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람피우는 남자, 뻔뻔함의 끝은 어딜까?
“한 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즐겼다.”

“남자가 바람피울 수도 있지. 안 피면 그게 남자야?”

일부 남자 세계에선 묘하게 바람을 자랑삼는 경향이 있다. A와 B도 예외는 아니었다. 어쨌든 자고이래로 바람은 연구대상이다.

‘바람=남자’ 타령을 했던 A와 B는 외도를 심심찮게 감행했다. 게다가 바람이 자랑이라고 한 술 더 떴다.

“허구한 날 부처님 가운데 토막 같은 글만 쓰지 말고, 쟁점이 되는 글도 좀 써라. 인터넷을 후끈 달구는 논쟁이 있어야 재미도 있지. 욕도 먹어봐야 글쟁이지, 안 그래?”

앉아서 뺨 맞은 기분이었다. 그러면서 “이름만 밝히지 않으면 상관없다.”며 소스를 줬다. 남자를 아는 것도 아픔을 방지하는 지름길일 터. 먼저 A의 사례를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의 떡이 커 보여 사창가 기웃거린 남자

“접대 술을 먹었지 뭐야. 그날따라 자정이 넘어 가니 얼큰하고 기분 좋더라고. 집에 들어가기 전에 한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즐겼다.”

A의 말에 B, 갑자기 입을 헤~ 벌리며 “너도? 어떻게 질렀는데…” 하며 맞장구를 쳤다.

A : “남의 떡이 크게 보인다고 한 번 가자고 했어. 그랬더니 싫다는 사람이 없대. 어디로 갈까 고민하다가 재미삼아 사창가로 몰려갔지.”
B : “호~ 이것 봐라. 괜히 룸에서 양주 마시고 2, 3차 가서 돈 많이 드는 것 보다 몇 만원 하는 사창가가 백배 낫겠다. 그거 좋은 아이디언데.”

‘이렇게 좋은 아이디어를 왜 몰랐을까?’ 하는 표정 역력하다. 그러면서 한 번 이용하겠다나.

B : “나도 거기 한 번 가 봐야겠다. 그래서 어떻게 했어?”
A : “일인당 5만원 주고, 네 명이서 즐겼지. 애무가 시원하던데….”

아예 작정을 했는지 장단이 척척 들어맞았다. 그들의 이야기가 대충 끝이 난 후 A에게 아내와의 관계에 대해 물었다.

바람피우는 남자의 뻔뻔함과 알 수 없는 세계

- 아내가 눈치 못 채던가?
“여자가 눈치 채면 그게 바람인가? 몰래 피워야 바람이다. 집에 가면 각시는 자고 있으니 별 탈 없다. 다음 날도 취한 척 하면 그만이다.”

아주 뻔뻔한 강심장이었다. 하기야 그렇지 않고 어찌 바람을 피울까 마는.

- 바람피운 후 아내에게 죄책감이 들지 않는가?
“죄책감? 좀 미안하긴 하다. 그런 마음까지 없으면 그게 어디 사람인가? 하지만 죽으면 썩어 문드러질 육신 즐기는 게 무슨 죈가.”

- 앞으로도 외도를 계속 할 생각인가?
“어디 닳아지나? 그런다고 티가 나나? 세상을 즐기며 사는 게 인생의 맛 아닌가.”

바람으로 인해 헤어지는 사람들을 익히 봐온 터라 고자질(?) 할 수도 없는 노릇. 그러니 바람피우는 남자 심리를 아는 것도 예방 방법 중 하나일 터.

그나저나 남자 세계, 바람의 세계 참 알 수 없다. 바람피우는 남자, 그 뻔뻔함의 끝은 어디일까? (착한 남자도 많으니 오해 마시길…. 2탄 이어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용 장담할 수 없고 열심히 벌어야죠!”
“○서방. 자네는 처가에 잠자러 오는가?”


“쉬는 날? 자는 게 일이다.”

어느 교대근무 노동자의 쉬는 날 주된 모습입니다.
가끔 가족 나들이도 하지만, 대개 잠이 모자라 잠자는데 시간을 보낸다 합니다.

“다른 집은 주말이면 놀러간다고 난리인데 우리 집은 그게 없죠. 아빠가 주말에도 밤새 일하고 들어와 자고 있으면, 가족들은 쥐 죽은 듯이 지내야 하죠. 주말에 놀러 못가는 것 보다, 아빠 잔다고 숨죽이며 지내는 가족들이 더 미안하죠. 그 맘 아세요?”

교대 노동자들이 쌓인 피로 푸느라, 놀러 못가고 자면서 가족에게 미안해 할 것이라는 건 익히 짐작하는 바입니다. 하지만 그것보다 쥐 죽은 듯 지내야 하는 가족에게 더 미안하다는 생각조차 못했습니다. (관련 기사 “그래 느그들끼리 잘 갔다 와라!”)

힘든 노동에 지친 아버지들의 마음을 이해해야겠지요.

"자더라도 밥은 먹고 자라"?

한번은 처가에서 장인이 술 한 잔 따르면서 그러더랍니다.

“‘○서방. 자네는 처가에 잠자러 오는가? 처가에 오면 맨 날 잠만 자’ 그러시데요. ‘이야기도 좀 하고 그러지 잠만 잔다’고. 막상 그 소릴 들으니 미안한데도 또 자요. 잠에는 장사 없다고 어쩔 수 없는 거죠.”

그런데도 장인은 "밥 먹을 때면 자더라도 밥은 먹고 자라"며 꼭 깨운다 합니다. 처가에 가면 먹고 자고 먹고 자고 하는데, 한 번은 열일곱 시간을 줄곧 잠만 잤다 합니다. 그러니 더 말해 뭐하겠습니까.

교대근무 이유, 불확실한 고용과 노후 준비

- 잠이 그렇게 부족한가?
“교대근무 하느라 생체리듬이 깨져 피곤한 것 같다. 쉬는 날에는 못다 한 일 보고 들어와 잔다. 피곤은 잠으로 풀 수밖에 없다. 잠이 최고다.”

- 잠 자는데 대한 가족들 반응은?
“쉬는 날 가족과 못 놀고 조합일이나 취미생활 한다고 나가도 아무 말 안한다. 틈틈이 아이들 가고 싶어 하는 놀이동산도 가고, 여기저기 다니긴 한다. 그게 성에 차겠냐? 그래 미안하다. 그저 믿어줘 고맙다. 내가 쉬는 날과 가족들이 쉬는 날인 주말이 다르니 어쩔 수 없는 구석도 있다. 다 고생이다.” 

- 그렇게 피곤한데 왜 일근으로 바꾸지 않아요?
“우리는 퇴직금으로 노후 준비가 안 된다. 교대근무와 일근의 급여 차가 그것도 일 년이면 오륙백이나 된다. 그러니 교대근무를 안할 수가 없다. 또 고용을 장담할 수도 없는 입장이다. 벌 수 있을 때 열심히 벌 수 밖에 없다.”


없는 데 가면 없는 게 없고…

그는 걷기와 마라톤 등의 운동으로 건강관리를 한다 합니다. 요즘, 부부가 같이 즐길 공통의 취미를 찾는 중이랍니다. 그래야 소원한 아내에게 덜 미안할 것 같다는 겁니다.

아이들과도 좀 더 같이 놀고 안아줘야 하는데 마음 뿐, 그게 잘 안된다 합니다. 신통한 건 “아이들이 잘 크는 것 같다.”“사람의 기본 도리는 가르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냅니다.

교대근무 노동자만 이런 생각 갖겠습니까. 세상 아버지들 모두, 사람의 기본 도리를 가르치려는 마음에서 고생하는 것이겠지요.

하여간 경제가 어렵다 합니다. 어쩌겠습니까. 각자 최선을 다할 밖에…. 이렇게 생각하고 살면 좋겠습니다.

“없는 데 가면 없는 게 없고, 있는 데 가면 없는 게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43
  • 16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