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나 생일이다’ 쓸쓸한 자축 생일파티는 가라!

이심전심, 얼굴에 ​케잌 묻히기... 작은 행복이 가득하고

 

 

 

이게 뭐시다냐?

 

중년 남자들의 파격적 일 탈이라고나 할까...

 

 

 

살다보면 ‘뻔’한 게 많습니다.

이걸 알면서도 여전히 반복되는 건 삶을 즐기려는 마음가짐이 아닐까, 싶네요.

요즘 각종 모임들도 특화되는 경향이더군요. 저희는 생일 때만 만나는(?) 모임이 있습니다. 중년 남자 네 명으로 구성되어 있지요. 특이한 모임을 갖게 된 배경은 아주 단순합니다.

집에서 가족들과 지내는 생일파티는 단조롭고 식상하다는 거죠. 가족 이외로 밖에서 생일을 즐기자는 취지지요. 또 가족들이 흩어져 있는 경우가 많은 오늘날, 자칫하다간 생일파티도 못할 우려가 있어, 혼자 쓸쓸히 지내는 생일을 피하자는 의도도 숨어 있습니다.

어쨌거나 모임 맏형님의 만남 번개가 있었습니다. 아직 생일이 멀었는데 무슨 일일까, 싶었습니다. 자리에 앉아마자 흘러나온 큰 형님 말씀,

“오늘 나 생일이다.”

헉, 아닌데? 알고 보니, 주민등록 생일과 본 생일이 달라 날짜가 헷갈렸는데 그걸 피하기 위해 올해부턴 민증에 기록된 생일로 생일을 지내야겠다고 마음먹었답니다.

 

그래야 앞으로 아이들도 헷갈리지 않고, 아빠 생일을 똑바로 지내 줄 거란 확고한(?) 믿음을 갖고 있더군요. 이 소릴 듣고 우리 형님이 안 그러던데, 이제나이 들었구나 싶더라고요. 나이 먹으면 이런다면서요?

 

 

단풍놀이 때 지인과 한방...

미처 준비하지 못한 생일 케잌을 주문했습니다. 그것도 모임의 막내가 제 아내에게 전화로 주문하지 뭡니까. 나 원 참! 아내가 케잌을 들고 모임에 합류했습니다.

 

케잌에 불이 켜지고, 생일 노래가 흘러나왔습니다. 폭죽이 울려 퍼지고, 박수소리가 높아지고…. 여기까진 일상적인 생일파타 모습이지요. ​60이 다 된 중년의 점잖은 체면에 케잌을 얼굴에 묻힐 수도 없고...

이 허전함을 느꼈는지, 막내가 서열대로 케잌을 돌아가며 먹여주데요. 넙죽넙죽 받아먹는데, 갑자기 생각이 떠오르데요. 저와 둘째 형 서로 눈을 마주쳤습니다. 그리고 빙그레 웃었지요.

“너도 그 생각이지?”
“예.”

이심전심이었습니다. 둘째 형이 큰형 옆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그제야 다들 눈치 깠습니다. 큰 형님 슬슬 꼬리를 내리더니, 포기하더군요. 아우들의 짓궂은 장난을 당해주겠다는 표정 역력했습니다. 사진으로 보는 게 더 나을 듯….

 

참, 핸드폰으로 찍었더니 화면이 좀 그렇네요. 이해하삼! ㅋㅋ~^^

 

 

 

 

재미 없다고 얼굴에 살짝 케잌을 묻히긴 했는데...

 

 

폭죽도 터지고..

 

 

박수도 치고...

 

 

둘째 형님, 큰 형님 옆으로 자리를 옮기고...

 

자, 지금부터 기대하시라!!!

 

 

여걸 얼마나 무칠까~잉!

 

쪼매만 무쳐라!

 

하는 거 봐서...

 

아이고~, 그라지 마라!

 

 

그라지 마라시더니,

이제 포기하고 얼굴을 맡기는 큰형님!

 

야, 이왕이면 나 이쁘게 찍어주라.

알써. 잘 찍어주께~~~~~~~~~

 

젊으나, 늙으나 이쁜 건 밝히길...

웃음꽃이 활짝. 이런 게 행복이지요!

 

 

퍼퍼~~~, 퍽!

아이고, 재밌어라!

 

니덜 생일 때 보자!!

 

아이고~, 성님.

뒤끝 있으면 큰 성님 자격 없지요.

 

니도 당해 봐라!!!

 

 

그래도 재밌긴 허다.

그쵸? 한 사람이 당하니 다들 즐겁지요...

 

이걸 보고 희생이라는 거요...

개뿔, 희생은, 이건 완전 호구지...ㅋㅋㅋ~

 

이런 게 행복 아니겠소?

맞다, 마! 이란 게 행복이지...

 

 

앗, 케잌이 바지에 떨어졌네.

잌 닦아주는 둘째 형님의 센스~~~

 

이거 재밋겠당~^^

이거 블로그에 올리요?

니 알아서 해라!

 

 


행복이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임 홍수, 이런 모임 어때요?

 

 

모임들 많지요?
많다 못해 모임 홍수라고요.
선택하는 것도 일이 될 정도지요.

최근 한 모임에 간택되어 가게 되었지요.
이 모임은 객지에서 사는 중학교 동창 3명이 자기가 믿는 사람을 한 명씩 데려와 총 6명으로 구성된 초미니 모임이더군요.

모임 날짜가 정해진 게 아니라 번개팅이 주로더군요.

외로운 사람이 문자로 만남을 요청하면 ‘YES’ 혹은 ‘NO’를 표현해 시간이 되는 사람끼리 만나는 이색 모임이대요. 저도 몇 번 나가게 되었지요.

근데 재밌는 게 하나 있더군요.

2차는 없다. 1차에서 끝!

헐, 저도 여기에 적응 중입니다.
1차 식사자리에서 술을 마시고 끝나다니, 술 못 드시는 분은 좋겠더라고요.
하지만 사실 저 같은 애주가들은 적응이 좀 힘들더군요.

이유 아시죠?
1차 끝나고 간단한 입가심이 필요한데 그 자체가 없기 때문입니다.
술 양이 부족하다는 거죠.

처음에는 신선하대요.
술로 인한 추태를 안 봐도 되고, 말짱한 정신으로 귀가하는 것도 재밌더군요.
아내들도 늦은 귀가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더군요.
모임이 잦은 사람에게 다음 날도 보장하는 등 장점이 있더군요.

그런데 술꾼이 밤 9시도 못돼 밍숭맹숭한 기분으로 집에 들어가는 것도 참 곤혹(?)이대요. 어쨌든 단점보다 장점이 많더군요.

지인에게 1차로 끝나게 된 사연을 물었습니다.

“50이 넘으면 몸에 무리가 많다. 술도 마찬가지다. 모임이 건강해야 하는데 괜히 몸 망치는 모임이 될 필요까지 있느냐?”

수긍되데요.
서로 의지하고 힘이 되는 모임이어야지 몸 상하면서까지 모임 할 필요 있겠어요.

늦은 귀가를 걱정하는 아내들이 남편의 이런 모임은 얼마든지 환영하겠더군요.
나이에 따라 모임의 성격들도 변해가나 봅니다.

즐겁고 상쾌한 하루되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 살이나 어린 윗동서 반말에 시작됐던 불편
“둘째 며늘 아가. 너 때문에 집안이 편하구나.”

민족의 대 명절 추석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예전에 비해 올 추석 연휴는 최장 9일일로 길다. 하여, 바쁘다는 핑계로 시댁을 피하기도 쉽지 않다. 그렇지만 며느리로 마음에 걸리는 게 있다.

‘나이 어린 윗동서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얼굴 대하는 것 자체가 불편하다. 나이도 어리면서 상전처럼 군림(?)한다. 널린 일은 얌체같이 피하면서 하나하나 간섭이다. 또 건네는 말투마다 거슬린다. 이로 인한 마음고생이 여간 아니다. 게다가 까칠하기까지 하다.

이런 동서 피하고 싶은데 연휴가 길어 꼼작 없이 얼굴을 대해야 할 판이다. 여기에서 추석을 맞는 며느리의 고충을 짚을 수 있다. 제사 음식 만들기, 설거지 등 집안 대소사가 기다리는 실정이다.

명절이면 몸 고생하는 며느리들 마음 편하게 하는 방법 없을까? 이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어느 둘째 며느리를 만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살이나 어린 윗동서 반말에 시작됐던 불편

그녀는 결혼한 지 25년. 슬하에 22살 딸 하나를 두었다. 동갑내기 남편과 결혼식을 올리려 했지만 형님이 결혼 전이라 식을 늦추고 동거생활을 먼저 했다.

형보다 먼저 동생이 결혼 할 수 없다는 시아버지의 완고한 입장 때문이었다. 2세도 형이 낳은 후에 가져야 했다. 뒤늦게 시 아주버님 결혼 소식이 들렸다.

그런데 윗동서가 두 살이나 어렸다. 시아버님은 집안 위계질서를 내세워 윗동서가 아래동서에게 말을 놓게 했다. 결혼식을 3년이나 늦춰야 했던 그녀의 불편은 이렇게 시작됐다.

처음에는 나이어린 윗동서의 반말이 귀에 거슬렸다. 차츰 집안 대소 모임에 핑계를 대 빠지는 방법을 쓰기도 했다. 그렇다고 해결책이 아니었다. 언제까지 불편한 관계를 지속할 수 없는 일이었다. 그녀가 고민 끝에 찾은 것은 정공법이었다.

“둘째 며늘 아가. 너 때문에 우리 집안이 편하구나.”

그녀는 먼저 자존심을 죽이고 폼 잡는 윗동서에게 전화 공세를 펼쳤다.

“형님, 이번 명절에 언제 내려오세요? 제가 먼저 시댁에 가서 음식들을 만들어 놓을 테니 천천히 일 보시고 내려오세요.”

두 번째로 집안 대소사 궂은일을 도맡았다. 그러자 차츰 서로 마음이 열렸다. 반말하던 윗동서의 어투가 점차 존대로 바뀌었다. 그 이후 불편했던 동서지간이 마음 편한 관계로 변했다고 한다. 시아버님은 좋아진 동서 관계를 보며 이런 말을 한다.

“둘째 며늘 아가. 너 때문에 우리 집안이 편하구나. 고맙다.”

시아버지 입장에서 ‘집안이 편하려면 며느리를 잘 들여야 한다’란 말은 이 경우에도 아주 유효할 게다. 나이 어린 동서를 두고 마음 열기까지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게다. 그동안 마음고생을 딛고 마음열기까지 노력했을 그녀가 대단하다.

많은 며느리들이, 그리고 많은 아내들이 마음 편히 보낼 수 있는 추석이었으면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46
  • 43 6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