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물을 다스릴 줄 아는 자가 천하를 얻는다?
이열치열 중 ‘내 안의 나’를 찾아 반가웠으나…
시나브로 걸으며 감상하기, 수원 천변

 

 

 

 

 

 

 

 

 

반가운 소식입니다.

 

수원에서 세계 생태교통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9월 한 달 동안 진행될 이 축제에 세계의 눈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정조의 백성사랑 정신이 스며 있는 화성과 행궁이 있는 수원 행궁동 전체를 자동차 없는 마을로 만들고 차에게 빼앗긴 길을 사람들에게 돌려주는 실험 작업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 속에서 여유를 찾길 바랍니다.

 

 

 

 

 

 

 

 

 

‘힐링’

 

대세입니다.

스트레스가 쌓이고, 또 시달리다 보니 정신 휴식을 강조하는 이유입니다.

 

만병의 근원 스트레스.

이제 물리칠 때가 되었습니다.

힐링은 마음의 평화를 잃은 현대인이 드디어 마음을 평온을 찾고 잃어버린 자신을 만나려는 근본으로의 회귀 본능 아닐까.

 

 

 

이열치열.

 

무더위에 땀을 쭉 빼면서 이긴다는 의미지요.

숨은 뜻은 아시지요?

 

이긴다는 건 스스로를 다스리는 절제력.

이로 인해 살아 있음에 감사하며 또 다음을 준비하는 힘을 비축하는 것이지요.

 

 

 

 

 

 

 

 

 

 

“물을 다스릴 줄 아는 자가 천하를 얻는다.”

 

 

물의 흐름 속에 세상의 이치가 고스란히 담겨 있는 걸 간파한 선현들의 주장입니다.

삶의 지혜인 거죠.

이를 본 떠 당치않게 천하를 얻으려고 물길에 수십조 원을 투자한 이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실패했습니다.

우주의 이치를 꿰뚫기보다 인간의 간사한 경제적 셈법에 빠져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연을 있는 그대로 읽으면 자기와 이치가 보이는데 삐뚤어진 자신을 통해 자연을 읽으려는 욕심이 앞섰던 탓입니다.

 

 

 

“♩길을 걸었지~♬”

 

수원천. 묵언 속에 길을 걸었습니다.

삐질삐질 땀 흘리며. 땀 속에는 맑음으로 향하려는 정신이 고이 깃들어 있었습니다.

수원천에는 무수한 생명이 숨 쉬고 있었습니다.

 

왜 그럴까?

자연을 다스리는 법을 알았던 정조대왕의 숨결이 살아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나는 누구인가?”

 

수원천변을 걸으면서 생각했습니다.

배고픈 소크라테스보다 배부른 돼지이길 바라는 걸까.

 

 

분명 나인데 도무지 누구인지 분간할 수가 없었습니다.

사색이 부족했던 겁니다. 내 안의 또 다른 ‘나’가 그리웠습니다.

숨어 있던, 잊고 있었던 ‘내 안의 나’를 만나니 반가움이 앞섰습니다.

 

 

하지만 어색한 만남이었습니다.

나를 만나는데 인색했던 탓입니다.

그래서 ‘힐링’을 쫓나 봅니다.

 

 

오늘 하루 위안과 평화, 마음의 여유를 찾기 바랍니다.

 

 

 

 

 

 

내 안의 나 찾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중함을 모르고 지내던 세월들…
떨어짐을 아쉬워하는 동백 꽃봉오리


컴퓨터 게임에 몰입해 있는 아이가 걱정스러웠습니다. 땅을 밟고 한창 뛰어 놀아야 할 나이에 집안에 박혀 게임에 몰두하는 녀석이 안스러울 밖에요.

“야, 아빠랑 뒷산 산책 가자!”
“안 가요.”

강제가 필요했습니다. 억지로 손을 잡고 산을 올랐습니다.

“아빠, 저기로 가면 사냥개 있는데….”
“있긴 한데, 그쪽 길로 안가고 다른 산책길로 갈 거야.”

녀석, 그제야 안심입니다. 땅기운을 받고 살아야 제일이죠. 밖에서 놀기보다 집에 있는 시간이 더 많은 녀석, 숨을 헐떡입니다. 강아지가 녀석을 끌어당기는 꼴입니다.

여수 소호동 앞 바다의 점점이 섬들, 요트장에 정박한 범선, 바다 물길이 훤히 바라보입니다. 개와 염소, 그리고 닭의 동거에서 함께하는 자연을 느낍니다. 잎새를 떨구던 나무는 새 잎을 피우려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동백이 머금던 꽃을 피워내고, 동백 잎은 햇살에 반짝입니다. 나무 아래 떨어진 동백꽃봉오리가 떨어짐을 아쉬워하는 눈빛으로 본 나무를 보고 있습니다.

항상 보는 것들이지만 그 소중함을 모르고 지내던 세월. 아이와 함께 한 산책길은 삶의 새로움을 전해주는 것 같습니다. 아이의 얼굴이 환해졌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18
  • 69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