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가 인상

물가 비상, 전기료 등 공공요금도 들썩들썩 4.5% 인상 소비자물가 비상, 정부 대책 ‘無’ 전기, 상하수도 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도 대기 정부, “가격인상 최소화와 합리적 소비” 당부 물가가 비상이다. 하지만 물가인상을 억제할 정부 대책은 전무하다. 통계청은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1월 4.1%에 이어 2월에는 4.5%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물가 목표 상한선인 4%를 뛰어 넘는 수치이다. 그러나 생활 속에서 느끼는 물가 인상 폭은 훨씬 크다. 물가 상승 원인은 구제역, 한파, 고유가 등의 영향이 크다. 물가상승을 주도한 품목은 석유류와 농축산물이다. 석유류 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2.8%나 올랐으며, 국제 유가는 급등세에 있다. 농축산물도 지난해와 비교해 17.7%가 올랐다. 특히 지난해 대비 배추가격은 94.6%, 고등어 44... 더보기
국제유가 급등, 정부 ‘유류세’ 인하는 언제? 이명박 정부가 가장 못한 건 ‘경제’, 아이러니 정부의 존재 가치는 국민의 편안함에 있다! “요즘 물가가 너무 올라 가격 인상 없이 식당을 운영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가격을 올릴 수가 없어 고민이다.” 식당을 운영하는 김 아무개 씨의 하소연이다. 그는 나은 편이다. 그 해답은 간단했다. “우리는 텃밭에서 야채 등을 가꿔 쓰는 관계로 아직은 버틸 수 있다.” 경제 살리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출발했던 이명박 정권은 오히려 서민 파탄을 재촉했다. 이명박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어 흥미롭다. 불통 대통령과 가장 잘못한 국정 운영 ‘경제’ 경향신문에 따르면 “국민 63%가 ‘불통 대통령’으로 평가”했다. 특히 “가장 잘못한 국정운영 분야로 경제가 26.0%로 가장 높았고, 이명박 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