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물섬 남해

입이 쩍 벌어진 마늘과 전복찜의 조화 입이 짧은 편인데, “말 좀하고 먹어”라 할 정도… [보물섬 남해 맛집] 마늘 전복찜 - 남해자연맛집 “이번에는 뭘 먹을라나?” 경상도 음식은 별로다고? 아닙니다. 전국 음식 맛들이 상향 평균화 추세입니다. 아주 바람직하다 할까. 하지만 그 지역 고유의 먹거리에 대한 특색은 계속 남아 있었으면 하는 바람 간절합니다. 경남 남해에도 먹을거리에 대한 즐거움이 넘칩니다. 다양한 먹을거리가 음식에 대한 기대치를 높게 합니다. 2차선 도로를 굽이굽이 돌고 돌아 홍현마을 해안가에 당도한 ‘남해 자연 맛집’. 식당 상호에 깜짝 놀랐습니다. 풍성한 먹거리를 상징하는 ‘남해’. 인위적인 혹은 양식과 반대 개념인 ‘자연’. 요리의 한 방면에 특별함을 갖춘 ‘맛집’까지 한꺼번에 넣은 상호가 대단하게 여겨졌습니다. ‘과연 맛.. 더보기
멸치회 VS 갈치회, 어느 게 맛날까? “집에서 직접 만든 막걸리 식초를 씁니다!” [보물섬 남해 맛집 여행] 회 무침 - 공주식당 공주식당의 무침회 한상 차림. 갈치 무침회, 맛은? 멸치 무침회, 맛은? 30년 전통을 자랑하는 남해군 미조면 미조리의 공주식당 앞. 식당을 들어가려고 신발 끈을 풀고 있는데 아이를 앉은 어느 가장이 옆 식당에 가다 말고 말을 붙였습니다. “어~, 사람들이 이 집에 가려고 줄 서 있네. 여기가 유명한 식당입니까?” 사실, 처음 찾은 식당이라 맛에 대해서 말을 할 수 없었습니다. 다만, 경남 남해군과 경남도민일보의 ‘해딴에’에서 엄선한 터라 맛있을 거로만 추측하고 있는 상황. ‘해딴에’에서 찜한 식당들은 지금껏 맛에 관한 한 특별했던 지라 믿음이 갔습니다. 그렇지만 아직 먹어보기 전이라 허튼 소리를 할 수가 없었습.. 더보기
[보물섬 남해 여행] 금산 새벽 산행과 주세붕의 글귀 주세붕을 유혹한 남해 금산의 ‘유홍문 상금산’은? “법왕대 보지 않고 금산을 보았다고 논할 수 없다.” 이들은 해돋이를 봤을까? 경남 남해 금산의 풍광이 자신을 추스리는데 제격입니다. 신선이 따로 있을까? 느끼면 그만... 새벽 산행은 나를 일깨우기 위함입니다. 절제됨 없이 자연의 이치를 잊은 나를 찾아가는 과정은 중생이 구도자의 길에 들어섬과 비슷합니다. 깨달음의 길을 찾기 위해 지난 5일 경남 남해 금산 새벽 산행에 나섰습니다. 금산은 장유선사와 원효대사가 도를 깨닫기 위해 불도량을 세웠던 곳입니다. 조선의 태조 이성계가 금산에서 기도한 후 왕이 되었다는 이야기들이 녹아 있습니다. 또 중국 진시황이 서불을 보내 불로초를 구하고자 하는 헛된 인간의 욕망이 베인 곳이기도 합니다. 금산은 이처럼 인간 욕망.. 더보기
남해 맥주축제, 그 특별함을 아시나요? 파독 노동자들이 귀국하기 어려운 세 가지 이유 [보물섬 남해 여행] 독일마을의 맥주축제 참가기 맥주축제 현장. 입구에는 사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노천 카페입니다. “우리나라 최초로 국제 취업에 나서 나라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한 광부와 간호사들이 남해에서 펼치는 맥주축제를 신나게 즐기시기 바랍니다.” 지난 4일, 경남 남해군 삼동면 물건리의 독일마을에서 열린 맥주축제 현장에서의 사회자 설명입니다. 그렇습니다. 1960년대 대한민국 정부와 독일 정부 간 협약으로 독일에 파견된 광산 근로자와 간호사 및 간호조무사의 역사는 가난했던 시절의 아픔을 고스란히 되새겨주었습니다. 우리나라 국제 취업의 역사가 어디 이뿐일까.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일제 강점기의 일본 본토 징용과 하와이 집단 이주, 1960~70년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