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심한 남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13 결혼 13년째 아내 생일 준비 ‘막막’ (2)
  2. 2010.06.30 혼자 꽃게장 맛있게 먹는 아내 보니

아내 생일 몇 번 놓친 경험 때문에 긴장
내 생일 어떻게 하는지 보자 뒤끝 작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편이 꼭 챙겨야 하는 기념일이 있다지요.
어제는 그런 날 중 하나였습니다.
결혼 13년째 맞는 아내 생일이었습니다.

매년 맞는 생일 때마다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고민입니다.

예전에 몇 번 그냥 지나갔다가 토라진 아내 대하기가 껄끄러웠습니다.
겉으로는 아무렇지 않게 행동했지만 내심 그게 아니었거든요.
하루 이틀도 아니고 며칠씩 냉기류를 견뎌야 하는 건 고문(?)이었지요.

하긴 무심한 남편이지요.
아내 말마따나 어떻게 1남 1녀를 낳은 아내 생일을 잊을 수 있겠어요.
각시 대접을 제대로 안한 거죠.

하여, 생일은 아내 입을 통해 1주일 전에 예고되었기에 1주일이나 고민해야 했습니다.
그런데도 마땅히 무슨 프로그램과 선물을 해야 할지 막막하더군요.

그간 아내 생일날 미역국도 끓여보고, 편지도 써보고, 영화도 보고,
꽃다발도 했었는데 딱히 무엇을 할지 결정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걸 알았을까?
일요일 여행하고 돌아오니 아내는 부모님을 모시고 와서는 함께 삼계탕 먹자며 선수를 치더군요.

‘내가 이렇게까지 했는데 당신은 어떻게 할지 지켜보겠어!’ 하는 것처럼 느꼈지만 싫지 않더군요.

그런데 어제 아침 일어난 아내가 큰소리로 말하더군요.

“각시 생일인데 당신 미역국 안 끓여놨네.”

헉이었습니다. 아니, 이 여자가 간이 부었나 싶었지요.
아무래도 생일에 대한 가족 이벤트가 없을 시 다가올 뒤끝이 두렵지 않느냐는 선전포고 같았습니다.

그래도 생일이라 아이들과 저는 못 들은 척 침묵했습니다.
생일을 위해 빨리 움직여야 했습니다. 먼저 전화를 걸었습니다.

“꽃집이죠. 어디로 생일 축하 꽃바구니 하나 보내주세요.”

그제야 마음이 놓이더군요. 저녁 프로그램이 문제였습니다.
그간 아이들에게 고기 먹일 요량으로 레스토랑을 갔었는데 이번에는 달라야 했습니다.

“오늘은 야채 뷔페로 가자.”
“싫어요.”
“오늘은 엄마를 위해 너희가 양보해라.”

아이들을 설득해 밖으로 나왔습니다.
운전대를 잡은 아내에게 원하는 곳으로 가자 그랬지요.
결국 들른 곳은 바다가 보이는 새로운 레스토랑이었습니다.

분위기 짱인데 아이들도 반기더군요.
와인도 한 잔 하고 맛있게 먹었습니다.
아내도 만족하는 눈치였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야채샐러드를 너무 많이 먹은 나머지 살이 찔까 걱정.
요건 제 탓이 아니니 어쩌겠어요.

아내 생일 날, 한 가지 단단히 마음먹었지요.

‘내 생일 날 어떻게 나오는지 두고 보겠어.’


ㅋㅋ~, 너무 뒤끝 작렬이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7.13 09:27

맛있게 먹는 아내를 보니 무척 미안함이 앞서고
“당신이 맛있게 먹으니 나까지 기분이 좋은 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를 위해 들고 온 꽃게장.

“꽃게장이 그렇게 맛있어?”
“그럼요. 없어서 못 먹지 얼마나 잘 먹는다고.”

꽃게장을 먹고, 집에 가져 왔습니다. 아내가 맛있게 먹더군요. 먹어보란 소리가 없었습니다. ‘작은 것에 속상하다’고 서운하더군요. 그런데 아내 말이 가슴을 콕 찔렀습니다.

"직장 회식 때 남들은 삼겹살 먹는데 나는 고기 안 먹는다고 옆에서 꽃게장 1인분을 몰래 시켜주더라고. 아줌마가 눈치도 없지. 조용히 가져다주면 좋을 걸 ‘꽃게장 누가 시켰어요?’ 하잖아. 얼마나 얼굴이 화끈거리던지…. 눈치 보느라 옆 사람 나눠주고, 게딱지에 밥도 비벼먹지 못하고 얼마나 아까웠는지 알아?”

이 소릴 들으니, 내심 서운한 마음이 쏙 기어들어가더군요. 하여, “자네 혼자 맛있게 먹소.” 그랬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마리를 꺼낸 아내는 이거 남을 때까지도 먹어보란 소리가 없었습니다. 서운터군요.


“엄마는 먹고 싶은 게 없어 안 시키는 줄 알아?”

그러고 보니,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조별 경기를 보던 중 아내가 속상했던 일이 떠올랐습니다.

“고기 안 먹는 나도 뭐 시켜먹고 싶거든. 자기들끼리 통닭 시켜 먹고…. 나 같으면 온 식구가 다 같이 먹는 걸 시키겠다. 엄마는 먹고 싶은 게 없어 안 시키는 줄 알아? 나도 쟁반국수 시켜 먹고 싶거덩.”

‘헉’이었습니다. 부모님께서 생선 먹을 때 “나는 머리가 맛있다”며 생선 머리만 드시는 꼴이었습니다.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이 생기더군요. 아이들도 머쓱한 표정이었습니다. 저도 겸연쩍어 “쟁반국수 시키지 그랬어?” 하고 말았습니다.

그동안 왜 아내와 함께 먹을 수 있는 걸 생각하지 못했을까? 잠시 다른 곳으로 샜군요. 다음 날, 아내는 퇴근 후 허겁지겁 집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재밌더군요.

“꽃게장 먹으려고 행사 후 밥도 안 먹고 왔어요. 얼마나 꽃게장이 아른거리던지….”

이 정도일 줄이야. 무심한 남편이었습니다. 참 미안하더군요.


소선우 꽃게장. 아내는 자기 입맛에 딱이라더군요.

가끔은 아내를 위해 맛있는 거, 들고 다녀도 좋겠다!

“여보, 얘들아, 너희도 꽃게장 좀 먹을래?”

늦은 저녁을 먹으면서 꽃게장을 먹던 아내가 같이 먹기를 권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과 저는 꾹 참아야 했습니다. 대신 “당신이 맛있게 먹으니 우리까지 기분 좋은 걸”하고 맛을 더해주었습니다. 그랬더니 한 마디 하더군요.

“음~, 이 맛이야! 이건 짜지도 않고 비리지도 않는 게 딱 내 입맛이라니깐.”

아내는 수저를 놓으면서 “여보, 당신 덕분에 너무 잘 먹었어요.”하고 인사말을 건네더군요. 이렇게 혼자서만 맛있는 거 먹고 다닌다던 아내의 투정이 사라졌습니다. 어쨌거나 여수시 봉산동에 있는 ‘소선우’ 식당에서 가져 온 꽃게장이 아내를 요로코롬 행복하게 할 줄 몰랐습니다.

가끔 아내를 위해 맛있는 걸 손에 들고 다녀도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거 팔불출 징조일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76
  • 4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