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눈물이 나면 걸어서라도 선암사로 가라!
세상에 돌아오는 순간 또 ‘도로아미타불’


선암사 담쟁이 '영금'

해우소의 남녀 구분. '차별'

은행 낙엽. '비움'


산야를 물들이던 단풍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습니다. 겨울을 맞이할 준비인 게죠. 자연스레 발밑에는 낙엽이 쌓입니다. 선암사도 예외는 아닙니다.

선암사 단풍은 흔히 말하는 진한 핏빛 단풍보다 연한 파스텔 톤 단풍에 가깝습니다. 이는 소박한 서민적 절집 풍광을 닮은 듯합니다. 이런 선암사에서 꼭 봐야 할 게 있습니다.

선암사 가는 길. '삶은 길...'

나? 담쟁이넝쿨. '이게 삶…'

'선암사에 가면...'

있다가도 없고... '공즉시색'

붉은 색만 예쁘나요? 노란색도 예쁘죠? 저도 알아주세요. '마지막 절규'


먼저 정호승 님의 시를 감상하겠습니다.

                             선 암 사 
                                                                정호승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고 선암사로 가라
                선암사 해우소(解憂所)로 가서 실컷 울어라
                해우소에 쭈그리고 앉아 울고 있으면
                죽은 소나무 뿌리가 기어다니고
                목어가 푸른 하늘을 날아다닌다
                풀잎들이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아주고
                새들이 가슴 속으로 날아와 종소리를 울린다
                눈물이 나면 걸어서라도 선암사로 가라
                선암사 해우소 앞
                등굽은 소나무에 기대어 통곡하라

등 굽은 소나무. "왜, 나 보고 등 굽었다 그러는 거야?" '생긴 대로 삶을…'

나? 낙엽 아닌 단풍. 물(자연)과 어울리니 더 예쁘지요? '어울림의 미학'

선암사 해우소. "이거 화장실 맞아?" '삶을 바라보는 눈…'

승선교에 걸터앉아 쉬는 단풍. '사색'

산새와 어울린 집. '조화로운 삶…'

은행 열매 냄새는 죽이지요? '썪음의 미학'


근심을 풀어내는 절집 화장실 ‘해우소’

선암사에서 꼭 빼지 않고 봐야할 게 바로 해우소(解憂所)입니다. 해우소는 ‘근심을 풀어내는’ 절집의 화장실을 말합니다. 엉뚱한 생각 같지만 저는 선암사의 단풍이 ‘해우소와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가졌습니다.

변은 살기 위해 먹은 음식을 영양소로 분해ㆍ저장한 후 밖으로 배출하는 것입니다. 사람이 생존을 위해 필요 없는 부분을 제거하는 것이지요.

단풍도 그러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나무가 겨울나기를 위해 최소한의 것만 남기고, 필요 없는 부분은 떨쳐내는 생존 노력은 아닐까?

사람의 건강 척도는 변 색깔로 구별이 가능하다 합니다. 건강한 사람은 황금색 변을 눈다 합니다. ‘건강한 몸은 건강한 색을 부른다’는 순리일 것입니다.

나무도 마찬가지 아닐까. 하여, 맑고 깨끗한 자연 속에 자란 나무가 겨우살이 준비를 위해 배출하는 단풍 색깔이 곱고 예쁠 수밖에 없다는….

선암사를 떠나며... '귀가'

근심을 풀어내는 뒤깐이 절집의 주인보다 더 유명하다. '하기 나름…'

'배설'

뒤깐 풍경. '시원함'

나의 아름다움은 어디까지? '겸손의 미학'

사람, 사람들은... '허무'

한걸음 한걸음 가다보면 보이겠지요. '인내의 달콤함'

선암사, 월동 준비 이걸로 끝~. '고운 자태-새색시의 볼'


소탈하게 먹어야 예쁜 변을 본다!

욕심 부리지 않고 소탈하게 먹어야 예쁜 변을 보겠지요. 하는 만큼 돌아오는 이치지요. 나무도 같을 것입니다. 한 해 동안 욕심 없이 살았으니 곱디고운 자태를 뽐낼 수밖에 없겠지요. 비우며 살았으니 자신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자랑할 수 있는 거겠지요.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떨어진 단풍 한 잎은 낙엽으로 변해 또 스스로를 보호하는 힘이 될 것입니다. 돌고 도는…. 선암사 단풍과 해우소는 이렇게 ‘비움의 미학’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알고 있습니다. 세상에 돌아오는 순간 또 ‘도로아미타불’이란 걸!

그래서 자연을 계속 찾는 게지요.

“아니, 그러나 ‘단풍’?”

살다 지치면 선암사를 또 찾겠지요. '회귀'

그러다 또 배설하고... '쾌변의 즐거움'

마지막 잎새. '보시'

절집의 주인을 안고 있는 단풍. '뉘가 주인인고…'

사람이란... '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내의 ‘과거 남자’와 스치다!

남편이란 이유로 아내의 추억 뺏을 수 있나?
[알콩달콩 부부이야기 22] 아내의 남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의 봉숭아. 꽃과 벌 그리고...

이야기를 나누기엔 산행이 제격입니다. 하여, 아내와 오롯한 산행 길에 올랐습니다. 초입에서 한 눈 팔던 중 마주오던 부부와 엇갈렸습니다. 다가가자 아내는 기다렸다는 듯

“○○○네요.”
“그래? 어, 내가 왜 못 봤지? 인사는 나눴어?”
“눈이 마주쳤는데 순간적으로 서로 움찔하고 모른 척 피했어요.”

엇갈린 부부 중 남편은 아내의 ‘과거 남자’였습니다. 잠시 다른 일에 몰두하는 사이 스친 것입니다. 저와 마주쳤다면 인사를 나누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내와 아내의 남자는 서로 피한 것입니다. 인사도 나누고 하면 좋을 텐데, 그게 안 되나 봅니다.

“‘어머, 안녕하세요!’ 하면 될 텐데 왜 그게 안 되죠? 별것도 아닌데….”
“내 말이. 서로 편히 지냅사 이야기도 할 겸, 내가 한 번 만나볼까?”
“어디, 그러기만 해봐요. 잉!”

아내는 펄쩍 뛰며 ‘잉’자에 힘주어 말합니다. 아내와 아내의 남자는 결혼 허락을 요청했으나 나이 차이가 많다는 등의 이유로 결혼을 못했습니다. 인연이 아녔던 셈이지요.

‘쾌감’은 암컷을 차지한 수컷의 여유!

“당신은 언제 어떻게 이 도시에 오게 됐어?”
“말했잖아요. 그 사람을 만나 오게 됐다고. 그래서 당신과 결혼한 거라고….”
“그럼, ○○○씨가 우리 인연 맺어준 중매쟁이네?”

아마, 결혼한 남자들은 대개 아내의 과거 남자들을 보면 ‘지금 나와 사는데…’하고 승리(?)의 쾌감을 만끽했을 것입니다. 동물의 세계에서 암컷을 차지한 수컷의 여유 같은 거죠. 살다보면 아무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그런데 ○○○씨는 어떻게 만났어?”
“같은 직장에서요. 그때 그는 다른 여잘 사귀다 헤어진 상태였고, 저는 같은 교회에 다니는 선배를 혼자 좋아하고 있었죠….”

저도 아내의 이야기를 들으며 냉정히 생각했습니다. ‘이런 이야기 들어도 질투 나지 않은지?’ 혹은 ‘마음 넓은 척 하고 있진 않은지?’ 결론은 ‘무덤덤’입니다. 아내의 삶을 그냥 받아들이는 것일 겝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은 벌의 쉼터가 되었습니다.

단지 남편이란 이유로 아내의 추억 뺏을 수 있나?

“누군가 쳐다보는 느낌이 들어 주위를 살피면 꼭 그가 날 보고 있었죠. 서랍에는 편지와 쪽지 등이 하루가 멀다 하고 들어 있었구요….”

이야기하는 아내의 표정에서 즐거웠던 추억 속으로 푹 빠져 듦을 읽습니다. 이런 모습을 옆에서 본다는 것도 즐거움이죠. 몰랐던 아내의 풋풋했던 20대 초반의 추억을 단지 남편이라는 이유만으로 뺏을 수 있나요? 과거ㆍ현재ㆍ미래가 다 아내의 삶이죠!

“그런데 왜 당신의 여자 이야기는 안 해요. 해봐요?”
“○○○씨 부부 보기 좋던데. 부부가 함께 산행도 다니고….”
“에이. ○○○ 지나갈 때 당신이 옆에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닭살부부 평상시 손잡고 다니는 모습을 보여줬음 좋았을 걸. ‘우리 이렇게 알콩달콩 산다?’ 하고. 아이 참!”

아내는 아쉽나 봅니다. 그러기도 하겠지요. 아내는 자신의 과거 남자와 헤어진 이유에 대해 입을 닫고 있습니다. 나누고 싶지 않은 추억도 있다는 겁니다. 그럴 권리가 있다는 거죠.

이런 이야기의 바탕은 서로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바탕이겠지요. 오솔길 산책은 이렇게 서로를 공유하게 합니다. 이런 산행 좋지 않나요? 이게 자연인 게죠.

“그 남자와 결혼 허락은 떨어졌어요!”

애걔걔, 이게 다냐구요? 왜, 남편의 여자 이야기는 없냐구요? 그럴 리가 있습니까. 그렇잖아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아내까지 기다리는 중입니다.

글을 쓴 후 수정을 요청했습니다. 아내의 삶이 녹아 있으니 그게 맞지 않겠어요? 그랬더니 “정말 올릴 거냐. 그러기만 해봐요!”라며 길길이 뛰더군요. 그러나 이 글은, “내 관점에서 쓴 내 글이다”며 양해를 구했죠. 결국 아내는 몇 군데 수정을 요구했습니다.

첫째, “아내의 과거 남자였던 그의 사생활 부분은 빼달라.”는 것이었습니다. 그게 도리인 것 같아 일부 삭제했습니다.

둘째, “교회 선배 부분도 빼달라. 한 사람으로 가야지, 주제를 흐리게 한다.”는 거였습니다. 그래, 두 줄 서술에서 짧게 줄였습니다.

셋째, “아내와 아내의 남자에게 결혼 허락이 떨어지지 않았다는 건 잘못됐다.”는 겁니다. 결혼 허락은 내려졌으나 그 후 헤어졌다는 거죠. 저의 오해일 수 있으나 이는 새로운 사실입니다.

바로 이걸, 아내가 말하고 싶지 않았던 것입니다. 글을 수정하는 중에도 아내는 “나누고 싶지 않은 추억도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언젠가는 말하겠지요. 기다림의 미학이 필요할 때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44
  • 24 5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