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도둑

양념 팍 ‘갈치조림’ 언제 먹어야 가장 맛있을까? 반백년 먹어 본 '갈치조림' 중 으뜸, 그 비결은? 거문도 갈치조림 비결은 거문도 은갈치 ‘신선도’ 황금 비율 양념, 50여년 먹은 갈치조림 중 최고 [섬에서 함께 놀자]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갈치조림’ '갈치조림' 언제 가장 맛있을까? 여행 만족도는 세 가지에서 결정됩니다. 첫째, 가고 싶은 곳이냐. 둘째, 누구와 함께 가느냐. 셋째, 먹을거리입니다. 이중 먹을거리는 여행 만족도의 50% 이상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는 어디든 멋스러운 풍경이다 보니, 그 지역의 특별한 먹을거리가 추억을 좌우하기 때문이지요.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는 뭐든 맛있습니다. 이유가 궁금하다고요? 첫째, 집 밖에서 먹으면 뭐든 다 맛있지요. 둘째, 섬이라 마음까지 열려 더 맛있게 느껴집니다. 셋째, 재료의 신선.. 더보기
[여수 맛집] 오동도 바라보며 먹는 꽃게장 - 황룡 9900원 꽃게장 한정식, 싼 가격과 깔끔한 맛에 리필까지 “천천히 먹어요. 그렇게 맛있어요?”…“존나 맛있어!” 여수 여행의 백미는 풍경도 풍경이지만 역시 '맛 힐링' 여수맛집 황룡의 꽃게장 한정식입니다. 게장, 밥도둑이 따로 없지요. 꽃게 뚜껑, 이거 뚜껑 열리는 맛입니다. “나, 여수 가네. 맛있는 거 사 줄 거지?” 두말 하면 잔소리. 서울 가면 종종 신세지는 지인에게 당연 베풀어야죠. 오는 게 있으면 가는 게 세상 이치. 여수에 오시는 지인들 기대치가 높습니다. 처음에는 와~, 하다가 점차 까다로워지더군요. 노하우가 생기대요. “제가 모시고 싶은 대로 가도 되지요?” 서로 믿는 사이라 이끌기만 해도 되지만 양해를 구하는 게 순리. 지인 흔쾌히 여수에서 먹고픈 걸 양보합니다. 기대치를 만족시켜야 .. 더보기
비파 꽃게장 선물 받은 아내의 맛 품평은? 선물 받아들이는 기준은 액수와 뇌물? 정? 여부 마음의 선물-전라도 백서방 김치 ‘비파 꽃게장’ 얼음이 살살 언 비파 꽃게장입니다. 군침이... 선물은 언제 받아도 좋습니다. 그러나 선물에도 격이 있습니다. 보내는 사람에 따라 달라서입니다. 선물 구분은 이렇습니다. ‘뇌물인가?’, ‘정인가?’ 뇌물 성격이 강하면 받지 않고 되돌려 줍니다. 받아야 할 것이 아니니까요. 하지만 마음을 표현하는 거라면 받아들이는 게 예의입니다. 그러나 뇌물과 정을 구분하는 또 다른 구분이 필요합니다. 기준은 금액입니다. 제 경우에는 5만원을 넘지 않은 범위라면 고맙게 받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서로 부담이라 돌려줍니다. “선물하나 보냈으니 식구들과 맛있게 드시게.” 지인이 선물을 보냈다고 전화했더군요. ‘뭐 하러 보냈어요?’ .. 더보기
엄니~, 꽃게 다리 끝은 왜 자른다요 “게딱지 당신 먹어요. 난 안 먹을랑께~” 어머니가 손자 사랑으로 끓여내신 ‘꽃게’ 부모님 댁에 갔더니 구수한 냄새가 코를 찌른다. 한 마디를 던지고 현관을 들어섰다는.. “오매~, 이 구수한 냄새가 뭔 냄새다냐?” “저녁에 온다길래 시장서 꽃게 좀 샀다. 살 안찌는 아이들 좀 먹일라고...” 손자 손주 먹이다니 어림없는 소리. 에비가 먼저 먹어야제.. 아이들은 맛있는 것 먹을 날이 더 많은께로.. 어머니는 오뎅을 넣고 꽃게를 끓이고 계셨다. “엄니~, 꽃게 다리 끝은 왜 자른다요~” 꽃게 끓이는 냄비를 보니 보글보글, 오뎅이랑 넣고 같이 끓인다는.. 꽃게는 건져 꽃게대로, 된장 푼 오뎅국은 국대로 냈는디.. 꽃게 다리 끝을 가위로 잘라낸 모양새가 워째 요상타.. “엄니~, 꽃게 다리 끝은 왜 자른다요~.. 더보기
밥도둑 꽃게장과 어울린 추억의 도시락 막걸리 아닌 '맥걸리'와 만난 추억의 요리 농민이 운영하는 옹고집 여행의 한 맛은 당근 먹거리죠. 입안을 어지럽히면서 배부름을 선사하는 먹거리는 여행의 포만감을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지난 화요일, 군산 여행에서 꽃게장과 추억의 도시락을 만났습니다. 군산은 먹거리의 고장답게 침샘을 자극하더군요. 은 농민들이 함께 어울려 만든 음식점 및 우리 음식 만들기 체험장입니다. 학교를 위탁받은 이곳은 된장, 고추장 등 각종 양념들과 함께 추억의 요리들을 선보이더군요. 이곳은 주말이면 6~700여명이 찾는다더군요. 주인장은 “간혹 서비스가 못 따라 욕하시는 분도 있지만 이해해 달라”며 선처를 부탁하더라고요. 어쨌거나 맛은 일품이었습니다. 운동장 한편으로 진열된 항아리도 옛 정취를 자극하더군요. 밥도둑 꽃게장과 어울린 .. 더보기
영광굴비, 1만원서 100만원까지 구경하기 영광굴비가 1만 원 짜리도 있다고? 진짜네~ 다양한 가격의 영광굴비 구경 한 번 해 볼까 “영광에서 지금 막 가져 온 굴비를 단 돈 만원에 드립니다.” 간혹 차에서 스피커를 타고 흘러나오는 소리를 들을 때면 ‘에이~, 그 귀하다는 영광 굴비가 진짜 1두름에 만원 할까?’ 반신반의 했었다. 3대 밥도둑으로 중 하나로 꼽히는 굴비. 임금님에게 진상되었다는 굴비는 천일염에 절인 참조기를 말한다. 굴비는 영광 법성포가 본고장이다. 지난 4일 굴비를 사기 위해 영광 법성포로 향했다. 어머니의 요청 때문이었다. 영광 법성포에서 가게를 한 지 101년 되었다는 가장 오래된 한 가게를 찾았다. “제일 비싼 영광 굴비는 얼마나 하죠?” “이건 한 마리에 10만원이야. 보통 한 두름에 20마리인데, 요건 귀해 한 두름이 .. 더보기
대한민국 밥도둑 내가 접수한다, ‘꽃게장’ “게 뚜껑은 따듯한 밥을 말아야 더 맛있다!” 돌게장에 깃들여진 입맛 꽃게장 만나 호강하다! [여수 맛집] 봉산동 ‘소선우’ - 꽃게장 대한민국 최고 밥도둑 중 하나인 게장. 그간 게장으로 유명한 여수에서 돌게장에 길들여져 있었는데 지인 덕에 뜻하지 않게 호강하게 되었습니다. 돌게장으로 유명한 여수시 봉산동에서 흔치 않는 꽃게장을 만났는데 단번에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소선우’에 자리를 잡고 앉아 ‘무얼 먹을까?’ 망설이고 있는데, 지인이 말하더군요. “여기는 아내와 꽃게장 먹으러 자주 오고, 또 사서 선물로도 보내는 곳이니 꽃게장으로 하지. 한 번 먹어봐, 감탄할 거야.” 미식가 지인의 권유라 마다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대신 밥도둑의 매력에 빠질 준비가 필요했습니다. 충분히 맛을 느끼기 위해 마음속의.. 더보기
[맛집 별미] 전복뚝배기와 전복장아찌 ‘전복뚝배기’, 이 보다 시원한 해장국 없다? ‘전복장아찌’, 애기 전복도 훌륭한 밥도둑 “시원한 해장국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진도 문화해설사 허상무 씨, 해장국집을 안내하면서 자부심이 대단합니다. 그렇게 찾은 진도의 식당 ‘식객’. 이름만으로도 포스가 느껴집니다. “이 집은 숨겨 놓은 맛집이다. 여기는 식당 냄새보다 방석집 비슷한데 한 번 맛 본 사람은 이 집에 와서 꼭 다시 먹는다.” 허상무 씨, 음식 맛도 보기 전에 너스렙니다. 토박이가 이렇게 권하는 집은 대개 백발백중입니다. 조리 과정을 살폈습니다. 전복을 통째 넣어 끓이더군요. 음식을 하는 주인에게 간간이 물었습니다. “전복 껍질을 푹 고면 영양소가 빠져 나와 진국” - 전복은 어떤 걸 쓰나? “3년산인데 이건 오래 키워도 별로 자라지 않는 .. 더보기
'아~' 오동통한 주꾸미 고추장 구이 게장에 못지않은 밥도둑 주꾸미 땀 뻘뻘 흘리며 먹는 맛이 일품 “입맛도 없는데 뭘 먹지?” 아내에게 말하면 어김없이 나오는 말이 있습니다. “당신 좋아하는 주꾸미 먹을까요?” 이럴 정도로 주꾸미를 즐겨 먹습니다. 낙지ㆍ주꾸미ㆍ오징어를 나란히 놓고 무얼 먹을래? 물으면 제 경우 주꾸미를 택합니다. 참, ‘주꾸미’ 하니까 왠지 기분이 안 나네요. 제 방식대로 ‘쭈꾸미’로 하렵니다. 왜 쭈꾸미를 좋아하는지 이유를 들자면, 오동통 알이 오른 녀석은 부드럽고 쫄깃쫄깃해서 그렇습니다. 낙지보다 덜 질기고 오징어보다 감칠맛이 좋기 때문입니다. 본래 쭈꾸미는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 몸통 째 초장에 찍어 먹어야 제 맛입니다. ‘주꾸미 고추장 구이’ 땀 뻘뻘 흘리며 먹는 맛이 일품 보통 쭈꾸미는 산란기를 앞둔 3월부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