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감독 만나며 남도 음식 즐기다!

 

 

맛의 수도 여수 움식의 별미 중 하나인 서대조림이다.

 

 

“여자만 들어오는 집이냐구요? 아니어요. 남자분도 들어오세요.”

서울 맛집, 인사동 맛집으로 꼽히는 여자만(汝自灣) 입구에 쓰인 문구다.
여자만 출입이 가능한 집으로 오해받곤 하나 보다. 재치와 해학이 묻어난다.

여자만은 ‘여수와 고흥 사이의 바다를 일컫는 이름이다.'(순천만의 옛 이름)
여수에서 사는 사람으로 남도 음식 전문점 인사동 ‘여자만’의 명성은 더욱 반갑다.

특히 여자만은 <영심이>, <고추밭에 양배추> 등의 작품을 연출한 영화감독 이미례 씨가 직접 운영하는 곳이라 인상적이다. 

 


음식점 이름인 '여자만' 등에 대한 설명이 이채롭다.

'여자만'은 영화감독이 운영하는 음식점임을 강조했다. 

 

여자만을 찾은 건 서울서 암 투병 중인 지인 문병하러 왔다가 남도 음식이 그립다는 소릴 듣고서다.

병 특성 상 음식까지 가려야 하니 특별히 엄선한 곳이다.
왜냐면 이곳은 맛의 고장 남도에서 직접 공수한 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메뉴판에 적힌 남도 음식 참 다양하다.
손님이 원해 알배기 간장 꽃게장, 묵은 김치, 어리굴젓 등도 판매한단다. 믿음이 간다.

  


인사동에 자리한 '여자만' 입구. 남자도 입장 가능하단다. ㅋㅋ~^^ 


여자만의 먹거리 자랑 중 하나인 짱뚱어탕. 


메뉴판. 남도 음식의 진수인 하모 샤브샤브, 민어, 꼬막까지 있어 반가웠다.

 

 

메뉴판을 보면 언제나 고민이다.

"뭘 먹지?"

여자만의 여름 보양 특선으로 여수의 자랑 하모 샤브샤브, 하모(양념, 소금)구이, 서대회와 여자만의 짱뚱어탕, 신안 목포의 민어회, 벌교 참 꼬막 등이 무척이나 반갑다.

메뉴판을 보는데 지인이 말을 던진다.

“우리 각시 저녁에 뭘 해 먹일까? 고민이었는데, 자네가 내 짐을 덜어줬네.”

그렇다면 나야 언감생심.
투병 중인 지인 아내에게 음식 선택권을 맡겼다.
그녀가 택한 음식은 짱뚱어탕과 서대조림.

음식을 시킨 후,

  

“이미례 감독님 계시냐?”
“계시다”

용기를 내 뵙기를 청했다.

잠시 후 나타난 이미례 감독.(이 무슨 횡재?)

꾸미지 않은 탓일까? 시골 아줌마처럼 푸근하다.
음식을 제공 받는 여수의 한 식당을 댔더니 더욱 반긴다.(이런~, 이야기에 정신 팔려 인증 샷을 놓쳤다.)

이 감독은 인사 끝에 우리에게 고향의 특산물 '여수 돌산 갓김치'를 덤으로 주었다. 

 

 

 

짱뚱어탕이 먼저 나왔다. 추어탕처럼 갈아 만들었다.
통으로 나오는 짱뚱어에 익숙한 탓에 좀 서먹하다.

하지만 맛은 아주 좋다. 투병 중인 지인도 부담 없이 맛있게 먹는다. 그걸 보니 흐뭇하다.

 

다음으로 나온 건 서대조림.
사실, 서대는 다른 지역에선 생소한 여수의 명품 특화요리다.
지인이 맛을 본다. 웃는 걸로 봐선 대박이다.

무와 감자에 간이 적당히 스며들었다.
간이 제대로 들지 않으면 팍팍한 느낌인데 부드럽게 씹힌다.
서대도 쫀득쫀득하다. 여수에서 먹는 맛과 별반 다르지 않다. 

 


여자만의 자랑 짱뚱어탕.


여수 어머니께서 해주시는 서대조림과 별반 다르지 않다. 

 

먹고 난 후 돌아온 말.

“자네 덕에 우리 각시가 평소보다 밥을 많이 먹었네. 잘 먹었고, 감사하네.”

음식 대접하고 이런 말 들어야 보람이다.
7만여 원 들여 치사를 받았으니 효용 가치가 최대로 난 셈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숙성이 맛을 결정짓는 선어회의 명가를 찾아
[맛집] 민어ㆍ삼치 - 대명선어횟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성회의 지존 민어회와 부레.


맛은 선도와 숙성 정도에 따라 갈립니다.

활어횟집은 살아 있는 물고기를 즉석에서 잡아먹는 맛이 묘미지요.
이에 반해 선어횟집은 잡은 생선을 어느 정도 숙성시키느냐가 맛의 관건입니다.

맛은 산도와 숙성 외의 요인도 작용합니다. 그 외적 요인 중 하나가 사람입니다.

맛은 마음이 맞는 좋은 사람과 어울릴 때 빛을 발하지요.
이유는 좋은 기운을 함께 나눠 교감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환희 웃고 있는 GS칼텍스 김기태 상무.

민어회 기본 세팅입니다.


지인들과 마주 앉았습니다. 바쁘다 보니 차일피일 미뤄졌던 지인들입니다.

음식과 장소는 제가 골랐습니다.
유독 민어가 당겨 여름철이 제철인 민어를 겨울에도 맛보기 위함이었지요.

그러다 보니 몇 번 들렀는데 민어는 구경도 못하고 물러났지 뭡니까.
제가 선택한 맛집은 여수시 학동 ‘대명선어횟집’이었습니다.


 

주인장이 민어를 들어보이고 있습니다.

민어는 껍질이 질깁니다. 튀기면 맛이 좋습니다.

아~, 고놈 맛있겠당~^^



“민어는 조선시대부터 선어회의 최고봉”


민어는 회도 좋지만 생선 중 유일하게 부레를 먹습니다. 그래서 묘미가 천하제일미(天下 第一味)라 해도 무방합니다.

어쨌거나 민어를 즐겨먹는 신안과 목포 사람들은 “민어는 조선시대부터 선어회의 최고봉으로 꼽혔다.”고 자랑합니다. 그들이 자랑하는 게 또 하나 있습니다. 민어탕이지요.

“민어탕이 일품(一品), 도미탕은 이품(二品), 보신탕은 삼품(三品)이란 말이 있다.”

민어탕은 벼슬에 비유할만큼 품격이 있다는 소리입니다. 이날 아쉽게도 민어탕은 놓쳤지 뭡니까.
여하튼 겨울철에 민어가 그리웠던 건 맛깔 나는 사람들이 그리웠나 봅니다.

민어는 영광 굴비처럼 크면 클수록 찰지고 맛있습니다.
보관도 냉장고에 넣는 순간 맛을 버리기 때문에 아이스박스에 얼음을 넣어 하루 정도 숙성해야 탱탱한 살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숙성이 잘돼 살이 탱탱합니다.

민어회 땜에 피조개도 뒷전으로 밀렸습니다.

민어회 먹는 양념들.



몸 떨린 현상이 나타나던 민어회와 '부레'


대명선어횟집에 예약하고 갔더니 피조개, 굴, 봄동, 시금치 등 밑반찬과 양념장 등이 세팅되었더군요.

민어 땜에 좋아하는 피조개도 눈에 들어오지 않더군요. 주인장이 일행을 보자 직접 민어회와 부레를 뜨기 시작했습니다.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민어회와 부레를 마주했습니다. 몸이 부르는 음식을 맛볼 때 흔히 나타나는 ‘부르르~’ 몸 떨림 현상이 살짝 나타나더군요.


부레는 기름장에 찍어 먹어야 좋지요.


부레를 집어 입에 넣었습니다. ‘으으으으~’ 혀에 닿는 감촉과 씹히는 쫄깃한 질감이 입안 곳곳의 미각을 살아나게 하더군요.

사실 이런 군말이 필요 없지요. 선어회 맛을 아는 분은 이런 기분 아실 겁니다. 그리고 삼치회가 덤으로 나왔습니다. 단골에 대한 예우(?)라나요.

역시 최고의 맛을 즐기는 행복은 좋은 사람과 함께 즐겨야 배가한다는 것. 맛집은 요런 묘미가 있지요.


선어회의 최고봉 민어회.

삼치.

민어회와 부레를 함께 씹는 질감도 괜찮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수 서대에서 완도 거쳐 목포 민어까지

여수세계박람회 성공 개최 기원 맛 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굴 채취.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을 주제로 2012년 여수에서 열릴 세계박람회는 정부, 전라남도, 여수시가 합심 성공 개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2여수세계박람회는 친절을 바탕으로 문화 관광 등이 유기적으로 어울려야 성공 담보할 수 있다.

먹거리에 대한 관심 또한 중요하다. 세계박람회가 바다와 연안을 매개로 하는 만큼 맛의 본 고장인 전라남도 해안선을 따라 먹거리를 살펴보는 것도 중요할 게다. 이에 목포, 신안, 진도, 완도, 벌교, 순천, 여수 특미를 소개한다.


민어회. 민어는 목포 등지에서 즐겨먹는다.
민어 부레는 새로운 맛을 선사한다. 껍질과 다짐, 그리고 부레.

‘목포-민어’, 민어회 못지않게 ‘부레’ 또한 일미

목포하면 떠오르는 맛은 홍어와 홍어 삼합이다. 이는 전국적으로 마니들이 있을 정도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에 못지않게 민어도 어디에 빠지지 않을 특색 있는 요리다. 하지만 민어 맛을 본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민어는 조선시대 최고의 여름 보양식이었다.

민어는 크면 클수록 찰지고 맛있다. 6월에서 9월초까지가 제철이다. 얼음에 얼린 후 회를 떠야 제 맛이다. 민어는 그냥 먹어도 고소하다. 그렇지만 막걸리 식초를 곁들여 만든 소스에 찍어 먹으면 더 쫄깃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회 뿐 아니라 다른 생선 요리에 없는 ‘부레’가 일미(一味)다.


시원한 백합탕.

생합을 먹는 재미 또한 솔솔하다.

‘신안-백합’, 시원한 백합탕 보다 한 수 위가 ‘생합’

신안은 세발 낙지 등으로 유명하다. 이에 뒤지지 않는 게 백합. 조개류인 백합은 현재 양식으로만 대할 수 있다. 신안 백합은 게르마늄 천연 갯벌에서 잡아 다른 지역과 구별된다. 술 마신 후 속 풀이에 '딱’이라는 백합탕은 고추, 부추와 함께 소금간이면 끝이다. 시원함과 담백함, 그리고 깔끔함을 갖춰 입맛을 돋군다.

백합에 들어 있는 타우린은 간 기능 강화, 시력회복, 뇌졸중 예방에 특효다. 콜레스테롤 생성을 억제해 각종 혈관질환 예방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 백합탕 보다 한 수 위가 생으로 먹는 대합이다. 생합은 생으로 먹는 거라 싱싱함이 생명이다.

 
장작불에 굽는 굴구이.
생굴회는 살살 녹는다.

‘진도-굴’, 바다의 우유 굴 구이와 굴 물회

바다의 우유 ‘굴’은 12월부터 5월까지 제철이다. 굴은 여수와 통영 등이 유명하다. 이들 지역이 대개 찜을 구이로 내놓는데 반해 진도는 순수하게 불을 지펴 굴 구이로 나온다.  한 손에 장갑 끼고, 한 손에 작은 칼 들고, 노릇노릇 익은 굴 껍질을 까, 뽀얀 속살을 드러낸 탱글탱글한 굴을 한 입에 ‘쏘~옥’ 넣으면~.

요리도 굴 구이 외에 생굴, 삶은 굴, 굴 물회 등 다양하다. 특히 생굴에다 파, 고추, 깨, 막걸리 식초 등을 넣어 버무린 굴 물회가 장난이 아니다. 입에 착 달라붙으면서 술술 넘어가는 게 별미다. 진도 홍주와 곁들이면 금상첨화다.


전복은 두 말이 필요없는 패류의 황제다.
보기만 해도 입맛 당기는 전복찜.

‘완도-전복’, 폐류의 황제 전복은 내장이 효과 만점

완도는 우리나라 전복의 약 70%를 생산한다. 바다 양식 천혜의 조건을 갖춰 연간 수입만도 2천여억원에 달하는 고수익을 올리고 있다. 최소 2년에서 5년간 다시마 등을 먹이면서 키워야 상품 가치를 한다. 전복 양식 폐사율이 약 10%에 달해 어민들이 마음 졸이고 있다. 이는 여름철 고수온 현상 때문이라고 한다.

하지만 완도 청정 해역에서 자란 전복은 쫄깃쫄깃하고 맛이 좋다. 강장제로 이름 높다. 전복은 궁중 요리로 설명이 필요 없는 폐류의 황제다. 전복은 회로 먹고, 쪄서 먹고, 구어 먹고, 뚝배기 등 먹고 싶은 대로 먹는다. 전복은 내장을 먹어야 전복 하나를 다 먹었다고 한다.


참꼬막은  벌교를 먹어 살리는 효자 특산물이다.
꼬막 회무침.

‘벌교-꼬막’, 꼬막 먹은 후 태백산맥 문학기행은 덤

참꼬막은 조정래의 태백산맥과 더불어 벌교를 먹여 살리는 효자다. 벌교 앞 바다인 여자만(순천만)에서만 자연 서식하는 순수 자연산이다. 피꼬막과 새꼬막은 물속에 자라는데 참꼬막은 하루 한번 햇볕을 봐야 한다. 잔칫상에 빠지지 않은 약방의 감초인 꼬막은 임금님 수랏상에 오른 8진미(八珍味) 중 하나였다.

꼬막요리는 통꼬막, 꼬막전, 꼬막 회무침, 꼬막탕, 앙념꼬막, 꼬막 탕수육 등 다양하다. 옛날에 꼬막은 양념을 하지 않고 끓는 물에 살짝 데쳐 까먹으며 막걸리를 들이키는 안주거리였다.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골고루 함유되어 강장 효과가 높고, 숙취 후 간 해독에 좋다. 또한 건강식품으로 꼽힌다. 벌교에서 꼬막 먹고, 조정래 <태백산맥> 문학기행의 덤까지 즐길 수 있다.

 
못생겨도 맛은 좋아, 짱뚱어탕.
짱뚱어탕 맛은 추어탕과 비슷하다.

‘순천-짱뚱어’, 못 생겨도 맛은 좋아

짱뚱어는 여수, 순천, 강진, 신안, 목포 등 갯벌에 서식한다. 올챙이처럼 생긴 배 밑에 다리가 달려 있다. 간조에 갯뻘을 기어 다니며 먹이를 먹고, 만조 때 굴을 파고 숨어 지낸다. 망둥어과인 짱뚱어는 봄부터 가을이 제철이다. 특이한 건 겨울잠을 자는 유일한 물고기라는 사실이다.

‘못생겨도 맛은 좋다’는 짱뚱어는 청정 갯뻘에서만 사는 완전 자연산이다. ‘바다의 미꾸라지’라 불리는 짱뚱어 탕 맛은 추어탕과 비슷하다. 짱뚱어는 구이, 탕, 튀김, 회 등으로 먹는다. 탕은 추어탕처럼 갈아서 끓인 것과 통째 넣어 끓인 것으로 나뉜다. 뼈 씹히는 맛이 부담이라면 갈아 만든 탕이 제격이다. 걸쭉하고 진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갯뻘을 노니는 짱뚱어.
여수의 별미 서대회무침.

‘여수-서대회무침’, 식객의 고향

식객으로 유명한 만화가 허영만의 고향답게 먹거리가 다양하다. 그 중 장어(하모), 금풍쉥이, 은갈치 등과 서대회무침이 입맛을 당긴다. 여수 연안에서 잡히는 서대가 선창에서 버려지는 것에서 착안한 게 서대회무침이다. 맛은 매콤ㆍ달콤ㆍ살콤이다. 먹는 방법은 무친 회를 그대로 먹기. 상추 등에 싸 먹기. 밥에 서대회, 참기름, 김 가루 등을 넣고 비벼 먹기 등이 있다.

서대회무침은 신맛이 맛을 좌우한다. 이로 인해 식초가 생명이라 막걸리 식초를 사용한다. 서대는 칼슘과 철 등의 함량이 많아 골다공증에 좋으며, 심근경색이나 뇌 학습 발달 등에 효험이 있다. 여수 막걸리와 개도 막걸리와 궁합이 맞다.


 서대회무침은 맛집에서 즐겨 쓰는 막걸리 식초로 버무려야 제맛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oodnews.tistory.com BlogIcon 제제 프렌즈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홋. 정말 맛나보이네요. 회먹고 싶어요.

    2009.12.03 00:06 신고
  2. 사시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풍쉥이는 군평선이가 표준어 입니다

    2011.12.04 14:17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34
  • 14 5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