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옷 하나 사줄까?” 아닌 밤중에 홍두께
나이 들면 입은 닫고 지갑은 열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옷 사본지 오래됐다. 있는 옷 입으면 됐지 하고 살았다. 벗지 않으면 그만이지 싶었다.

“○○○으로 나와.”

지인의 호출이다. ‘OK’ 했다. 약속 장소에서 만난 그가 말없이 따라오길 종용하며 앞장섰다.

“형님, 어딜 가는데 말도 없이 팽팽하게 가요?”
“묻지 말고 그냥 따라와.”

난감했다. 무슨 일일까? 그저 따라가는 수밖에. 그가 멈춘 곳은 옷 매장 앞이었다.

“옷 하나 사줄까?” 아닌 밤중에 홍두께

“대체 무슨 일이예요?”
“여기서 옷 하나 골라. 나는 이 옷 샀는데 편하고 좋더라고. 나하고 같은 걸로 고르던지.”

‘아닌 밤중에 홍두께’다. 세상에나 같은 남자끼리 이게 웬일인가 싶다. 진짜 ‘헉’이다. 게다가 커플도 아닌데 같은 걸 권하다니…. 입 밖으로 웃음이 픽픽 샜다.

“갑자기 옷 사줄 생각은 왜 했어요?”
“각시랑 내 양복 하나 샀는데 자네 생각이 나더라고. 자네 옷 하나 사줄까 물었더니 각시가 그러래.”

형수랑 상의했다니 안심이다. 옷을 골라야 할지, 말아야 할지, 망설여졌다. 고민을 알았는지 “우리 사이에 웬 부담?”하며 재촉했다. 그런데 아이들 옷만 눈에 들어왔다. 부모 마음은 이런 걸까?

나이 들면 입은 닫고 지갑은 열어야 한다?

“처음부터 말하지 왜 말 안했어요?”
“자네 성질 뻔히 알잖아. 매장으로 오라하면 자네가 안 올까봐 밖에서 만나자고 했어.”

속도 깊다. 이런 배려라니. 에라, 모르겠다. ‘오늘 횡재수가 들었나?’하며 옷을 고른다.

“형님, 살다 살다 별일이네.”
“나이 들면 입은 닫고 지갑은 열라고 했지. 이게 내 지갑 여는 연습이야.”

그렇다면 연습 때 팍팍 조져야 한다. “한 열 벌 정도 사도 돼?” 겁을 줬다. 지인 생글생글 웃으며 알아서 하란다. 반응이 영 재미없다.

그와 같은 옷을 고르며 그에게서 배운다. ‘나이 들면 입은 닫고 지갑은 열어야 한다!’는 삶의 자세를.

그렇지만 걱정이 앞선다. 난 나이 들어 저렇게 베풀며 살 수 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BlogIcon 둔필승총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하, 이거야 말로 염장 포스팅입니다요.~~
    공짜면 양잿물도 막는다는데 말입니다. 근데 정말 공짤까요? ㅎㄷㄷㄷ ^^

    2010.08.05 06:51
  2. Favicon of https://zazak.tistory.com BlogIcon 朱雀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정말 좋은 형님이시네요. ^^
    좋은 분을 곁에 두신 것 같아, 부럽기 그지 없네요.

    2010.08.05 07:40 신고
  3. Favicon of http://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지인을 두셨군요 지갑여는 연습하려면많이 비축해야하는데 그게 걱정은 걱정이네요

    2010.08.05 13:45

여당-자기 것을 지키고 늘리기에 혈안
야당-버림이 필요한 혁명적 야당 필요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사람이 누군 줄 알아?”

식탁에 마주 앉은 촌부는 쉬우면서도 가장 어려운 질문을 던졌습니다. 하지만 선뜻 답할 수 없었습니다. 세상의 나이로 육십이 넘었으니 원하는 답이 있을 것이니까요. 머뭇거리자 그가 말했습니다.

“부자로 죽은 사람이야.”
“부자도 종류가 있잖아요?”

“그렇지. 돈만 움켜쥐고 있다가 나눔과 베품의 즐거움을 모르고 죽는 부자라 해야겠지. 무엇을 가졌다는 소유욕은 느꼈을지 모르지만, 세상에서 누릴 수 있는 걸 다 누리지 못하고 죽었으니 얼마나 불쌍해.”

촌부와의 대화가 아니라 큰 스님의 법어 같았습니다. 그에게 나눔은 무엇일까?

가장 멋스럽게 나누는 게 ‘정치’…지금은 ‘변질’

“나는 나누고자 한 게 있어. 소리였지. 음악이라도 함께 나눠야겠다고 생각하고 매주 목요일 거리에서 음악공연을 했지. 세상에 아름다운 소리가 가득하길 바라면서. 이 나눔에서 얻는 즐거움은 대단했어.”

그는 나눔에 대한 철학이 확고했습니다. 세상은 부만 나누는 게 아니라 모든 걸 나눌 수 있음을 몸소 보여준 경우일 것입니다. 그도 한 때 정치에 관심을 가졌다 합니다. 왜냐면 “나눔을 가장 멋스럽게 하는 게 정치”라는 생각을 하였기 때문이라 합니다. 그는 왜 정치에 대한 열망을 접었을까?

“남자들이 매달리는 욕망의 최고봉이 명예욕 아니겠어. 성욕 등은 생존을 위한 기본 욕구지만 명예욕은 자신을 과시하기 위한 존재 욕구지. 존재 욕구보다 생존 욕구에 충실 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했지.”

“가장 멋스럽게 나눌 수 있는 게 정치라면서요?”
“이상이지. 나는 너보다 낫다는 비교의 정치일 뿐이야. 백성들이 행복하게 살도록 하는 정치가 아니라, 지금은 내 것을 지키고 늘리는데 힘쓰는 정치로 변질됐어.”

공감입니다. 미디어 관련 법안 개정으로 인한 언론노조가 총파업에 대한 촌부의 견해도 어떨까? 궁금증이 일었습니다.


법 개정 막으려면 “배부름 버려야”

“한나라당 봐. 10년간 이를 갈고 기다렸다는 듯 완전히 뒤엎듯이 휘몰아치잖아. 야당의 정치는 혁명이어야 돼.”

무슨 말인지 알쏭달쏭했습니다. 풀어서 말해주길 부탁했습니다.

“혁명을 이룰 듯 모든 걸 받쳐 막아야 돼. 그러나 지금 야당은 한 번 권력을 잡아봤던 배부름을 알거든. 이런 자세로 혁명은 힘들어. 혁명가적 자세로 달려들어야 법 개정을 막을 수 있어. 지금 야당에겐 버림의 정치가 필요한 때야.”

촌부는 필사적으로 대항하지 않으면 법 개정을 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하고 있었습니다. 배부름을 버려야만 악법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은 정치의 고수들이라더니 맞는 것 같습니다.

“정치는 어떤 사람들이 해야 하나요?”
“정치는 소신 있는 사람은 못해. 이리 알랑, 저리 알랑거릴 줄 아는 사람들이 하고 있어. 소신 있는 사람은 적이 많거든. 정치는 아이러니야.”

촌부가 처음에 물었던 말이 떠오릅니다.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은 ‘답답한 정치를 지켜봐야 하는 국민’들 아닐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88
  • 24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