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기행

임금님 수랏상에 오른 8진미 중 하나, '꼬막' 잔칫상에 빠지지 않는 약방의 감초 ‘꼬막’ 요리 벌교 꼬막도 먹고, 문학기행도 하고 조정래 과 함께 벌교를 먹여 살린다는 꼬막. 꼬막은 잔칫상에 빠지지 않는 ‘약방의 감초’입니다. 차례상이나 제사상에도 어김없이 오르니까요. 옛날에 꼬막은 양념을 하지 않고, 끓는 물에 살짝 데쳐 까먹었지요. 이 꼬막은 막걸리를 들이킬 때 안성마춤이었던 안주거리였지요. 이랬던 꼬막이 오늘날 진화를 거듭해 뭇 사람들의 입맛을 자극하는 요리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벌교에서 꼬막 요리를 빼면 ‘앙꼬 없는 찐빵’이겠죠? 이곳 식당은 어디든 맛이 비슷비슷 하다네요. 한 식당에 들렀습니다. 꼬막정식은 1인당 12,000원이더군요. 나왔던 꼬막 요리는 통꼬막에서부터 꼬막전, 꼬막 회무침, 꼬막탕, 앙념꼬막, 꼬막 탕수육 등까지 온통 꼬막.. 더보기
글쟁이 이외수 집필실에서 ‘살 길’을 보다 이외수 테마문학공원은 또 다른 관광 인프라 문화예술인을 이용한 지자체 홍보 전략 필요 각 지방자치단체가 살기 위해 아우성이다. 굴뚝 없는 산업으로 각광받는 ‘관광’은 희망찬 미래를 담보하기 위한 최선책 중 하나로 꼽힌다. 하여,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한 물밑 작업이 치열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지역이 살 길은 세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중앙에 빌붙기다. 돈 나올 구멍이 없어 정부에 예산을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열심히 중앙부처를 쫓아다닐 수밖에 없는 축이다. 둘째,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 다지기다. 이는 두 가지로 나뉜다. 먹고 살 근거가 되는 산업단지를 끼고 있는 지자체와 긴 안목으로 목표를 세워 차근차근 자립을 꾀하는 지자체가 해당된다. 셋째, 절충형. 이는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 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