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결혼 18년, 타고난 끼를 어찌 숨기고 살았을까!
도로변에 주렁주렁 달린 사과와 감을 보며 ‘힐링’
[경북 청도 여행] 용감해진 아내 진면목에 ‘미안’

 

 

 

 

경북 청도는 감 천지였습니다.

 

 

과일가게에서 보던 사과를 이렇게 보다니...

 

 

청도 반시.

 

 

 

 

집 떠나면 누구나 용감해지나 봅니다. 때론 용감해지고 싶어 여행을 가는 거겠죠? 가을 부부여행에서 타고 난 자신의 끼를 발산한 아내의 진면목을 보니 안쓰럽고 미안하단 생각이 들더군요. 글쎄, 일행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까?

 

 

경남 밀양과 경북 청도 일대를 여행하며 놀란 게 유실수입니다. 주렁주렁 달린 감과 사과에 입이 떡 벌어졌습니다. 씨 없는 감 ‘반시’로 유명한 경북 청도 도로변 가로수가 감나무였는데 감이 주렁주렁 달렸습디다.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 ‘힐링’되었지요. 심지어 청도군청사에도 감이 열린 모습은 별천지였습니다. 눈물겨운 특산물 사랑이었지요.

 

 

특히 과일 가게 등에서 상품으로만 보았던 사과를, 노지 나무에 탐스럽게 익은 채 달려 있는 사과를, 눈으로 직접 보니 눈이 커질 정도로 놀라웠습니다. 눈을 이리 돌리고 저리 돌려도 눈에 들어오는 주렁주렁 매달린 사과와 감은 마음을 풍요롭게 했습니다.

 

 

신기한 건 손을 뻗으면 과일이 쉽게 잡히는데, 그걸 따먹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겁니다. 열매 보기 힘든 곳에서는 담 너머 과일을 따먹으려는 충동에 나쁜 손이 되곤 하는데 말이지요. 과일이 넘치는 무릉도원 같은 풍경에 차를 멈추고 사진을 마구 찍었습니다. 그러다 큰 사과 옆에 대롱대롱 달린 앙증맞고 작은 열매를 발견했습니다.

 

 

 

 

가로수가 감나무라니... 풍요로웠습니다.

 

 

 

청도군청사에도 감이... 특산품 사랑!!!

 

 

가로수 감은 무릉도원을 연상시켰습니다.

 

 

 

 

 

 

“이건 뭐지?”
“그것도 사과야.”


“그럴 리가.”
“사과라니까. 못 믿겠으면 몇 개 따 먹어봐.”

 

 

망설였습니다. 그렇지만 호기심이 더 컸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실직고 합니다. 네 개를 땄습니다. 손으로 문질러 하나를 먹었지요. 크기만 달랐지 영락없는 사과였습니다. 풍부한 단맛에 진한 신맛까지 어우러졌더군요. 신맛 좋아하는 제 입맛에 ‘딱’이었지요. 맛있게 씹어 먹고, 아내와 지인에게 하나씩 권했습니다. 둘이 한 입 베어 물더니, 바로 인상 쓰며 하는 말.

 

 

“시고 맛도 이상한데 이게 맛있어?”
“맛있는데 왜 그래?”

 

 

이상한 사람 보는 떱떠름한 표정이대요. 그들이 먹다 남긴 작은 사과를 받아먹었습니다. 달고 신 과즙이 한입 가득했습니다. 그리고 작은 사과 하나를 남겼지요. 사건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이게 뭥미? 

 

 

 사과와 같은 종...

 

 

먹어보니 영락없이 사과네용~~~

 

 

 

 

 

 

“우리 내기해요.”

 

 

아내가 내기를 제안했습니다. 내기는 간단했습니다. 부산의 공덕진ㆍ김남숙 부부가 도착하면, 남편에게 작은 사과를 건네, 그가 먹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1. 전혀 먹지 않는다.(지인)
2. 조금 먹다 버린다.(아내)
3. 맛있게 다 먹는다.(나)

 

 

선택이 끝났습니다. 부산서 일행이 도착했습니다. 이에 맞춰 아내가 긴급 제안을 추가했습니다.

 

 

“진 사람은 늦게 온 공 회장님과 같이 펜션 앞의 개울가에 빠진다.”

 

 

복불복. 날씨는 이번 가을 들어 제일 추웠습니다. 영하 1도라나 뭐라나. 그렇지만 남정네들 시원하게 ‘콜’했습니다. 안 그랬다간 간댕이 작은 쪼잔한 남자로 찍힐까봐. “네 각시가 이런 사람이었나?”란 말까지 나왔으니 말해 뭐해.

 

 

작은 사과를 건네받은 지인은 어리둥절한 표정입니다. 자기를 바라보는 진지한 눈앞에, 무슨 일이 있음을 직감한 듯합니다. 그가 사과를 입에 댔습니다. 한 입 베어 물더니 인상 쓰며 버렸습니다. 환호성이 터졌습니다. 아내가 정답을 맞춘 겁니다. 그리고...

 

 

이번 여행은 오롯이 아내를 재발견한 시간이었습니다. 결혼 18년째, 어찌 타고 난 끼를 숨기고 살았을까!

 

 


 

 

감이 즐거움을 줍니다. 

 

 

영남 알프스

 

 

일행에게 사과가 추억을 선물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곶감, ‘감쪽같다’는 의미에 얽힌 두 가지 설

어디에서 말리냐에 따라 ‘감’ 이름이 갈린다!
지인이 보낸 창원 단감 맛보며 떠오른 추억

 

 

 

감에는 많은 추억이 있습니다.

 

 

 

 

‘감’

 

 

가을, 우리나라에서 흔히 보이는 과일입니다. 뒷산, 골목, 집 안 담벼락,  길모퉁이 등에 어김없이 감나무가 한 그루씩 있습니다. 예전에 주렁주렁 달린 감은 보기만 해도 배가 불렀지요. 늦가을 잎사귀 떨군 감나무 꼭대기에 덩그러니 몇 개 남은 건 일명 ‘까치밥’이었습니다.

 

 

까치밥은 우리네 조상들이 자연과 더불어 사는 삶의 지혜였습니다. 배고픔과 허기를 아는 조상들의 나눔이자 배려였지요. 또한 자연을 대하는 멋과 풍류가 깃들어 있습니다. 그래선지, 감에 얽힌 추억이 많습니다.

 

 

말리는 중인 감입니다. 

감은 추억입니다...

 

 

 

“우리 막둥이 홍시 먹을까.”

 

 

어릴 적, 외할머니 댁에 가면 위엄 있던 외할아버지 무릎은 홍시를 든 제 차지였습니다. 꼭 왕좌를 차지한 느낌이었지요. 외할아버지께서 보관하시던 홍시를 집안에서 제일 막내였던 저에게만 주셨기 때문입니다. 다른 형제들에게 곶감 등을 주셨던 기억이 또렷하게 남아 있습니다.

 

 

예전, 저는 홍시를 썩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먹을 때 물렁물렁하고, 흐물흐물 흘러내리는 게 싫었던 모양입니다. 이로 인해 지금껏 아삭아삭 씹히는 맛을 더 선호합니다. 요즘, 나이 드니 홍시의 깊은 맛을 알겠더군요. 그래 종종 찾습니다. 이쯤에서 옛날의 정취를 떠올리게 하는 정지용 님의 ‘홍시’ 한 편 읊지요.

 

 

     홍  시


                    정지용

 

  어저께도 홍시 하나,
  오늘에도 홍시 하나,

 

  까마귀야 까마귀야,
  우리 나무에 왜 앉았나.

 

  우리 오빠 오시걸랑,
  맛뵐라구 남겨 뒀다.

 

  후락 딱 딱
  훠이 훠이!

 

 

나무에 달려 익어가는 감이...

제대로 된 까치밥입니다.

 

 

 

‘감’

 

종류도 많습니다. 감은 크게 떫은 감과 단감으로 나뉩니다. 떫은 감은 대개 재래종이더군요. 단감은 접 붙여 탄생시킨 개량종이라 봐도 무방할 듯합니다. 학교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허기를 달래려고 담장 너머 손을 뻗어 딴 감을 한입 베어 물어 떫었을 때에는 오만상을 쓰며 “퉤퉤” 뱉어내기 일쑤였습니다.

 

 

쓰디 쓴 경험이 감의 종류를 구분하게 만들었지요. 감이 작고 뾰쪽한 것은 떫은 감, 즉 땡감이요, 둥글납작한 것은 단감이었습니다. 이는 “감나무 밑에 누워 홍시 떨어지기 기다린다.”란 속담처럼 기다린 게 아니라 감 서리를 하며 온몸으로 체득한 것입니다.

 

 

감은 한자로 ‘감나무 시(柹)’입니다. 홍시는 붉게 익은 감을 따 따뜻한 곳에서 숙성시킨 것이요, 곶감은 감을 말린 것입니다. 백시와 황시는 볕에 말린 것을, 오시는 불에 말린 것입니다. 또 준시는 꼬챙이에 꿰지 않고 납작하게 말린 것이며, 상시는 감나무 가지에서 서리를 맞은 감입니다.

 

 

이외에도 반시, 등시, 대봉 등 80여 가지의 종류가 있더군요. 또한 감잎차, 감와인, 감 말랭이, 감식초 등 다양하게 먹는 방법이 개발되어 있습니다. 주말, 감을 창원에 사시는 지인이 보내왔습니다. 이름 하여, 창원의 <하늘 아래 첫단감>입니다.

 

 

상품으로 내는 것은 아니고, 파지를 모아 보내 부담이 덜했고, 무척 고마울 따름이었습니다. 이 파지마저도 맛이 달달했습니다. 역시 감의 주생산지다운 맛이었습니다. 창원 단감을 보니, 일전에 만났던 창원 동읍농협 김순재 조합장의 말이 떠오르더군요.

 

 

“농민들 살기 힘들다. 22년 전인 1991년에 10Kg 45개를 1박스에 담아 서울에 보내면 36,000원이 왔다. 그런데 지금은 30,000원 이하다. 상품의 질은 높아졌는데 가격은 내렸다. 이러니 농민들이 흥이 나겠나.”

 

 

그의 말을 들으면서, 공산품 가격은 다들 오르는데, 쌀을 비롯한 농산품 가격은 죄다 내리거나 그대로인 걸 알겠더군요. 여기서 정부의 가격 정책을 비판할 생각 없습니다. 다만, 힘없는 농부들에게 도시민들이 위안과 힘을 실어주자는 겁니다.

 

 

물어 색이 거무스름한 것은 떫은 감입니다.

창원 단감입니다.

 

 

 

다시 본론으로 들어가지요. 술 마신 후, 어김없이 설사에 시달립니다. 이를 감이 잡아주기에 선호합니다. 정말 감쪽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꾸미거나 고친 데를 눈치 챌 수 없다는 의미의 ‘감쪽같다’는 말에 얽힌 두 가지 설이 있습니다.

 

 

첫째, 달달하고 맛있는 곶감을 눈앞에 두고 먹성을 참다가 주인이 잠시 자리를 뜬 사이 곶감의 쪽을 얼른 먹고 안 먹은 것처럼 시치미를 떼던 모습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곶감이 얼마나 맛있었으면 그랬겠습니까.

 

 

둘째, 다른 과일과 달리 감을 두 쪽으로 잘랐다가 다시 붙이면 자른 면이 보이지 않고 떨어지지도 않아 ‘감쪽같아’고 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믿기지 않는다면 한 번 실험해 보시지 바랍니다.

 

 

아내가 대봉을 좋아합니다. 매년 대봉을 구입해 삭힌 후 냉동고에 넣어 얼려둡니다. 아이들에게 먹이는 재미도 있고, 스푼으로 떠서 맛을 음미하며 먹는 재미가 ‘솔찬’합니다. 어릴 적, 외할아버지께서 주시던 뒤주에 넣어 보관하던 홍시에 비하겠습니까마는, 한 해 두 해 먹다가 저까지 대봉 맛에 빠졌습니다.

 

 

올 겨울에도 홍시 먹는 맛을 즐기면서 우리 조상의 넉넉한 마음 씀씀이를 배울 작정입니다. 참, 감의 떫은맛을 없애는 이야기도 나와야겠군요.

 

 

감을 두꺼운 종이에 싸서 10여 일 놔두면 떫은맛이 사라집니다. 또 쌀 속에 20여 일 묻어 두면 떫은맛은 사라지고 단맛만 남습니다. 이게 바로 외할아버지가 홍시를 뒤주에 넣었던 배경인 것 같습니다.

 

감 드시고 삶의 감 잡으시길...

 

 

 

 대봉입니다.

달달한 감 맛있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씨 없는 감, 청도 반시가 주는 즐거움

 

 

외갓집을 떠올리면 늘 웃음이 살며시 피어날 정도로 행복합니다. 
어릴 적 외가에는 이맘 때 쯤 언제나 감나무에 홍시가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외할아버지께서는 감 열린 모습을 보시며 그러셨지요.

“감 열린 풍경이 아주 예쁘지?”

그러면 저는 외할아버지께 심통을 부렸습니다.

“할아버지, 저 감 따주세요!”

그러면 외할아버지께선 긴 막대기를 가져와 감 하나를 뚝 따 손으로 살짝 문질러 주시면서 정겹게 말씀하셨지요.

“맛있게 먹어라!”

그러고선 맛있게 먹는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셨지요.
또한 겨울철에 “옛다. 먹어라!”라고 내주시던 홍시 맛을 아직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하나 걸리는 게 있습니다.
왜 그땐 감 열린 풍경의 아름다운 정취를 몰랐을까?
물론 어려서 그랬겠지요.

훗날 따먹는 감보다 주렁주렁 달린 감 익는 풍경이 더욱 정겹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 외갓집이 그립나 봅니다.

 


청도 반시가 이렇게 제품으로 변신했습니다.

감은 들판에도 천지삐까리로 많더군요.

한 입 베어 문 반시. 

 

지난 달 경북 청도에 갔습니다. 
여기서 외가 풍경보다 더 그림 같은 풍경을 만나게 될 줄이야!
이리 봐도 감, 저리 봐도 감이었습니다.

이 풍경은 마치 자고 일어나니 천지가 하얀 눈으로 뒤덮인 것처럼 아름다웠습니다.
감이 이렇게 많다니, 어찌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그도 그럴 것이 감은 집 안 조경수에도, 산자락에도, 밭에도, 가로수에도 주홍빛 홍시가 주렁주렁 매달려 웃고 있었습니다.

감 천지인 청도는 무릉도원, 그 자체였습니다. 

 


돌담과 어울린 감.

감 유용한 데가 많더군요.

천지에 널린 감 익는 풍경, 그림이더군요. 

 

특이한 점은 청도 홍시는 전국 유일의 씨 없는 감으로, ‘반시’라 부르더군요.
이유는 청도 감들이 쟁반 같은 모양이라서 그런다나요.

청도 반시가 ‘씨 없는 감’으로 유명한 건 “분지인 청도는 인근 지역의 공해를 산이 병풍처럼 막아줘 공기가 맑고 물이 깨끗하기 때문이다”네요.

청도 반시, 먹어보니 거의 씨가 없었습니다.
그러다 간혹 씨가 있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감 고부가가치화클러스터사업단의 예정수 단장은 이렇게 설명하더군요.

“토질이나 환경이 나쁠 때 식물들이 꽃을 피워 종족 보존을 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이는 동물과 마찬가지로 식물의 본능으로 용불용설로 설명할 수 있다.”

추억과 가을의 정취를 한꺼번에 느끼는 방법으로 경북 청도 운문사와 감 익는 풍경을 보는 것도 아주 유쾌한 단풍 여행이 될 것 같습니다.



청도 반시는 단감인 줄 알았더니 떫은 감이더군요. 이런 모양이라서 반시라 합니다. 

천지에 감이 주렁주렁 열렸더군요. 요 풍경이 장난 아니더군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71
  • 22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