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부생활

오빠 동생에서 여보 당신, 다시 오빠 동생으로 오빠 동생에서 여보 당신, 다시 오빠 동생으로 “오늘부터 아빠에게 여보 안하고 오빠~ 할꺼당~^^” 부부생활 위한 삶의 지혜 알려주는 주례사 없는 이유 딸 시집보낸 아빠 심정, “못해준 것만 생각난다!” ‘신랑 박재영 군과 신부 박다연 양 결혼식’ 소회 결혼, 새로운 출발입니다. 살면서 그 의미를 알게 되지요. 결혼. “이 사람과 같이 평생을 하고 싶다!”란 믿음에서 하지요. 그러니까 행복하기 위한 결정입니다. 그런데 결혼 생활에 아이러니가 있습니다. 살아 본 남자들 말로는 “결혼은 절집에 들어가 머리 깎는 것과 같은 고난의 길이요, 수행 길!”이랍니다. 어째, 이런 일이…. 결혼식에 갔다 온 후 아내가 갑자기 미친 까닭 “나도 오늘부터 당신한테 ‘오빠’라 할래.” 헐~. 신혼 초, 오빠 소리가 듣고 싶.. 더보기
시어머니를 감동시킨 아내의 선물, 무엇일까? “어머님께 전화가 왔더라고.” … 순간 긴장하고 아내가 시어머니에게 사랑받은 자기만의 비결 시어머니 이런 모습 처음 “감동하시며 감사하대” “여보, 여보. 살다보니 이런 일도 있네!” 반갑게 미소 짓는 가운데, 다소 들뜬 아내의 목소리. 살다 보면 별 일 다 있지요. 이걸 아는 아내의 호들갑에 예전 같으면 ‘무슨 일인데?’ 할 터인데, 이젠 무덤덤합니다. 그렇다고 애정이 식은 건 아닙니다. 17년이란 세월동안 부부생활에 익숙해진 탓입니다. 즉각 반응하던 직성에서 입놀림 참는 방법을 안 게지요. 그렇더라도 부부는 작은 일에도 맞장구 정도는 쳐줘야 내 편에 대한 예의요, 배려지요. 그런데 요즘 입이 점점 무거워지고 있습니다. 이걸 아는 아내가 뒷말을 알아서 풀어냅니다. “어머님께 전화가 왔더라고….” 순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