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시

한국에 살면서 불편했던 점은 사람들 ‘무시’ 한국인이 무시하는 이유는 “가난한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ㆍ글쓰기 힘들고 재미없다” 결혼이민자들이 평가하는 대한민국과 한글 ‘결혼이민자들 교육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다문화가족 강좌 의뢰를 받고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덜컥 받아들였다. 궁금한 게 있어서였다. ‘결혼이민자들은 우리나라를 어떻게 생각할까?’ 어쨌든 지난 6일, 여수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강좌에 나섰다. 몽골, 태국,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필리핀, 베트남, 중국 등의 국적을 가진 13명의 결혼이민자들이었다. 다행이 한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했다. 한국에 살면서 불편했던 점은 사람들의 ‘무시’ ‘대한민국에 살면서 불편했던 점’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결혼이민자들은 “한국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첫 손가락에 꼽았다. 그들이 말하는 한국인의.. 더보기
작은 게 죄? 키 작은 아들의 수영장 굴욕 재밌게 놀았어? ‘엄청 자존심 상했어요’ 아픔을, 설움을 알아야 그게 삶의 ‘보약’ 초등학교 5학년 12살 아들의 굴욕사건이다. 녀석은 고기를 즐긴다. 딸은 생선을 즐긴다. 당최 입맛이 왜 이리 다른지…. “엄마가 고깃집 사장 했으면 좋겠어요. 그러면 고기를 매일 먹을 수 있잖아.” “엄마는 고기 안 먹잖아. 만지기도 싫은데.” “그럼, 아빠가 고깃집 하면 되지.” “하하하하~, 그렇게 고기가 먹고 싶어?” “예. 아침에도 저녁에도 먹고 싶어요.” “엄마가 허벅지 살을 뜯어서라도 고기 사 줄게.” 허벅지 살을 뜯어줄 기세다. 하여, 될 수 있는 한 냉장고에 고기를 넣어둔다. 요 며칠, 고기가 떨어졌다. 녀석 하는 말이 가관이다. “아빠 삼겹살이 먹고 싶어요. 꼭 한국산으로.” 나 원 참. “알았어!” 하.. 더보기
하기 나름, 노점상이라 깔보지 마라 하기 나름, 노점상이라 깔보지 마라 “초등생들이 불매운동으로 이 자리를 지켜줬지요!” 길거리 노점상 닭 꼬지 아저씨 ‘김장빈’ “학생, 시험 언제 봐?” 뜬금없다. 길거리 노점상이 닭 꼬지 팔다 말고 ‘시험 언제 보냐?’니. 손님에게 말 붙이는 것으로 보기에 이해 범위를 벗어나 있다. 아니나 다를까, 학생이 의아한 표정으로 묻는다. “그런데 왜 시험기간을 물어봐요?” “학생들 시험기간에는 닭 꼬치 파는 시간을 늘리려고. 그러려면 미리미리 알아둬야 하거든.” “주 고객인 학생들이 시험 준비하면서 맛있는 간식 먹고 열심히 공부해라”는 설명이다. 나름, 노하우가 있는 것이다. 이곳 영업은 보통 오후 2시부터 밤 10시. 하지만 시험기간에는 11시, 방학 때는 9시 등 약간의 변화가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