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사장

매니큐어 칠한 여자의 발에 대한 남자의 반응 패션의 끝, 여자의 변신은 아름답다? ‘발’ [퀴즈] 발만 보고 여자 연령대 맞추기 지인 사무실에 들렀습니다. 여 직원들이 무더위를 이기는 수단으로 양말을 홀라당 벗었더군요. 자유로운 사무실 분위기로 읽혔습니다. 슬리퍼 사이로 드러난 뽀얀 맨발. 양말과 신발에 갇혀 살아야 했던 억눌린 발의 ‘자유 선언’처럼 느껴지더군요. 이왕이면 다홍치마. 폭염 속 사무실이 아닌, 백사장 등 자연 속의 발이었으면 싶대요. 그렇지만 이것도 어디에요. 패션의 끝, 여자의 발 세 부류 여자들의 패션의 끝(?)이라는 발. 지인 사무실에 있는 여자의 발은 세 부류로 나뉘더군요. 첫째, 매니큐어를 칠한 발. 둘째, 매니큐어를 칠하지 않은 발. 셋째, 매니큐어를 엄지발가락 하나만 칠한 발. 매니큐어를 칠한 여자의 발에 대한 남자들 .. 더보기
수영하다 썰물에 남해까지 떠밀렸던 추억 ‘남해댁’ 옛 추억이 새로운 남해에 서다! 2012여수엑스포 경제이익 나눔 아쉬운 '다리' 경남 남해 사촌해수욕장. 선홍빛 동백. 건너 보이는 육지가 여수다. 남해와 여수는 지척지간이다. 그래선지 남해 사촌해수욕장에서 여수가 훤히 보인다. 이런 만큼 남해와 여수는 생활권에 얽힌 사연이 많다. 우선, 어릴 적 주위에 ‘남해댁’이 많았다. 그녀들은 부지런했으며 억척스러웠고 상냥했던 기억이다. 힘들었던 시절, 살기 위해 몸짓이 아니었나 싶다. 어느 여름 날, 돌산 앞바다에서 수영하다 썰물에 오동도를 거쳐 남해까지 떠밀려야 했었다. 그러면 남해 어부들이 건져 올려 군밤 한 대 쥐어박으며 돌산까지 데려다줬던 기억이 아직도 새삼스럽다. 사촌해수욕장 송림. 사촌해수욕장 입구. 보물섬 캠핑장. “똥배로 척박한 땅 기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