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별미

양푼에 수북이 담겨 나온 저건 뭐야? ‘물회’ “이 모습 특이하지. 그래서 더욱 별미야!” [남해 맛집] 남해 서면 부산횟집-물회 경남 남해에 갔습니다. 점심때가 되었습니다. “뭘 먹죠?” 물었더니 지인이 예약했다더군요. 그러면서 한 마디 덧붙였습니다. “이건 남해 아니면 먹기 힘든 남해만의 별미다. 이걸 먹기 위해 봄에도 오고 여름에도 왔다” 말에 자신감이 있더군요. 수도권에 사는 지인의 추천 메뉴는 잡어 ‘물회’였습니다. 경남 남해군 남면의 부산횟집 메뉴도 ‘물회’ 한가지였습니다. 물과 밑반찬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웬걸. 밑반찬이 갓김치 달랑 하나였습니다. 이거 뭐야 싶었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그거 더 재밌었습니다. 맛에 자신 있다는 표현으로 읽혔기 때문입니다. 본 메뉴가 나오길 기다렸습니다. 잔뜩 기대하고 있는데 주인장이 양푼 하나 달랑 들고 .. 더보기
섬, 안도(安島)에서 맛보는 해안가 산해진미(酸海眞味) 어, 이런 맛 처음이야! 정말? 해초와 해산물로 어우러진 섬의 맛 여행에서 대하는 별미(別味)는 행복 중 하나입니다. 더군다나 섬의 아름다운 풍광과 어우러진 맛의 진미(眞味)는 행복을 더욱 돋보이게 합니다. “워~ 매, 이거시 다 머시다냐?” “뭐긴, 음식이지.” 거나하게 차려진 밥상 앞에 휘둥그레진 눈을 원상으로 돌리며 ‘쳇, 누가 몰라 그랬나?’란 말을 삼킵니다. 막 잡아 올린 해산물을 즉석에서 먹는 게 최고인 줄 알았는데 이것도 꽤 입맛 당기겠다 싶습니다. 청정해역에서 자라는 부채손(거북손), 군소, 삿갓조개, 새모 등의 해산물 회 무침. 자연산 광어, 돔, 전복 등이 즐비합니다. 거기에 방풍, 갓김치가 어우러져 있습니다. 육지에서 대하기 힘든 밥상입니다. 지역 해산물로 꾸민 음식, 삶의 지혜 엿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