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목

“됐습니다. 저희들이 졌습니다.” [장편소설] 비상도 1-65 열 셀 때까지 일어나지 못하면 패한 것 나뭇가지 사이를 교묘하게 날아드는 참매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주제는 권선징악이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그곳은 권투도장이었다. 그가 출입문을 열고 들어섰을 때 낮에 보았던 무리들 외에도 이삼십 여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몰려와 있었다. 권투를 배우는 원생들 외에도 구경을 나온 사.. 더보기
우두머리를 먼저 제압해야 효과를 거둔다? [장편소설] 비상도 1-29 주먹 한 번 뻗어 보지도 못하고 나가 떨어졌다 빈 허공에 헛손질만 하다가 그냥 나자빠지기 일쑤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두 사내의 어깨 위로 뛰어 오른 그가 맞은편에 있던 녀석의 백회와 청안을 사정없이 발끝으로 찍어 눌렀다. 그들은 소리 한 번 지르지 못하고 맥없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