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래야 집안에 웃음꽃이 가득 피거든요
오늘도 웃으세요, 강아지 변 만들기 팁

 

아이들이 장난치는 강아지 변입니다용~^^

 

중학교 1학년 딸, 장난 참 잘 칩니다. 저희 부부 서로 보며 하는 말이 있습니다.

“대체, 저건 누굴 닮았을까?”

좋은 거라면 이런 말 안 나오죠. 하여, 이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서로 외면합니다. 외면 이유 아시죠? ‘뻔할 뻔’자입니다. 자기 안 닮았다는 거죠. 살아보니 이럴 땐 먼저 선수 치는 게 최고. ㅋㅋ~^^

딸이 치는 장난 중 하나가 ‘강아지 변’ 던지기입니다. 왜냐? 3년을 함께 사는 강아지가 있거든요. 요 반려동물은 식구가 집에 들어오기만 하면 꼬리를 살랑살랑 엄청 반깁니다. 딸은 그래서 강아지를 이용하는 겁니다.

강아지는 귀염을 독차지 하는 방법을 아는 아주 영특한 녀석입니다. 강아지가 반길 때면 참 기분 좋습니다. ‘이렇게 날 반갑게 맞는 놈이 있구나!’ 싶지요.

문제는 대소변 구분을 잘 못한다는 겁니다. 베란다가 주 배출구인데 대충 아무데나 갈길 때가 많지요. 딸이 요걸 이용하는 거지요. 거실에 들어서면 바닥에 강아지 똥이 보일 때가 있습니다. 그럼 아이들에게 버럭 야단을 칩니다.

“야, 보는 사람이 치워야지 냄새나게 저걸 가만 뒀어?”
“크크크크~.”

웃음이 나오면 100% 장난입니다. 사실, 꼭 강아지 변 같거든요. 어떨 땐 손으로 던지기도 합니다. 번번이 속는 답니다. 그러다 이골이 났습니다. 경험이 쌓이다 보니 방어기재가 생긴 거죠.

그 후부턴 일부러 속 척 합니다. 그러면 아이들은 “아빤 속고도 또 속아!”하며 꺄르르 뒤집어집니다. 행복이자, 재미지요. 그래야 집안에 웃음꽃이 가득 피거든요. ㅎㅎ~^^

강아지를 키우는 집에서는 이런 것도 즐거움입니다. 그럼, ‘강아지 변 만들기 팁’을 알려 드릴게요.

 


팁1) 화장지 심을 확보합니다.

팁2) 화장지 심을 물에 담급니다. 

팁3) 1분 정도 물에 담그면 이렇게 분리가 됩니다. 

 

[장난 팁] 강아지 변 만들기 5단계

1. 다 쓴 두루마기 화장지 ‘심’을 확보한다.
2. 화장지 심을 물에 불린다.
3. 물속에서 심과 종이를 분리한다.
4. 분리된 종이를 손으로 뭉친다.
5. 뭉친 종이를 짜 모양을 만들면, 변신 성공~^^

웃으면 복이 온다죠?
간혹 가족끼리 장난은 생활의 활력소랍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용~^^

 


팁4) 분리된 종이를 손으로 뭉칩니다.

팁5) 종이 물기를 짭니다.

강아지 변 모양새가 나옵니다. 아니, 이건......ㅋㅋ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햄스터’ 얼렁뚱땅 새로운 가족으로 합류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 집에 햄스터가 기거했던 건 지난 5월 하순부터였습니다.

“햄스터 어디에서 난 거야?”
“친구에게 1주일간 빌렸어요.”

아이들은 1주일이 지나도 햄스터를 가져다 줄 생각을 않는 것이었습니다. 눈치가 이상했습니다. 어제 밤 햄스터를 바라보고 있는 아이들에게 물었습니다.

“너희들 1주일 빌렸다고 하지 않았어?”
“내일 돌려 줄 거예요.”

그랬는데 밤 9시가 넘은 시간에 강아지가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고, 아이들이 책장 틈새를 조심스레 뒤지는 것이었습니다.

“너희들 무얼 찾고 있는 거야?”
“아빠, 아니에요.”

아무래도 낌새가 이상했습니다. 10시 자야 할 시간임에도 아이들은 잘 생각을 않고 있었습니다.

“햄스터 탈출했지? 제대로 찾아라.”
“예.” 

강아지가 햄스터 냄새를 맡아 끙끙대는 책장 밑을 뒤지더니 어느 새 소파를 들어내고 있었습니다. 11시가 넘자 내일 찾도록 하고 잠을 재웠습니다. 그러면서 오금을 박았습니다.

“내일은 꼭 가져다 줘라.”

오늘 아침 7시, 늦잠 자던 아이들이 햄스터를 찾고 있었습니다. 햄스터는 거실을 벗어나 베란다로 옮겨갔던 모양입니다.

“저기 있다.”

환호성이 울렸습니다. 개 코인 강아지를 따른 결과였습니다. 아내와 아이들의 대화소리가 들렸습니다.

“이거 사는데 얼마 들었어?”
“2천 원요.”

“언제 샀어?”
“예전에 샀는데 친구 집에 맡겼어요.”

소리들을 걸 두려워 한 나머지 거짓말을 한 것이었습니다. 아이들이 산 걸 다른 집에 맡길 수 없는 노릇이었습니다.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 햄스터 집에서 길러라.”

둘이었던 햄스터가 하나 밖에 남지 않았는데 하나를 넣어줘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 아침 이렇게 햄스터를 가족으로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이 하나 더 늘었군요.
    새카만 눈동자가 너무 귀여워요!!

    2010.06.08 11:54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44
  • 24 5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