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위

나무의 힘을 보여주는 충격적인 한 장의 사진 장흥 우드랜드에서 본 나무와 바위, 삶과 이치 추석 잘 쇠셨죠? 지난 3일 전남 장흥 우드랜드에 갔습니다. 여기서 ‘나무가 바위를 어떻게 깨트리는가?’를 보여주는 충격적인 장면을 보았습니다. 그야말로 나무의 힘을 증명하고 있었습니다. 한 장의 사진으로 상상이 가능합니다. 바위틈에 떨어진 씨앗이 자리를 잡아 힘겹게 뿌리를 내립니다. 나무가 커 가면서 뿌리가 바위 틈 속을 비집고 자라납니다. 자라나는 나무에 틈을 내어 준 바위는 급기야 갈라집니다. 나무와 바위를 통해 태어나서 자라고 소멸하는 자연의 이치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여기서 교훈을 찾을 수 있습니다. 물 한 방울이 바위를 뚫는다는 의미의 '적수천석(滴水穿石)'과 비슷합니다. 처마에서 떨어지는 물 한 방울이 바위를 뚫기까지 들인 시간과 노.. 더보기
남해 보리암과의 인연이 더욱 기대되는 까닭 은은한 목탁 소리와 함께 보리암과 하나되다 [절집 둘러보기] 기도 도량 남해 보리암 몇 번이나 기회가 있었다. 그때마다 인연이 아니었나 보다. 하여, 만남의 기회를 미뤘었다. 인연이 이제야 닿았을까. 드디어 지난 15일 광복절 아침, 경남 남해 보리암을 만났을 수 있었다. 사실, 남해는 내가 사는 여수와 가까운 거리다. 배로 30여분이면 닿을 수 있고, 육지로도 2시간이면 충분하다. 남해의 다른 곳은 몇 번이나 갔는데 유독 보리암만은 만남이 어려웠다. 그러니까 남해 금산 보리암에 안기기까지 47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마~하~반~야~….” 거의 반 백 년 만에 얽힌 묘한 인연일까. 보리암과 상견례는 가족들과 함께 했다. 세상사 인연이라지만 절집은 공덕이 쌓여야 가능한 인연. 왠지 이제야 세상에 태어난 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