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메뉴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8.12 대박 맛집, 아르바이트에서 곤혹스러울 때는 언제?

나더러 어쩌라고…. 1인분은 안 되고, 2인부터 됩니다!

밀고 들어간 뒤늦은 아르바이트와 1인분에 얽힌 사연
어서 오세요. 이쪽으로 앉으세요, 몇인 분 드릴까요?
“드셔 보면 돈이 아깝지 않을 겁니다. 밥 볶아 주세요!”

 

[제주도 우도 맛집 1] 한치 주물럭 한라산 볶음밥 ‘풍원’

 

 

 

제주도 우도 대박 맛집 '풍원'의 <한치주물럭>입니다.

이고 보면 대박 맛집인 거 아시겠죠?

 

 

“박 사장, 나 좀 써 줘.”
“형님은 안 돼. 나이 오십인 남자를 누가 쓴대.”

 


“그러지 말고 좀 써 달라니깐.”
“흐흐흐~, 안 돼. 형님은 이런 일 못하잖아. 우린 사람이 꽉 찼어.”

 

“내가 꼭 해보고 싶은 게 음식점, 주유소, 편의점 알바야. 주유소 알바는 해 봤고, 이번에 음식점에서 일해 보려고. 더 나이 들기 전에!”
“형님은 약해서 안 되는데…. 그럼, 바쁜 시간에만 일 하실라우?”

 

 

어렵사리, 겨우겨우 일자리를 꿰차고 들어갔습니다. 다행이 친한 동생이라 반 강제로 들이 민 덕분입니다. 일하게 되었으니 다음 단계로 넘어가야 자본주의 사회지요.

 

 

“얼마 줄 건데?”
“나이 많고, 일 못하는 초짜니까 시간 당 5천원?”

 


“뭬야. 법에서 정한 시급이 오천 육백 원인가 하는데, 그것보다 적게 주겠다고? 이거 완전 악덕 사장이구만. 많이 줘.”
“형님만 많이 주면 다른 친구들이 엄청 항의할 텐데…. 생각해 봅시다.”

 

 

다행인 건 숙식 제공이라는 겁니다. 요즘 대박 맛집 시급은 법에서 정한 것보다 높은 것이 대세. 그만큼 고생스럽다는 거죠. 많이 주지 않더라도 생활 여건이 좋으면 오케이. 또 흥정에 돌입합니다.

 

 

“잠자리는 절집, 금강사로 해 줘.”
“지금은 숙소에 남는 방이 없으니 형님 편할 대로 하슈.”

 


“자네가 스님께 허락 구하고, 방값은 따로 쳐서 스님 주시게.”
“알았어요. 당연히 그래야죠. 당분간 절에 있어요.”

 

 

손님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요 친구, 여행과 일을 함께 즐기는 중입니다.

 차례를 기다리던 중, 우도 금강사 덕해 스님께서 요런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우리 차례는 언제인 겨? 종업원들은 덕분에 허리 펼 틈이 없습니다.

 

 

 

 

어서 오세요. 이쪽으로 앉으세요. 몇인 분 드릴까요?

 

 

지난 7월 중순, 제주도 우도에 자리 잡았습니다. 구상했던 장편소설 쓸 겸, 일도 할 겸, 돈도 벌 겸이었습니다. 가장 큰 건 땀의 의미, 즉 노동의 의미를 돌아보고픈 마음입니다. 하여튼 일단 해 보고 형편에 맞게 최종 결정키로 마음먹었습니다.

 

 

이곳에 오기까지 “당신이 언제 내 허락 받고 다녔어요?”에서 보듯, 아내 반대가 심했습니다. 허둥지둥 도망치듯 왔으니까. 다음은 줄 서 기다리면서 먹는 우도 대박 맛집 ‘풍원’에서 일하며 본 하루 일상과 느낀 점입니다.

 

 

“어서 오세요!”

 

 

상냥하면서 씩씩한 톡톡 튀는 목소리로 손님을 반깁니다. 웃음 머금고 손님을 맞이합니다. 이에 손님들은 살짝 웃다가도, 반갑다고 티내는 속마음을 들키면(?) 꼭 지는 것으로 아는지, 이내 무표정한 얼굴로 바뀝니다. 안 그래도 되는데. 상호 친절에 인색한 것 같습니다.

 

자리 안내가 이어집니다.

 

 

“홀에서 드시겠습니까, 앉아서 드실래요?”

 

 

어딜 선호할지 눈치를 봅니다.

 

일행 중 아이가 있거나 나이 드신 어른이 동행일 경우, 100에 90은 앉길 선호합니다. 연인의 경우, 50대 50입니다. 하기야 어디다 싶겠어요? 그냥 딱 보고 마음 가는대로 앉는 거죠. 이 손님은 눈치가 바닥에 엉덩이 깔고 앉아서 편히 먹는 부류다 싶었나 봅니다.

 

 

“이쪽으로 앉으세요.”

 

 

그러나 안내 받던 손님이 갑자기 홀로 방향을 틉니다. 종업원이 멋쩍은 표정을 애써 감춥니다. 이어 재빨리 “여기 앉으세요!”합니다. 그와 동시에 일꾼들이 알아서 손님 인원에 맞게 물과 물 컵, 물수건, 야채 등을 챙겨 테이블에 놓습니다.

 

잠시 숨을 고른 후 주문에 들어갑니다.

 

 

“몇 인분 드릴까요?”

 

 

몇 번 온 손님과 처음 온 분의 차이는 여기서 갈립니다. 왔던 분이나 인터넷을 뒤져 오신 분들은 웃으며 “○인분 주세요!”합니다. 이 집의 독특한 맛과 먹는 즐거움을 안다는 거죠. 하지만 경험 없는 분들은 의아한 표정으로 멍 때리거나 무뚝뚝한 얼굴로 툭 쏩니다.

 

 

“메뉴판 없어요?”

 

 

오동통한 한치주물럭. 

박성오 사장(왼쪽)과 팀장입니다. 

처음엔 상추 없이 한치 맛을 음미하는 것도 좋습니다.

 

 

 

어쩌라고…. 1인분은 안 되고, 2인부터 됩니다!

 

 

맞습니다.

 

손님이 앉으면 메뉴판부터 주는 게 예의지요. 대체 메뉴판도 안주고 몇 인분이라니, 안 될 말이지요. 여기에 함정이 있습니다. 아니 장점이지요. 메뉴의 단촐 함. 이것저것 되지도 않은 것까지 구색 갖추기를 쏙 뺀 메뉴의 간단함. 벽에 붙은 메뉴판을 훑은 뒤, 뒤늦게 눈치 챈 손님의 빈틈을 날카롭게(?) 파고듭니다. 

 

 

“저기요. 여긴 한치 주물럭과 한라산 볶음밥, 그리고 전복죽만 됩니다. 한라산 볶음밥은 한치 주물럭 드신 후에 볶아줍니다. 몇 인분 드실래요?”

 

 

설명에 살가움이 스리슬쩍 묻어납니다.

 

하기야, 불친절하면 업소만 손해. 암만, ‘손님이 왕’이지요. 이쯤 되면 틱틱 대던 손님도 한 풀 죽습니다. 그리고 고민 모드. 대부분 한치 주물럭에 한라산 볶음밥까지 먹어야 하는 걸 감안해 온 숫자에서 1인을 빼고 주문합니다. 톡 쏘는 맛을 즐긴다면 매운 맛을 주문하시길. 문제는 1인인 경웁니다.

 

 

“1인분만 주세요!”

 

 

헉. 1인인 경우 총 맞지 않은 이상, 누가 2인분을 시킬까. 혼자서 2인분 먹고 거기에 밥까지 먹을 수가 없지요. 누군들 그렇지요. 백번 천 번 맞습니다. 하지만 일하는 사람 입장에선 곤혹스런 대답이 나갈 수밖에 없습니다. 헐~. 나 더러 어쩌라고~.

 

 

“1인분은 안 되고, 2인분부터 됩니다.”

 

 

이때의 난감함과 당혹감, 아실 겁니다. 대책 없습니다. 하지만 어쩌겠어요. 그것도 대박 맛집이라는데, 우도가면 일부러라도 먹어봐야 한다는데…. ‘울며 겨자 먹기’로 시킬 밖에. 깐깐한 손님은 이유를 따집니다. 답은 간단합니다.

 

 

한치, 상추와 깻잎에 얹어도 좋습니다. 

"맛있어! "

한치는 인절미고, 오징어는 개떡이란다.

 

 

“드셔 보면 돈이 아깝지 않을 겁니다. 밥 볶아 주세요!”

 

 

“한치 주물럭을 불판에서 구우려면 2인분 이상이 돼야 폼이 나거든요.”

 

 

그러기도 합니다만, 1인분도 있어야 하는 게 마땅합니다. 주인장 마음대로 1인분이 안 된다니 정말 괘씸합니다. “혼잔데 어찌 2인분을 먹어요?”라며 반항해봤자, 허탕입니다. 혼자 죽어라 먹을 셈치고, 남길 각오로, 아주 실망스런 목소리로 허탈하게 “그럼 2인분 주세요!”합니다.

 

이런 사정을 아는 종업원이 분위기 전환을 시도합니다.

 

 

“드셔 보면 돈이 아깝지 않을 겁니다.”

 

 

이 말이 살짝 위로가 됩니다.

 

게다가 ‘돈이 아깝지 않다’니까 없던 기대감까지 생기는 거 있죠. 맛은 의외의 곳에서 더해집니다. 한치 주물럭이 익고 있습니다. 지나가던 종업원이 살짝살짝 들어주며 뒤집습니다. 아무것도 아닌데, 다른 볼거리가 없는지라 손님 눈에서 호기심이 발사됩니다. 그러나 여기까지.

 

 

“손님, 자글자글 익는 소리가 나면 드세요.”

 

 

애주가들은 한치 익는 소리가 고문입니다. 보통 주물럭 익는 소리에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우도 특산품인 땅콩 막걸리를 시킵니다. 근데 희한합니다. 보통 관광버스 보면 얼굴 빨개져 다니잖아요?

 

이곳에선 점심에 반주로 마시는 술은 적당히 마신다는 거. 빙고! 이게 정답입니다. 그러다 좋은 구경 놓치기 쉬우니 참으시길. 제주도하고도 우도까지 와서 제대로 보고 가셔야지….

 

 

“여기요, 밥 볶아주세요!”

 

 

종업원의 활약상은 이때부텁니다. 그들은 깻잎과 김을 각각 3~5장을 챙깁니다. 익은 걸 잘게 자른 김치와 치즈 담은 통, 밥을 들고 손님상으로 갑니다. 남아 있는 한치 등을 손님 드시게 일부를 빈 그릇에 담습니다.

 

그리고 김치, 치즈를 얹은 다음, 깻잎과 김을 접어 가위로 자릅니다. 이어 철판 위의 볶음밥 재료들을 신나게 자르며 섞습니다. 신명나는 가위질이 압권입니다. 이어 한라산 볶음밥 대령입니다~^^ (2편에 계속)

 

 

한치는 쌀밥이요, 오징어는 보리밥이란다. 

한치 주물럭을 먹은 후 각종 김치, 야채 등을 넣고 자르면 한라산 볶음밥이 시작됩니다.


한치 주물럭 한상 아주 좋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91
  • 12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