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달

“곧 알게 될 것이니라. 대범해야 한다.” [장편소설] 비상도 1-36 “얼마나 걱정했었는데요.”…“신세 좀 져야겠습니다.” 스님의 출현을 크게 반기는 바람에 그들의 눈에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이 주제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경찰들이 짝을 지어 옆을 지나쳤지만 아무도 그에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는 밖으로 나와 성 여사에게 전화를 걸었다. “스님, 그 자리에 가만히 계십시오.. 더보기
‘비쌀 이유 없다’ 양배추 없이 배달된 통닭 “야채가 비싸 양배추까지 올라 빠졌나 봐요.” 국정감사까지 등장한 통닭 값, 소비자가 봉? 한 때 생닭 한 마리에 6, 7천원까지 오르면서 통닭 가격이 올랐다. 또 식용유 등 생필품 가격이 오르면서 11,000~13,000원하던 게 16,000~18,000원으로 덩달아 올랐다. 지금 생닭은 3,000원 선. 통닭 가격이 이렇게 높을 이유가 없다. 한 번 오르면 내리지 않는 업계의 관례(?)를 따르는 걸까? “아빠, 통닭 시켜 먹어요.” “좋아~, 아빠가 인심 썼다.” 어제 밤 한동안 뜸했던 닭을 시켰다. 잠시 후 배달되어 왔다. “얼마죠?” 2만원을 줬더니 2천원을 거슬러 준다. 자리를 펴고 거실에 앉았다. 접시에 닭과 양념을 덜고 먹는데 뭔가 허전했다. “배추와 야채가 비싸 양배추까지 올라 빠졌나 봐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