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장 드라마

막장 드라마와 우리 현실에 대한 3가지 단상 # 1. 이혼에 대하여 “아빠 엄마 이혼하면 넌 누구 따라 갈거니?” “난? 엄마.” TV를 보던 중 가볍게 딸에게 물어 봤습니다. 물으면서도 속으로는 ‘왜 이혼해요. 이혼하지 마세요.’ 할 줄 알았습니다. 근데 너무 쿨하게 대답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아빠를 포기하고 엄마를 따르겠다니 망치로 뒤통수를 맞은 듯한 충격이 왔습니다. 이혼이 상식화 된 세상이라서 그럴까? 한 술 더 뜬 아내는 말이 이어졌습니다. “넌 임씨 집안이니 임씨들끼리 잘 살아. 호호~." 어쨌든 농담으로라도 이런 허튼소리 하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 2. 막장 드라마에 대하여 TV 드라마를 보면 가관입니다. 실제로 백년의 유산, 출생의 비밀, 금 나와라 뚝딱, 최고다 이순신, 대왕의 꿈, 원더풀 마마 등 드라마도 마찬가지입니다... 더보기
브레인, '풍선껌 키스'에 대한 아들 반응은? “풍선껌 키스다. 풍선껌 불티나게 팔리겠네.” “아빠, 지금 브레인 하는데 안 봐?” 중학교 1학년 딸과 초등학교 6학년 아들의 요청입니다. 요즘 가족이 KBS 2TV 월화 드라마 ‘브레인’을 보는 중입니다. 혹시나 이런 드라마를 보면 아이들이 ‘공부 해야겠다’ 또는 ‘또 다른 꿈을 꾸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섭니다. 또 좋아하는 신하균이 나오는 드라마라 역할이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어쨌거나 ‘브레인’의 강훈은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한, 사회통념상 출세를 보장받는(?) 의사 역할이었습니다. 그러나 좌절과 왜곡된 사랑을 쫓을 수밖에 없는 갈등을 안고 있는 역할이었습니다. 강훈은 현재 차가우면서도 따뜻한 가슴을 안고 교수 임용을 둘러싼 불의(?)에 맞서는 중입니다. 앞으로 사회 지도층이 되기 위한 신 계.. 더보기
‘요즘 드라마 부끄럽다’, 최불암의 쓴 소리에 공감 시청자는 훈훈하고 정감 있는 드라마를 원한다! 요즘 드라마를 보면 마치 19금을 보는 듯 아슬아슬하다. 그것도 일반 가족 드라마여서 더욱 가슴 졸인다. 이유는 간단하다. 드라마는 출생 비밀, 불륜, 이혼, 협박, 형제자매가 뒤엉킨 사랑 등 사회의 좋지 모습을 그려내는데 유행을 넘어 올인 하는 경향이다. 건전한 주제나 소재도 많은데 꼭 좋지 못한 막장 모습만 그려내고 있다. 경제난까지 겹쳐 사회가 어려운 때에 TV 드라마에서 훈훈한 감동을 선사하면 탈날까? 요즘 일부 드라마는 불륜, 이혼, 출생의 비밀 등이 없는 평범한 일반 대중은 사람이 아닌 것 같은 착각까지 들게 한다. 그래서다. 작가들은 요상한 사회상만 그려내는데 도통한 도사처럼 보인다. 작품을 만들어내는데 자극적이지 않으면 마치 도태되는 것 마냥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