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드필더

여자축구대회 나간 중1 딸에게 무슨 일이… 기대하지 않았던 우승컵을 안고 오다! “등치도 적고 키도 작은데 저희 딸이 축구 하겠습니까?” “노력하고, 축구 지식이 많아 기대합니다. 키는 2, 3학년 때 크지 않겠습니까.” 어제 중학교 1학년 딸의 축구부 감독을 만났던 아내가 전한 말입니다. 딸은 지난 10월에 생각지도 않게 학교 여자축구부에 발탁되어 활동 중입니다. 가족들이 모두 깜짝 놀랐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딸은 자랑스럽게 여기더군요. 축구 기록원이 꿈인 딸은 축구 국가대표 카페 활동을 왕성하게 한 보답(?)이랍니다. 또 딸은 국가대표 축구 경기는 물론 박지성, 박주영, 이청용, 기성용, 차두리, 손흥민, 지동원, 구자철 등 해외파 경기까지 관심 있게 보며 즐기고 있습니다. 딸이 축구에 푹 빠진 계기는 이러했습니다. “전에 TV에서 이청용.. 더보기
학교 축구부에 들어 간 중 1학년 딸, 어찌할까? “언니들이 달리기 잘한다고 미드필더 하래요.” “아빠 오늘 좀 늦어요.” 중학교 1학년 딸은 주 3회에 걸쳐 축구 때문에 늦는다는 문자를 보내고 있습니다. 10월까지만 해도 취미삼아 하는 걸로 알았습니다. 게다가 2학기 학교 특별활동으로 문예부를 권했는데 문예부가 없어 축구부에 들었다는 말에 그런가 보다 했습니다. 하지만 11월이 접어들자 문자메시지 내용은 조금씩 바뀌었습니다. 놀라운 건 학교에서 줬다며 집에 축구화를 가져왔습니다. 심지어 딸과 아내는 이런 문자까지 보냈습니다. “아빠 오늘 코치님 오셔서 트레이닝 한다고 좀 늦어 ㅜㅜ” “오늘 미평초 원정 연습 있어서 조금 늦는답니다.” 원정까지 다니며 초등학교 남자 축구 선수들과 연습을 해야 한다면 취미가 아닌 게 분명했습니다. 딸은 ‘감사합니다’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