기다렸다가 차에서 내리는 그를 만나보는 수밖에 달리 방법이 없었다. 대궐 같은 집들만 있는 거리라 사람들의 통행은 거의 없었다. 어쩌다 고급 차들이 간간이 지날 뿐이었지만 어둠이 깔리자 그마저도 뜸해졌다.

 

 

 그는 조금 떨어진 곳의 돌출된 대문 옆 사각지대에 몸을 숨기고 그가 나타나기만을 애타게 기다렸다. 강추위가 사정없이 뼈마디로 파고들었다. 이 같은 날씨에 몇 시간을 이렇게 서서 버틴다는 것은 아무래도 무리였다.

 

 

 그가 한참 고민에 빠져있을 때 자동차 헤드라이트가 길을 비추며 올라왔고 그는 순간적으로 기둥에 몸을 바짝 붙였다. 고급외제차 한 대가 미끄러지듯 조천수의 집 앞에서 멈추었다. 순간 비상도의 눈이 매섭게 빛났다. 운전기사가 급히 차에서 내려 뒷문을 열었다.

 

 

 차에서 내린 사람은 칠순이 훨씬 넘어 보이는 노신사였다. 비상도가 몸을 빼내어 소리를 죽이며 그들 곁으로 다가갔다.

 

 

  “조천수 회장님이시죠?”

 

 

 그가 흠칫 놀라며 뒤로 물러났고 그 앞을 기사가 막아섰다.

 

 

  “무슨 일입니까?”
  “회장님을 만날 일이 있습니다.”
  “무슨 일이신지 모르지만 내일 회사로 나오시죠.”

 

 

 기사의 말을 비상도가 손을 들어 막았다.

 

 

  “어제도 찾아와 빚진 일이 있다 하였습니다.”

 

 

 회장이 퉁명스럽게 입을 열었다.

 

 

  “무례라고 생각지 않는가?”
  “회장님 선친에 관한 일입니다. 시간을 좀 내어주시죠.”

 

  “나는 빚진 일이 없네.”
  “잠깐이면 됩니다.”

 

  “안된다면?”
  “그럼 무례를 할 수밖에 없지요.”

 

  “가능하다고 보는가?”
  “신문에서 보았을 텐데요. 조폭과의 싸움을 주도한 비상도란 사람입니다.”

 

 

 회장은 당황한 표정을 지었으나 곧 얼굴을 고치고는 기사에게 말했다.

 

 

  “문을 열게.”

 

 

 비상도가 그를 따라 들어간 곳은 넓은 잔디밭이 깔린 정원을 지나 연못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조용한 별채였다. 아마 따로 손님을 맞을 때 쓰는 공간인 듯 보였다.

 그가 기사에게 따로 말을 놓았다.

 

 

  “내가 부를 때까지는 아무도 들이지 말게.”

 

 

 넓은 홀이었다. 여러 사람이 앉아서 회의를 주도 할 수 있는 공간이 따로 마련되어 있었고 옅은 커튼 뒤로는 간단하게 요리를 할 수 있는 주방이 보였다.  (계속…)

 

 

 

 

 

 

 

 다음은 올 1월 갑작스레 고인이 되신 고 변재환 씨의 미발표 유고작품을 그의 가족에게 지적재산권을 위임받아 연재하는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목구멍이 부었나 봐. 뭘 삼키기가 어려워.”
“마스크 쓰고 밥 먹겠어?”…“참, 그렇지.”

지난 주 제주도에 갔었습니다. 파르르님도 만나고 좋았지요. 3박4일 일정을 마치고 월요일 오전에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하루 종일 잠들었습니다. 뒤늦게 퇴근한 아내의 볼멘소리를 들어야 했습니다.

“여보, 제주도에 다녀왔으면 잠만 잘 게 아니라 얼굴 못 본 각시와 이야기도 해야 하는 거 아니에요?”
“그게 아니라 몸이 으스스하고 아파서 그래. 좀 봐줘.”

어제도 집에서 꼼짝 않고 누워 있었습니다. 신종플루가 걱정되더군요. 2주전 강원도에 갔다가 몇 년 만에 벗을 만났는데, 제주도에서 그 친구와 전화통화를 한 사연이 있어서지요.

“자네 만난 날, 아들이 신종플루에 걸려 고생 좀 했어. 짝꿍이 플루에 걸렸는데 아들가지 옮겼나봐.”
“이제, 다 나았어? 자네 부부는 괜찮고?”
“다 나았는데 온 집이 비상이었지. 우리 부부야, 강골이라 끄떡없었지.”

이랬던 터라 제가 아프니 신종플루 걱정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목구멍이 부었나 봐. 뭘 삼키기가 어려워.”

오후에 아이들이 학교에서 돌아왔습니다. 딸아이는 “아빠, 몸 많이 아파요?” 하더니, 체온계를 들고 와 귀에 대고 체크를 하대요.

“아빠, 열이 37.4도나 되는데요. 어디가 아프신 거예요?”
“목구멍이 부었나 봐. 뭘 삼키기가 어려워.”

“아~, 해보세요.”
“아~~~.”
“저도 3개월 전에 목이 부었잖아요. 내가 아파 봐서 아는데 그러다 괜찮아요.”

녀석들도 신종플루 이야기를 꺼내는 걸 애써 피하고 있었습니다. 저도 되도록 근처에 오지 못하게 했습니다. 아내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너 마스크 쓰고 밥 먹겠어?”…“참, 그렇지.”

“당신 몸은 좀 어때요?”
“목이 아파. 열도 조금 있고.”
“혹시 모르니, 아이들은 곁에 못 오게 하세요.”

자고 있는데 딸아이가 또 열을 재더군요. 36.6℃였습니다. 안심되더군요. 강의가 있어 늦는다던 아내를 제외하고 아이들과 저녁을 먹었습니다. 아이들에게 한 마디 건넸습니다.

“엄마가 혹시 모르니 아빠 옆에 오지 않게 해라 그러더라.”

딸아이가 밥을 먹다 말고 어딜 가는 거였습니다. 입에 마스크를 썼더군요. 헉! 아들은 그걸 보고 잠시 망설이더니 “아냐, 난 됐어”하고 혼자 말을 하더군요. 어찌됐건, 서운하대요.

“너 마스크 쓰고 밥 먹겠어?”
“참, 그렇지.”

딸은 쑥스러운 표정으로 마스크를 벗고 밥을 먹더군요. 아프면 먹고 싶은 게 많죠. 식사 후 아내에게 전화했습니다.

“여보, 떡볶이 하고, 어묵 좀 사와. 그게 당기네.”

어젯밤 다 같이 둘러 앉아 간식을 먹었습니다. 그래도 개운치가 않습니다. 아무래도 병원에 가봐야 할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22
  • 7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