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사능 공포

일본 대재앙, 문제는 소통 부재와 국수주의 “한국에서 마음으로 도와줘 너무 감사하다!” 일본 안전신화 깨진 원인 “기반산업 민영화” 일본이 대지진과 쓰나미, 방사능 등으로 대재앙을 겪고 있다. 게다가 농수산물까지 방사능에 노출돼 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다. 일본에서 유학한 사람은 일본 대재앙을 보고 어떤 생각을 할까? 수년간 일본 유학 후 귀국하여 대학 교수로 재직하며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A 교수(생명공학)와 만나 일본의 현재 상황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일본이 대지진과 방사능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어떤 생각이 드는가? “7년간 일본에서 공부하며 학자금 등 많은 도움을 받았는데 너무 안쓰럽다. 전화와 메일 등으로 안부를 전했는데 아직까지 연락 안 된 사람이 많다. 모두 무사하길 바랄 뿐이다.” - 연락은 어느 정도 닿았는가? “.. 더보기
방사능 공포에 휩싸인 일본이 던진 메시지 침착했던 일본 방사능 공포에 흔들, 우리는? 정부는 국민의 안전 마련에 심사숙고하길… 대지진과 쓰나미에도 침착했던 일본이 원전사고로 흔들리고 있다. 언론은 “‘방사선 공포’가 확산되면서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한다. 일본 탈출에 성공한 한 교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지진과 쓰나미 직후까지만 해도 단수 등 불편을 무릅쓰고 끝까지 버티려 했지만, 원전 폭발 사고 소식을 듣고 결국 한국행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침착했던 일본이 방사능 공포에 흔들리는 이유는 뭘까? 그것은 죽음의 공포로부터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으로 풀이된다. “몇 십년간 방사능 누출이 없었다고 거짓말 해왔다!” “방사능은 쓰나미보다 더 불안한 존재다. 그러나 정부는 정확한 정보를 주지 않고 있다.” 한 일본인의 방사능에 대한 반응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