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멍게비빔밥

거제도의 참맛, ‘으매, 죽겠네!’ 성게·멍게 비빔밥 거제도, 조선업에서 문화까지 어울린 낭만 도시 신선대에서 ‘중년’ 그리고 ‘도인’까지 넘나들다 [섬에서 함께 놀자] 거제도 바람의 언덕. 신선대, 비빔밥, 유자 바람의 언덕 신선대 비빔밥 여행 떠날 때 목적지는 두 가지에서 결정됩니다. “어디로 갈까?” 여행에서 ‘가고 싶은 곳’ 매우 중요합니다. 허나, 요즘은 더 끌리는 게 있습니다. “누구를 만날까?” ‘보고 싶은 사람’은 여행으로 이끄는 또 다른 매력입니다. 두 가지 다 충족되는 경우, 여행 만족도는 배가 됩니다. 지인과 여행길에 오른 곳이 경남 거제도입니다. 해금강, 외도, 바람의 언덕, 신선대 등 볼거리와 보고 싶은 지인이 있는 최적의 여행지였지요. 게다가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로 침체된 거제도에 관광을 통한 신바람 넣기 등 외적 요인이 필요한 터.. 더보기
입이 쩍 벌어진 마늘과 전복찜의 조화 입이 짧은 편인데, “말 좀하고 먹어”라 할 정도… [보물섬 남해 맛집] 마늘 전복찜 - 남해자연맛집 “이번에는 뭘 먹을라나?” 경상도 음식은 별로다고? 아닙니다. 전국 음식 맛들이 상향 평균화 추세입니다. 아주 바람직하다 할까. 하지만 그 지역 고유의 먹거리에 대한 특색은 계속 남아 있었으면 하는 바람 간절합니다. 경남 남해에도 먹을거리에 대한 즐거움이 넘칩니다. 다양한 먹을거리가 음식에 대한 기대치를 높게 합니다. 2차선 도로를 굽이굽이 돌고 돌아 홍현마을 해안가에 당도한 ‘남해 자연 맛집’. 식당 상호에 깜짝 놀랐습니다. 풍성한 먹거리를 상징하는 ‘남해’. 인위적인 혹은 양식과 반대 개념인 ‘자연’. 요리의 한 방면에 특별함을 갖춘 ‘맛집’까지 한꺼번에 넣은 상호가 대단하게 여겨졌습니다. ‘과연 맛..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