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환경미화원도 안정적 직업으로 인정받아
인터뷰 “쓰레기 버리기 전, 먼저 생각을”


여수시 오동도 입구에서 청소 중인 홍계선 씨.

경기 침체로 인한 취업난이 직업 귀천에 대한 경계를 무너뜨리고 있어 고무적이다.

실제로 “예전에는 못 배운 사람들이 주로 하던 직업이라 배운 사람들이 꺼려했는데 지금은 대졸자에 대학원 졸업자까지 서로 들어오려 애쓰는”것으로까지 변했다.

이를 두고 현직 환경미화원은 “주위에선 좋은 직장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늘었고, 직업에 대한 인정도 받고 있어 자부심이 높다.”고 강조한다. 이 같은 원인은 취업난 외에도 “작업환경 개선과 안정적 보수 등에 따른 사회 인식 전환”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2일 새벽 6시, (유)여수보건공사에서 환경미화원으로 일하는 홍계선(50) 씨를 만나 직업 귀천의 경계를 무너뜨린 이유와 작업 환경, 사회인식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다음은 그와의 인터뷰다.

가로등이 없는 어두운 곳은 위험하다.

환경미화원 “직업에 대한 인정을 받고 자부심도 높다!”

- 최근 취업난으로 인해 환경미화원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졌다. 이에 동의하는가?
“사회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 예전에는 우릴 내려 보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러나 지금은 변했다. 이는 예전에는 못 배운 사람들이 주로 하던 직업이라 배운 사람들이 들어오길 꺼려했는데 지금은 대졸자에 대학원 졸업자까지 서로 들어오려고 애쓴다.”

- 본인 스스로도 좋은 직장이라 생각하는가?
“그렇다. 이 일을 해서 먹고 살고 있다. 주위에서도 좋은 직장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늘었다. 직업에 대한 인정을 받고 있어 자부심도 높다. 새벽에 일어나 출근하는 게 흠이지만, 어디 흠 없는 직업이 있는가? 지금은 직장 있는 게 최고다. 직업 귀천에 대한 경계는 이미 무너진 상황이다.”

- 직업 귀천의 경계를 무너뜨린 것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첫째, 취업난이다. 일하려고 해도 들어갈 곳이 부족하다. 살기 위해선 벌어야 하는데 직업이 있어야 벌지 않겠는가?

둘째, 작업환경의 변화다. 청소차만 봐도 전에는 수동식 박스차였다. 그러나 지금은 압축차다. 기계화가 일의 강도를 수월하게 변화시켰다. 또 시작 단계지만 자동 도로 청소차까지 현장에 배치되고 있다. 이 차를 사용할 때 도로변에 차가 주차되어 현장에서 쓰기가 어려운 사정도 있긴 하다.

셋째, 안정적인 보수다. 전에는 쥐꼬리만 했으나 지금은 평균 3천만원 내외의 보수를 받고 있다. 그래서 사회 인식이 바뀌는 것이다. 이런 것들이 귀천의 경계를 무너뜨리지 않았나 생각한다.”

아쉬운 점, “나가는 사람은 있는데 인력은 안뽑아”

- 작업은 강도가 좋아졌다고 하지만 아직 열악할 것 같은데 실제 상황은 어떤가?
“많이 수월해졌다. 작업은 평일보다 주말에 많다. 관광지 주변의 경우인데 주말에 관광객이 몰려 쓰레기가 쌓인다. 이는 관광객들이 쓰레기를 되가져 가는 게 아니라 습관적으로 버리기 때문이다. 쓰레기를 안치우면 도시 이미지가 나빠져 주말에도 출근해 치울 수밖에 없다. 쓰레기를 버리기 전에 먼저 한 번 생각하길 권한다.”

- 작업현장이 위험요소들이 아직도 많은데 예를 들면 어떤 것들이 있는가?
“어두운 새벽에 골목 가로등이 꺼져 있을 때는 위험하다. 안전조끼를 입지만 청소하느라 시선 돌려 안전을 살필 겨를이 없다. 차가 언제 올지 모르는 잠재적 위협 요소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
“정년퇴직 등으로 나가는 사람은 있는데 인력은 안 뽑는다. 예산 등의 사정이 있겠으나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 또 분리수거와 종량제 봉투를 사용 안하는 사람이 여전히 많다. 꼭 분리수거와 종량제봉투 사용을 해야 한다.”

여수시의 쓰레기 처리 관련 예산은 2007년 174억7900만원, 2008년 182억3300만원 으로 증가 추세다. 여수시 관계자에 따르면 “다른 지자체도 이와 비슷하다”고 한다. 쓰레기양을 줄이는 것은 처리 비용 뿐 아니라 환경미화원의 작업 강도를 줄이는 지름길이다.

서로에 대한 배려가 강조되는 시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저씨들이 없으면 어찌 편하게 살겠냐?”
청소부 장정주 인터뷰, “마음을 비워야”


음식물 쓰레기 수거.


“청소부? 옛날에는 천하다고 꺼려했지만 요즘은 서로 하려고 줄 섰어!”

청소부 아니, 미화원 경력 23년의 장정주 씨의 말에 자부심이 역력하다. 하긴, 일자리가 없어 팽팽 놀고 있는 젊은이들이 수두룩하니 자부심이 생길만도 하다.

“청소부? 예전에는 거들떠도 안보더니 지금은 4년제 대학 나온 젊은이들이 서로 하려는 하는 직장이 됐지. 말이야 바른 말이지만 청소부도 안정적인 직장 아닌가?”
  
그러나 가을에는 낙엽 때문에 일손이 더 필요하다. 낙엽이 가벼워 힘들지 않을 것 같지만 실은 “3~4㎞씩 맡은 구역을 처리해야 하기에 낙엽 쓸기가 더 중노동”이다. 다음은 장정주(55, 여수) 씨와의 인터뷰 전문.

재활용 쓰레기 수거.


분리수거도 배려하는 마음이다!

- 생활쓰레기가 도로변에 남아 악취가 풍기기도 하는데 그 이유는 무엇인가?
“여름에는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경우도 있다. 쓰레기 배출을 일몰 후부터 일출 전까지 해야 하는데 그걸 모르고 아무 때나 버리기 때문이다. 또 청소 차량 진입이 가능한, 지정된 곳에 해야 쓰레기가 남지 않는다.”

- 쓰레기 종량제 봉투 사용은 잘 하는가?
“쓰레기 불법 투기와 소각 시 최고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규격 외 봉투를 사용하는 사람들과 간혹 말다툼 할 때가 있다. 꼭 벌금을 때려야 규격봉투를 사용하려는지 이해할 수 없다. 꼭 규격봉투를 사용해 쓰레기를 버리길 바란다.”

- 쓰레기 수거 시 다치기도 하는가?
“자잘한 사고들이다. 일반 쓰레기는 종량제 봉투에, 음식물 쓰레기는 스티커를 부착한 전용용기에 버려야 한다. 또 재활용품은 품목별로 분류해 끈으로 묶거나 투명봉투에 담아서 버려야 한다. 그런데 이게 다 섞이다 보니 못, 유리 등에 찔리기도 한다.”

- 분리수거는 잘 되는가?
“엉망이다. 몇 아파트를 빼고는 분리수거가 잘 안된다. 우리가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어도 분리수거를 않고 그냥 버리는 경우도 많다. 그로 인해 청소부들이 다치기도 한다. 분리수거도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일반 쓰레기 수거.


쓰레기 처리보다 낙엽 쓸기가 더 ‘중노동’

- 근무 형태는 어떤가?
“주 5일 근무다. 차량은 재활용 쓰레기 팀과 음식물 쓰레기 팀, 일반 쓰레기 팀으로 나뉜다. 일반 쓰레기 수거팀은 4인 1조(기사 포함), 나머지는 3인 1조다. 두 달에 한 번씩 일이 바끤다. 새벽 4시 30분 출근, 5시 조회, 5시 30분 현장에 투입된다. 차량에 꽉찬 쓰레기를 하루 네 번 버리면 5시 퇴근이다.”

- 노동 강도는 어느 정도인가?
“분리수거를 안했을 때에는 장롱 등 무거운 것이 많아 들다가 허리를 삐끗하기도 했다. 하지만 분리수거 실시 후, 쓰레기 부피와 무게가 줄어 수월하다. 쓰레기 처리보다 낙엽을 처리하는 가을이 중노동이다. 이때 구역을 3~4㎞씩 맡아 처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 애로점은 무엇인가?
“차량이 진입해야 하는데 불법 주정차로 인해 못 들어가는 경우가 있다. 이로 인해 많이 부딪친다. 그런 사람들은 우리에게 ‘내가 내는 세금으로 월급 받으면서 왜 잔말이 많냐’며 항의하기도 한다. 이럴 때 속상하다. 또 보다시피 이렇게 비 올 때 속옷이 젖기도 한다.”

장정주 씨의 표정이 밝다.


일을 할 수 있어 얼마나 다행인가!

- 보람도 있을 텐데, 소개하자면?
“커피, 음료수 등을 시민들이 가져다주기도 한다. 또 ‘아저씨들이 없으면 우리가 어찌 이렇게 편하게 살겠냐?’라며 좋게 봐주기도 한다. 이럴 때 보람을 느낀다.”

- 건강관리는 따로 하는가?
“새벽에 출근하니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규칙적인 생활이 건강 비결인 것 같다. 그리고 화ㆍ금요일 퇴근 후 동료들과 공을 찬다. 젊었을 때는 안찼는데 나이 먹어 배웠다. 주 2회 공을 차서 그런지 체력이 좋아졌다.”

- 하고 싶은 말은?
“청소부? 옛날에는 천하다고 꺼려해 거들떠도 안보더니 지금은 4년제 대학 나온 젊은이들이 들어오려고 줄 서 있다. 요즘 같이 어려운 때, 이런 일이라도 할 수 있어 얼마나 다행인가. 말이야 바른 말이지만 57세 정년이 확실한 안정적인 직장 아닌가? 그러나 이 일도 쉽지 않다. 마음을 비워야 자신이 편하다. 천직으로 알고 일해야 한다.”

덧. 인터뷰는 비가 오던 24일 새벽, 장정주 씨의 노동현장에서 이뤄졌다. 비를 맞으며 일에 열심인 그에게 이것저것 물어 미안한 마음 가득하다. 모쪼록 모든 미화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기원한다.

관련 기사 청소부 아저씨들의 하루 시작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35
  • 15 5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