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딸 공개수업에서 본 5가지 문제점
이름 같은 학생, 반 바꿔 배치 필요

 

 

 

“딸 중학교 공개수업 있대. 누가 갈까?”

6월 둘째 주 당일 날 아내가 갔지요.
근데 아내가 다녀 온 후, 입에 거품을 물대요.

이유는 5가지였습니다.

1. 키 
 반에서 키가 제일 작다. 머리 하나 이상씩 차이가 난다.
아침을 먹지 않고 등교하는 날이 많은데 그래선 안 되겠다.
무슨 일이 있어도 아침을 먹여 보내야겠다.
2. 자리 배치
돌아가면서 앉는다지만 키가 작은 딸이 덩치가 반에서 제일 큰 아이 뒤에, 그것도 맨 뒤에 앉았다. 자리 배치이도 배려가 필요한데 그게 아니다.

3. 반 배치
딸하고 이름이 같은 아이가 있다. 게다가 그 아이는 남자에 반장이다.
이럴 경우 서로 다른 반에 배치하는 학생을 위한 배려가 필요하다.

4. 존재감
딸과 이름이 같은 반장이 좀 나서는 성격이라 딸이 그 아이에게 밀려 존재가치 없다.
기가 팍 죽어 있는 딸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

5. 학습 태도
수업시간에 선생님과 눈을 맞추려 애를 써야 하는데 그게 아니다.
선생님이 질문해도 멀뚱멀뚱 책만 보고 있더라고. 공부 의욕이 없이 보인다.

 

아내 말이 이해 되더군요.
그러면서 아내는 “선생님과 이야기를 나눠야겠다.”더군요.

하지만 저는 딸이 다니는 학교 일이라 “그랬어?”, “그럼, 안 되는데….” 등의 호응만 하고, 평가에 대해선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어제는 아내가 
선생님 몇 분께 자문 구했더니, 선생님과 상담해 보길 권했다는군요.
반 배치는 약간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그랬대요.

중학교 책에 남학생과 여학생 이름이 같아 피해보는 사례가 예문으로 나오는데 그걸 간과했다는 거죠.

이 경우 반을 바꿔 준다나요.
저도 흔한 이름이라 학교 다닐 때 애 먹었거든요.

딸도 마찬가지입니다.
딸은 “유빈이란 이름이 많다.” “왜 이런 이름 지었냐?”는 항의를 몇 번 했습니다.
나아가 이름 바꾸고 싶다고도 했지요. ㅠㅠ~.(그 사람 고유의 영역이 있다는 걸 크면 알겠죠.)

그렇다고 1학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반 배치에 대해 뭐라 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아내가 딸의 중학교 공개수업에서 거품 문 까닭은 '딸'입니다. 수업 태도 등이 생각했던 것 보다 못했던 거 같습니다.

아이에 대해 부모의 기대가 너무 컸을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거품 문 처제, “망신 다주고, 내가 못살아”
“사퇴하겠습니다.”…“엄마가 하지 마라 해요.”


선거철은 선거철이나 봅니다. 선거 틀은 아이들도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기성세대의 나쁜 점은 배우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실상은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처제가 전해준 초등학교 3학년 조카 이야기부터 시작하지요.

1. 조카 이야기

“학급 임원선거를 할 거에요. 반장부터 누구 추천 할 사람 있으면 추천하세요~.”

다들 주저하고 있는데 한 학생이 손을 들어 추천의사를 밝혔습니다.

“○○○를 추천합니다.”

그러자 추천받은 조카가 손을 번쩍 들고 그랬답니다.

“저는 사퇴하겠습니다.”
“왜 사퇴할 것인지 이유가 있으면 말해 보세요~.”
“엄마가 귀찮다고 하지 마라 해서요.”

하하하하~. 조카 녀석 이유를 거짓 없이 그대로 까발렸답니다. 이를 전한 처제는 창피해 죽을 듯한 목소리더군요. 여기서 끝인 줄 알았더니 하나가 또 남았더군요.

“부회장 추천하세요~.”
“제가 하겠습니다.”

이번에는 몹시 임원이 하고 싶었던 조카가 직접 하겠다고 나섰답니다. 그래서 덜컥 물어온 게 부회장이라나요. 처제는 차라리 반장을 할 것이지, 안한다고 하고선 부회장을 맡았다며 “엄마 망신은 다주고~ 내가 못살아”하고 개 거품을 물더군요. ㅋㅋㅋ~.

2. 아이들 학교 임원선거 프랑 이야기

“엄마, 물감이 안보이네.”
“네 서랍에 찾아봐. 물감으로 뭐하려고?”
“친구가 학교 회장선거에 나갔는데 선거 프랑 만들려고요. 엄마가 써주면 안돼요?”

헉! 지난 일요일, 모녀지간 대화를 듣다가 ‘버럭 아빠’가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네 것도 직접 해야 한다고 누누이 말하는데, 넌 오지랖 넓게 친구 것까지 가져와서 엄마한테 해달라고? 있을 수 없는 일이야. 물감 가져가는 건 뭐라 안할 테니, 그 친구더러 직접 써 라고 해.”

딸은 입을 삐쭉이며 “알았어요!”라고 날카로운 목소리를 남기고 나갔습니다. 프랑을 만든 후 오후 늦게 돌아 온 딸 손에 백설기가 쥐어져 있었습니다. 고맙다며 친구 엄마가 줬다나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이 가져 온 백설기.

3. 프랑 만들어 달라 요청 받은 이야기

“선생님, 프랑 좀 만들어 주세요.”
“우리 신랑이 딸 친구 프랑 써주라는 것도 호통 쳐 보냈는데, 이제는 다른 학교 엄마가 부탁을 하네요.”

그제 저녁, 아내는 전화통화에서 부탁을 거절했습니다. ‘아이들 일이 곧 어른일’인지 오래지만 부모까지 나서 잘못된 부탁을 하다니 어이가 없었지요.

“지난해에는 돈 주고 글씨를 썼는데, 올해는 사정상 못한다고 다른데 맡겨라 해서요. 선생님 한 번만 부탁할게요!”
“저희 딸도 학급 회장에 나갔는데, 아빠한테 원고 써달라고 했다가 엄청 혼났거든요. 지금 신랑이 옆에서 도끼눈을 뜨고 있네요.”
 
아내는 통화 말미에 “회장 나가는 아이가 스스로 하도록 지도해야 할 부모가 이러면 안 된다”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4. 후보자에게 찍어 달라 돈 받은 아들

그제 저녁 식탁에서 아이들과 학교 선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아들이 자랑을 늘어놓았습니다.

“아빠, 저 1,000원 벌었어요.”
“뭘 해서 벌었을까?”

“학교 임원선거에 나간 ○○가 주데요. 자기 찍어달라고.”
“어떻게 할 건데?”

“돈만 받고 다른 아이 찍으려고요.”
“우리 아들 잘~ 한다. 어른 선거에서 돈 받으면 받은 돈의 50배를 물어주는 거, 알아? 몰라? 너 천원 받았으니 용돈 모아 50,000원 물어내야겠다.”

“정말요? 그럼 전 어떡해요?”
“어떡하긴 돈을 돌려주던가? 아니면 콩밥 먹어야지.”

아들은 깜작 놀라 겁먹은 표정이었습니다. 그러자 아내가 옆에서 “지난 해 학교 임원에 나온 아이가 천 원 씩 돌린 경우가 있었다.”면서 “그런 돈을 우리 아들이 받을 줄 몰랐다”고 탄식했습니다.

5. 선거위원이 된 딸

“너, 회장 나온 친구 선거운동 안 해?”
“아빠, 저는 선거위원이라 운동 안 해요.”

“어떻게 선거위원이 됐는데?”
“제가 6학년 1반 회장이잖아요. 그래서 자동적으로 됐어요.”

“선거위원은 뭐하는 건지 알아?”
“선거 관리하는 거 아니에요? 선거 용지 나눠 줄 때, 누구 찍어라 하고 건네주면 되죠? 농담이에요. 농담.”

“너, 그러다 돈 받은 동생처럼 잡혀갈까 걱정이다. 선거위원은 중립이야. 아무 말 않고 건네줘야지 누구 찍어라 했다간 난리난다. 네가 보기에 회장은 누가 될 것 같아?”
“두 명 중 한 명이 될 것 같아요. 한 명은 외국에서 살다가 와서 영어도 잘하고, 상도 많이 받았는데 뻐겨요. 그래서 아이들이 ‘싸가지 없다’고 안 찍겠다고 하대요. 한 명은 인맥이 장난 아닌데, 부드럽고 상냥해서 아무래도 얘가 될 것 같아요.”

너무 자연스럽게 인맥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이를 어찌 상상이나 했겠습니까.

이상이 아이들 초등학교와 관련된 에피소드입니다. 어제 오후, 학교 임원 선거가 있었습니다. 어쨌든 과정을 옆에서 지켜본 부모 입장에서 한 마디 해야겠지요.

‘어쩜 저리 어른들 선거에서 안 좋은 거만 딱 배웠대!’

누굴 탓 하겠습니까. ‘아이들은 어른들의 거울’이라는 이유를 실감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이들이 6월에 있을 지방자치선거에서 조금이라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랄 뿐입니다. 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