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사능 유출

‘방사능 비’ 맞은 딸이 보낸 문자 메시지 “방사능 비 각시 맞아라고?”…“알았어.” “비 맞지 말고, 깨끗이 씻고, 옷도 빨아.” “아빠 어디야?” 어제 밤 9시 56분, 딸이 보낸 문자 메시지다. 곧바로 전화를 걸었다. “딸, 아빠 집인데 왜? 무슨 일 있어?” “아니요. 저, 지금 집에 가고 있어요.” 친구 생일잔치 후 노래방에 몰려간 딸 귀가가 늦었다. 별 생각 없이 그러려니 했다. 딸은 집에 오자마자 우산과 가방을 털어 베란다에 놓았다. 그리고 아침에 감던 머리까지 밤에 감더니 옷까지 빨아 널었다. “너 왜 안하던 행동을 해?” “방사능 비를 맞아 그래요. 이 비 맞으면 단단히 씻어야 한대요.” 헉, 조심해 나쁠 건 없었다. 방사능 비가 예고됐었지만 잊고 있었다. 더 씁쓸한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었다. 비를 맞고 온 딸은 가방과 우산을 베.. 더보기
독도 망언, 일본 돕기 성금 ‘인류애’ 명분 없다 구로다의 계속되는 망언 “독도 문제, 한국인 억지” TV 등에 써진 ‘일본 지진 피해 돕기’ 문구 내려야 “독도를 한국이 불법점거 하고 있다” 야금야금 독도를 노리던 일본이 이제는 노골적인 야욕을 드러냈다. 그 모양새가 사각링에 오른 권투선수 마냥 쨉을 툭툭 계속해서 던지고 있다. 일본이 우리를 향해 던지는 연타를 보자.독도의 경우, 2006년 국가주의를 목적으로 ‘교육기본법’을 강화해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나서 특별 담화문까지 발표하게 했다. 또 2008년 2009년 독도 영유권을 간접 주장하는 방향으로 중ㆍ고등학교 교과서 학습지도요령을 개정했다. 그러다 지난해 초등학교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땅”이라더니, 급기야 중학교 교과서에 “한국이 불법점거”란 표현까지 등장했다. 뿐만 아니라 시도 때도 없이 지껄.. 더보기
일본 대재앙, 문제는 소통 부재와 국수주의 “한국에서 마음으로 도와줘 너무 감사하다!” 일본 안전신화 깨진 원인 “기반산업 민영화” 일본이 대지진과 쓰나미, 방사능 등으로 대재앙을 겪고 있다. 게다가 농수산물까지 방사능에 노출돼 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다. 일본에서 유학한 사람은 일본 대재앙을 보고 어떤 생각을 할까? 수년간 일본 유학 후 귀국하여 대학 교수로 재직하며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A 교수(생명공학)와 만나 일본의 현재 상황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일본이 대지진과 방사능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어떤 생각이 드는가? “7년간 일본에서 공부하며 학자금 등 많은 도움을 받았는데 너무 안쓰럽다. 전화와 메일 등으로 안부를 전했는데 아직까지 연락 안 된 사람이 많다. 모두 무사하길 바랄 뿐이다.” - 연락은 어느 정도 닿았는가? “.. 더보기
방사능 공포에 휩싸인 일본이 던진 메시지 침착했던 일본 방사능 공포에 흔들, 우리는? 정부는 국민의 안전 마련에 심사숙고하길… 대지진과 쓰나미에도 침착했던 일본이 원전사고로 흔들리고 있다. 언론은 “‘방사선 공포’가 확산되면서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한다. 일본 탈출에 성공한 한 교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지진과 쓰나미 직후까지만 해도 단수 등 불편을 무릅쓰고 끝까지 버티려 했지만, 원전 폭발 사고 소식을 듣고 결국 한국행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침착했던 일본이 방사능 공포에 흔들리는 이유는 뭘까? 그것은 죽음의 공포로부터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으로 풀이된다. “몇 십년간 방사능 누출이 없었다고 거짓말 해왔다!” “방사능은 쓰나미보다 더 불안한 존재다. 그러나 정부는 정확한 정보를 주지 않고 있다.” 한 일본인의 방사능에 대한 반응이다.. 더보기
"일주일 용돈 일본 성금 낸다'는 기특한 아이들 네티즌 일본 돕기 성금 6천5백여만 원 모금해 따뜻한 인간애 넘치는 인터넷 문화 방가방가! 일본의 대재앙에 놀라움을 금할 길 없다. TV 앞에 앉아 대지진, 쓰나미, 원전 폭발, 방사능 유출, 피폭 등의 소식을 접하면서 아픈 가슴을 쓸어내린다. 그러면서 자연 앞에 무기력한 나약한 인간을 생각한다. 언제나 한 순간에 사라질 수 있는 인간. 대자연 앞에 인간이 잘나면 얼마나 잘났을까? 몹시 반성하게 한다. 어제 밤 일본의 대재앙을 TV 화면으로 보던 중, 초등학교 6학년 아들이 한 가지 제안을 했다. “아빠, 제 일주일 용돈 일본 성금으로 낼 게요. 다 같이 성금 내요.” 일주일 용돈이라고 해봐야 4천원. 이걸로 고통에 빠진 사람들이 힘을 냈으면 좋겠다고 한다. 그 소릴 듣던 중학교 1학년 딸도 “콜”하고 .. 더보기
이건 국가도, 국가 수장의 모습도 아니다 일본, 대지진 원전 폭발 비상사태 주시해야 제대로 된 나라꼴과 국가 수장이 아쉬울 뿐 대지진으로 옆 나라 일본이 난리다. 대지진의 여진, 쓰나미, 지진으로 인한 원전 폭발 등으로 불안감에 휩싸인 가운데 비상사태까지 선언하고 나섰다. 그런데 대한민국 수장은 외유 중이다. UAE의 원전 기공식 등에 참석하고 없다. 원전 수주 등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대지진 이후 “방사능 유출은 없을 것이다”고 했다. 그렇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방사능 유출은 확산되어 간다. 급기야 일본 정부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법석이다. 우리나라도 안심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언제 원전 폭발로 인한 방사능 위협이 닥칠지 모르는 판국이다. 대통령이 밖에 있다가도 급히 귀국해 사태 추이를 지켜보며 머리를 맞대고 대응책을 강구해야 할 때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