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돌산 보리방구 누가 뀌었나?”

방귀 뀐 놈이 성낸다?
[아버지의 자화상 7] 방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릴 적, ‘뿡뿡’소리에 인상을 찌푸리면 아버지께선 겸연쩍게 웃으시며 “단방구다~ 단방구!”했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어른들 앞에서 방귀를 뀌면 “어허 버릇없이~”하셨습니다.

이런 까닭일까? 방귀는 어른들의 전유물로, 아무데서나 뀌는 게 아닌 줄 알고 자랐습니다. 방귀는 장(腸)에서 생긴 기체가 항문으로 나오면서 구린내를 동반하는 것으로 방기(放氣)라고도 합니다. 방귀는 고구마ㆍ보리ㆍ콩ㆍ옥수수 등의 식품이 체내에 잘 흡수되지 않아 발생한다고 합니다.

방귀는 종류도 가지가집니다. 소리로 구분되는 방귀는 소리 없이 슬그머니 빠지는 ‘살짝 방귀’, 비웃듯이 삐져 나가는 ‘피시 방귀’, 연속으로 발사하는 ‘연발 방귀’, 큰 소리로 시원하게 터지는 ‘대포 방귀’ 등 다양합니다.

소리가 큰 방귀는 냄새가 별로 없습니다. 하지만 소리 나지 않는 피시 방귀는 코를 막아 손사래를 치고, 문을 열어야 할 만큼 냄새가 아주 고약합니다. 고구마를 먹은 후 뀌는 냄새는 아마 그 으뜸일 것입니다.

돌산 보리 방구 누가 뀌었나?

가난했던 시절, 보리밥 먹은 후 나오는 보리방귀는 왜 그리 자주 나왔는지? 그 시절 고향인 여수 돌산의 놀이 장단에 “돌산 보리 방구 누가 뀌었나? 냄새가 나는 구나 피시 방구 뽕~!”이란 동요까지 있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다른 기억 하나, 사람들은 방귀 냄새가 나면 콜롬보 같은 명탐정이 됩니다. 무슨 죽을 죄를 진 것도 아닌데 방귀 뀐 사람은 꼭 찾아야 직성이 풀립니다. ‘이슬비에 옷 젖는다’고 ‘작은 것에 마음 상하는 법’인데, 왜 범인(?)을 기어코 찾으려 했는지….

자신이 범인이 아닌데도 지목되면 “아니라니깐, 정말 죽겠네” 항변해도 무리들이 “너잖아. 실토해”라며 우기면 보통 억울한 일이 아니었지요. 이쯤 되면 방귀 뀐 사람이 나서 “나야, 나” 한 마디면 되는데도 좀처럼 자수하지 않았지요.

 더군다나 ‘방귀 뀐 놈이 성 내는’ 일까지 발생하지요. 그러나 뒤돌아서선 허공에 흩어진 방귀처럼 실실 웃고 넘어가지요. 이런 쉰(?) 소리를 하는 건 아들과의 대화 때문입니다.

‘버릇없이~’ 할 필요는 없겠지요.

“아빠 어디가 좋아?”
“다 좋아”

“그럼, 아빠 어디가 싫어?”
“엉덩이”

“왜?”
“방귀를 자주 끼잖아요.”

어처구니없는 대답에 함박웃음이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천진한 아이들입니다. 간혹 아이들이 방귀를 뀌면 “거봐, 너희도 뀌잖아. 사람이면 누구나 방귀를 뀌는 거야. 사람은 하루에 15회 내외를 뀐데” 해명을 하기도 합니다.

아이들이 어른 앞에서 방귀를 뀌면 아버지께서 그랬던 것처럼 ‘버릇없이~’ 할 필요는 없겠지요. 또 ‘다른 사람이 방귀 뀌면 그냥 넘어가라’ 는 둥, ‘너희들은 방귀 뀌면 창피를 무릅쓰고 꼭 자신을 밝혀라’는 둥의 이야기도 필요 없겠지요.

살아가면서 이런 작은 느낌들은 아이들의 인생을 구성하는 하나의 인자가 되겠지요. 아빠가 불렀던 “돌산 보리 방구 누가 뀌었나? 냄새가 나는 구나 피시 방구 뽕~!”이란 동요를 아이들도 따라 부르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그러면 아빠를 이해할 도구 하나를 갖는 거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리밥을 먹으면 왜 방귀가 잦을까?
[보리 이야기] ‘보리 방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광 찰보리밭.

들판 가득 푸른 보리가 넘실대며 익어갑니다. 보리에 얽힌 추억에는 불에 그슬려 손으로 비벼 훅훅 불어 먹던 때가 파편처럼 남아 있지요. 그러고 나면 입 주위에 꺼~먼 기억들이 훈장처럼 남았고요.

이에 더해 보리밥에 물 말아 된장에 고추 찍어 먹던 기억도 고스란히 남아 있지요. 옛날 ‘보리 고개’를 버틸 만큼 제2의 주곡이었던 ‘가난의 상징’이었던 보리밥이 요즘에는 추억 속의 곡식이 되어 ‘건강의 상징’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이렇게 보리에 대한 이야기를 쓰는 것은 먹거리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함입니다. 아울러 지난 5월 전국 최초로 찰보리를 재배하여 보급시켰던 영광에서 찰보리에 미친(?) 사람을 만났기 때문입니다.

각설하고, 어릴 적 함께 놀던 여자애가 생각납니다. 그는 놀다가도 시간에 되면 꼭 집으로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돈 벌러 나간 홀어머니를 대신해 밥을 지어 가족들을 먹여야했던 게지요. 먼저 보리를 물에 불린 후, 1차로 보리를 삶아, 다시 밥을 지어야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찰보리.

장 내 발효의 산물 ‘방귀’

그랬던 그가 유난히 방귀를 ‘뽀~옹’ 잘 뀌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버지께서도 ‘뿌~우 웅’ 방귀를 뀌시면 인상 쓰는 우리에게 “단방구다”시며 “허허~” 너털웃음을 날리곤 했지요. 어쩔 때는 방귀 냄새가 독해 창문이나 방문을 열어 손사래를 칠 정도일 때도 있었습니다.

보리밥 먹은 후 유난히 방귀가 잦았던 이유는 뭘까요?

우선, 방귀는 질소ㆍ산소ㆍ수소ㆍ이산화탄소ㆍ메탄 등 음식물 내에 들어있는 올리고당이 장 내의 세균에 의해 발효되는 과정에서 만들어집니다. 이는 하루에 10ℓ가량 만들어지며, 이중 0.6ℓ만 방귀로 배출되고 나머지는 혈액으로 흡수되어 폐를 통해 배출됩니다.

보리의 경우, 물에 녹는 수용성 식이섬유의 함량이 높아 소장에서 소화 흡수되지 않습니다. 수용성 식이섬유가 대장에 도달하면 수용성 식이섬유인 ‘베타-글루칸’은 대장 내 미생물에 의해 급속히 발효, 휘발성 물질이 생성되어 장내 가스를 유발하게 된다 합니다. 하여, 보리밥을 먹게 되면 방귀가 잦아지는 것이지요.

잦은 방귀의 원인, ‘식이섬유’

그렇지만 이 발효 덕분에 아세테이트와 프로피온산 등의 지방산들이 발효 부산물로 생성되어 간에서 콜레스테롤의 합성을 저해합니다. 특히 이 지방산이 대장 내에 증가하게 되면 대장암에 대한 보호효과를 발휘하므로 보리의 장내 발효는 생리적으로도 대단히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 합니다.

방귀의 원인은 바로 식이섬유 때문이지요. 장에 가스가 많이 생기는 음식으로는 콩, 보리, 옥수수, 고구마, 양배추, 식초 등 식이섬유가 많은 식품을 꼽는데, 식이섬유는 장 운동을 활발하게 하여 주는 관계로 가스 배출이 잦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광 찰보리밭.

그럼, 방귀가 독한 이유는 뭘까요?

고약한 냄새는 장 내에 노폐물과 부패 세균이 많거나 육류 섭취가 원인입니다. 육류 속에 들어있는 단백질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황화수소, 암모니아 등은 냄새가 고약하며 때에 따라 폭발성 메탄가스를 지니기도 합니다. 이로 보면 방귀의 독한 냄새는 사람의 체질과 어떤 음식을 먹느냐의 문제입니다.

참고로, 방귀 횟수는 건강한 젊은 남자의 경우 1일 평균 14회, 최고 25회라 합니다. 병원에서 수술 후 방귀가 나왔는지 아닌지로 몸의 회복 정도를 가늠할 정도이니 방귀는 건강의 청신호로 받아들여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91
  • 12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