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름다운 사춘기 딸 친구 아빠 만나보니
아이는 부모만이 아닌 사회가 함께 키우는 것

딸에게 신경 많이 쓰이는 요즘이다. 초등학교 6학년 딸이 사춘기인 것 같기도 아닌 것 같기도 해서다.

무슨 말을 하면 대답은 청승스레 잘하는데 행동은 딴판이다. 부모 입장에선 말 안 듣는 딸이다. 그렇지만 딸 입장에서 보면 어른들은 싫은 요구만 하는 거다. 어쨌거나 딸은 지금 자아에 변화가 있는 건 확실하다.

“잘 지내세요?”

딸의 친구 아빠에게 전화가 왔다. 별일 없으면 차 한 잔 마시자는 거였다. 흔쾌히 그러마고 했다. 한 번 만나 이야기를 나눴으면 생각했었는데 수고를 덜어준 셈이었다. 이런 자릴 종종해야 딸들의 변화 등 근황을 더욱 쉽게 알 수 있을 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부가 맞벌이라 아이가 밤늦게까지 다녀도 몰랐어요.”

친구 아빠 : 예전에는 우리 집에 놀러 많이 오던데 요즘은 좀 뜸해진 것 같아요. 딸에게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니죠?
나 : 자주 간다던데 못 보셨나 봅니다. 어른이 없는 시간에만 가서 노나 보네요.

딸 친구 아빠는 가게를 운영하는 관계로 귀가가 늦었다. 이날따라 일찍 문을 닫았다고 했다. 녹차가 은은한 향을 풍겼다.

나 : 요즘 딸아이가 집에 들어오는 시간이 늦어요?
친구 아빠 : 예. 마냥 돌아다니고 싶나 봐요.

나 : 예전에도 밤늦게까지 돌아다녔어요?
친구 아빠 : 부부가 맞벌이라 밤늦게까지 다녀도 몰랐어요. 지금 딸은 아빠랑 눈도 안 마주쳐요. 그런다고 야단칠 수도 없어 그러네요.

꼭 한 명씩은 아이들을 챙기는 우리와는 사정이 약간 달랐다. 그래선지 딸도 집에 들어오는 시간이 늦어졌다. 그렇다고 친구 잘못 만난 탓도 할 수 없다. 인연이 되어 친구 연을 맺었기 때문이다.

아이는 부모만이 아닌 사회가 함께 키우는 것

나 : 아이들 학원은 잘 다녀요?
친구 아빠 : 학원에 다니다가 학원 선생님이 그만 다녔으면 좋겠다고 해서 그만뒀어요. 대신 학습지만 하는데 잘 하는지 모르겠어요.

나 : 공부할 때가 있겠지요. 그렇다고 마냥 기다릴 수도 없고, 무엇을 하고 싶은지 이야기를 많이 나누세요.
친구 아빠 : 이야기 자체가 없어요. 말을 붙여도 대답을 안 하니 말 거는 것조차 포기했어요.

나 : 딸을 포기하신 건 아니죠. 딸이 앞길을 잘 헤쳐갈 수 있도록 부모가 도와야죠.
친구 아빠 : 그렇죠. 그런데 도통 말을 들어야죠.

딸아이 친구 아빠와 차를 마시며 나눈 담소는 이런 내용이었다. 그와 헤어진 후 마음이 무거웠다. 내 딸도 언젠가 아빠와 말과 눈빛을 섞지 않은 날들이 올까, 두려워서였다. 딸에게 외면 받는 아빠가 되지 않기 위해선 많은 노력이 따를 것이다.

자기 딸이 어긋나지 않길 바란다면 딸 혼자만 잘해도 소용없다. 친구에게도 신경 써야 한다. 그래서 아이는 부모만이 아닌 온 동네와 사회가 함께 키우는 것이라 했나 보다. 사춘기 아이들이 슬기롭게 자아성장을 이루길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기 통장과 도장 갖고 예금 인출 못한다?
“은행 통장 막아 놓은 비법 좀 알려주세요.”


“내 통장에 있는 돈을 내 마음대로 꺼내지 못하다니 황당하지 않나요?”

오랜만에 지인들과 한담을 나누던 중, 한 맞벌이 부부 아내의 하소연이 있었습니다. 느닷없는 이야기라 사건의 자초지종을 들어야 했습니다.

그녀는 집안일을 하다가 장애 아동을 돌보는 일에 나선지 10여년이 넘은 50대 여성이었습니다. 돈 빌려달라는 절친한 친구의 요청에, 은행에 돈 찾으러 갔는데 예금 인출이 되지 않더랍니다. 하여, 은행 창구에서 따졌답니다.

“왜 통장에 들어 있는 예금이 인출되지 않나요?”
“그 통장은 남편 동의가 필요한 통장입니다.”

창구 직원 답변이 어이없더랍니다. 언성을 높여 따졌답니다.

“내 명의 통장이고, 내 도장으로 돈을 찾을 수 없다니 그게 말이 되나요?”
“남편 동의 없이 예금을 찾을 수 없도록 조치된 통장입니다.”

처음 듣는 말이라 기가 꽉 막히더랍니다. 그녀는 흥분하며 말을 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행 통장 막아 놓은 비법 좀 알려주세요.”

“맞벌이를 하다 보니 녹초가 된 몸으로 집안일을 챙길 수가 없어 모든 돈 관리를 시간 여유가 있는 남편에게 맡겼다. 그런데 남편이 은행에서 자기 동의 없이는 예금인출이 안되도록 조치한 것이었다. 이게 말이 되느냐?”

수년 간 은행에서 예금인출 한 적이 없어 이를 몰랐답니다. 그녀의 남편은 국내외 출장이 잦았는데, 어떻게 아내가 은행 일까지 챙기지 않아도 될 만큼 외조를 했는지 대단한 생각이 들더군요. 그 남편에게 물었습니다.

“형님, 은행 통장 막아 놓은 비법 좀 알려주세요.”
“무슨 소리야. 내 아내가 뭐라고 해?”

“형님 동의 없이는 돈을 못 찾도록 막아놨다고 핏대 세우던데요.”
“난 그런 적 없어.”

그녀의 남편은 완전 오리발이었습니다. 하기야 이런 배짱 없다면 통장을 막지도 않았을 겁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웠던 건, 이렇게 간을 키울(?) 수 있었던 비결을 듣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어찌됐건, 제가 그의 아내였더라도 황당했을 것입니다. 그나저나 여윳돈이 많아 통장이라도 막고 살아 봤으면 싶네요. 하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랑이 아침밥을 해, 뭐 하러 결혼했대?”
남자도 밥 할 줄 알아야 한다던 어머니


“아침에 엄마가 감동했다”

어제 아침, 아내가 아이들에게 불쑥 던진 말이었습니다. 안 들은 척하며 귀를 쫑긋했습니다.

“아빠가 밥을 해놨지 뭐야. 실은 아빠가 엄마보다 밥을 더 잘한다. 엄마는 눈금에 맞춰 하는데도 밥이 별론데, 아빠는 손으로 대충 물을 맞춰도 잘한다. 거 신기하지?”

뭔 소린가 했습니다. 사실 남자가 아내를 제쳐두고 아침 밥 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꼭 덜 떨어진 남자처럼 여겨지기도 하니까요. 하지만 간혹 아침밥을 짓고 있습니다. 아침밥을 하게 된 계기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기 밥통에는 물 높이까지 맞추게 되어 있습니다.


“신랑이 아침밥 해놓고 각시를 깨운대요.”

“여보. ○○네 있잖아, 그 집에는 신랑이 아침 밥 지어 놓고 기다린대.”
“각시 두고 신랑이 아침밥을 해. 뭐 하러 결혼했대? 혼자 살지.”

“정말이라니깐. ○○네는 신랑이 새벽같이 일어나 아침 밥 해놓고 각시를 깨운대요.”
“남 핑계대지 말아, 그 집 가서 살던지. 신랑에게 별 걸 다 시키려고 안달이구먼.”

자초지종은 이렇습니다. 맞벌이 부부인 그들 가족은 보통 저녁 9시에 잠들어 새벽 5시에 일어나는데 늦게 퇴근하는 아내는 좀 더 늦게 일어난다나요. 하여, 남편이 아내를 위해 아침밥을 한다더군요.

아무리 그렇다 치더라도 ‘뭣 달린 남자가 어떻게?’ 자존심(?)이 일더군요. 아침은 아내가 따뜻하게 정성껏 차려주는 걸 먹고 싶은 게 인지상정이니까요.

남자도 밥 할 줄 알아야 한다던 어머니

그런데 저도 생각이 달라지더군요. 한 달 동안 자정이 되어서야 퇴근하는 아내를 보니 그게 아니더군요. 그래, 저녁 설거지를 하면서 밥을 해, 다음 날 아침 취사 버튼을 누르게 되었답니다. 다음 주까지 어쩔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사실, 제가 밥 짓는 법을 배운 건 어머니였습니다. 어머니는 “남자도 밥도 할 줄 알아야 한다”면서 “쌀을 씻어 손등에 까지 물을 맞춰 불을 지피면 된다”고 하셨지요.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한 밥을 지금까지 하고 있으니, 간혹이지만 경력이 무려 30년 가까이 되는군요. 아내의 작은 감동을 보니 어머니께 고마워해야겠습니다. 어머니의 자녀 교육철학이 이제야 빛(?)을 본 셈이나요?

그나저나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다 시킨다고, 남자 망신 제가 다 시켰나요? 사랑은 이런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등으로 물을 맞춰 지은 밥입니다. 잡곡을 넣어야 하는데 그것까진 잘 안되더군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사랑에 감동하죠^^
    저도 님의 팁에 다라서 한번쯤 시도해 봐야겠는걸요....

    2009.12.10 09:45 신고

파마, “안 풀리게 달달 말아주세요”
커트, 길게 기르던지 짧게 자르던지

11일 들렀던 미용실은 썰렁했다. 주인은 소파에 앉아, 손님이 온 줄도 모르고 잠을 청하고 있었다.

“여기 머리 깎아요?”

그제야 일어난다. 의자에 앉으니 “어떻게 잘라 드릴까요?” 묻는다. “그냥 짧게 잘라주세요.” 머리 깎는 솜씨가 제법 날렵하다. 머리만 자르기가 밋밋했는지, 그녀는 침묵을 깨고 입을 연다.

“가까이 사세요?”
“예.”

그리고 또 침묵. 머리 자르는 소리만 날 뿐이다. 동네 미용실에서 본 ‘불경기 헤어스타일 변화’에 대해 써도 좋겠다 싶다. 어색한 침묵을 깨뜨린다.

“요즘엔 공장에서 통 자재를 안 쓴대요.”

“미용실에 오는 손님들 무슨 이야기 하나요?
“경기가 어려워 걱정이단 말을 제일 많이 해요.”

“경기에 대해 뭐라 하는데요?”
“어느 아주머니는 머리하러 와서 벌이에 대해 통 말을 안하더니 그러대요. 신랑이 공단에 물건 납품하는데 너무 힘들다고. 요즘엔 공장에서 통 자재를 안 쓴대요. 미용실도 요새 힘들어요.”

공장 가동이 줄어, 자재 납품업들은 울상이라더니 역시 그러나 보다. 어려울수록 신나는 뭔가가 있어야 하는데 기분까지 덩달아 다운되니 탈이다.

“미용실은 얼마나 힘들어요?”
“30%는 빠졌어요. 3년 전에는 한 달에 250만원은 벌었는데, 올해는 200으로 줄더니 요즘은 150으로 줄었어요.”

2년 전 결혼한 그녀는 맞벌이 부부다. 아이가 어려, 벌 수 있을 때까지 벌어야 한다며 처녀 적부터 하던 미용실을 계속하고 있다.

불경기 헤어스타일, 기르던지 짧게 자르던지

“사람은 안 쓰나요?”
“쭉 혼자 했어요. 혼자 150만원을 벌어도 수도세, 전기세, 가스비하고, 재료비까지 제하면 100만원 벌어요. 이것도 어디에요. 즐겁게 일해야죠.”

즐겁게 일한다니 다행이다. 언론에선 연일 인원 감원에 대한 소식을 전하고 있다. 그래도 자영업은 잘릴 위험은 없으니 행복하다 해야겠지.

“경기가 어려울 땐, 머리 깎는 요구도 다를 것 같은데, 어때요?”
“맞아요. 경기 나쁠 때는 둘 중 하나에요. 머리를 길어 아예 자르지 않거나, 와도 짧게 잘라 달라 하죠. 아줌마들 파마는 안 풀리게 달달 말아 달라 해요. 경기가 좋으면 느슨하게 말아도 또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죠. 한 푼이라도 아껴야 하니까. 저도 그 마음 이해해요.”

한 푼이라도 아끼려고 파마를 달달 말아 달라고 한다는 소리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머리 자르는 스타일도 호경기와 불경기의 차이가 확연했다. 서민들은 죽으나 사나 아낄 수밖에 없다. 삶의 이치겠지.

미용실을 나오면서 한 마디 안할 수가 없었다.

“열심히 일해 부자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41
  • 21 5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