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금메달  딸 둘에 아들 하나, 목메달 아들 들
딸 둔 부모는 비행기 타고 아들 둔 부모는?

 

 

“안녕하세요.”

병원 입원실에 갔더니 많은 할머니들이 누워 계시대요. 대부분 허리와 무릎 수술 후 진료 중이시더군요. 역시 건강이 제일이대요. 젊어서 고생한, 세월 탓이려니 했습니다.

아내가 병상에 계시는 할머니들께 호두와 바나나를 쫙 돌렸습니다. 고맙다더군요. 그 중 한 할머니께서 그러시데요.

“교대하러 왔어? 살아선 딸이, 죽어선 아들이 좋다더니, 역시 딸이 제일이야.”

많이 듣던 말인지라 웃음이 나대요. 자식을 대하는 부모 마음은 이렇다고 합니다.

“열 손가락 깨물어 봐라 어디 안 아픈 손가락 있는지?”

부모에게 자식은 그 자체로 소중하다는 의미입니다. 하지만 자식을 대하는 부모 마음이 과연 다 똑 같을까요?

“아들 딸 구분이 무슨 소용이냐?”

그렇지만 이 구분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생깁니다. 무엇을 달고 나오느냐에 따라 집안 희비가 바뀝니다. 그래 옛날엔 칠공주 집 등의 말이 나왔을 겁니다. 남아 선호사상이 뿌리 깊었습니다.

그러다 차츰 세상이 바뀌고 있습니다. 대개 자녀가 한명이나 두 명입니다. 하여, 많이 낳으려 해도 현실적으로 어렵지요. 자식 키우는 입장에선 교육비 등의 부담이 많기 때문이지요.

각설하고, 요즘엔 이런 말이 나왔습니다.

금메달, 딸 둘에 아들 하나.
은메달, 딸 하나 아들 하나.
동메달, 딸이 둘.
목메달, 아들만 둘.

왜 이렇게 바뀌었을까?

요즘엔 딸은 부모에게 외국 여행 시켜주고, 아들 둔 부모는 대중교통 탄다고 합니다. 연유로 딸을 많이 선호한다나요.

일반적으로 부모 생전에는 딸이, 부모 사후에는 아들이 효도합니다. 아들은 부모 사후에 제사를 지내기 때문이라나요. 그래서 요즘은  부모 생전에 딸을, 부모가 돌아가신 후에는 아들을 선호하는 거겠죠. 

부모에게 형편이 좋은 자식은 좋은 대로 못한 아이는 못한 대로 모두 신경이 쓰입니다. 단지 그 사랑이 ‘자랑’‘측은’으로 나뉠 뿐입니다.

이로 보면 생전이든 사후든 아들 딸 상관없이 자식은 부모에게 보배 같은 존재입니다. 하여, 자식은 존재 자체로도 행복하고 귀한 존재입니다.

“죽고 난 후 후회하지 말고, 부모님 살아 계실 때 잘하라!”

병원에 누워 계시는 할머니들 말씀이 자식이 보고 싶다는 하소연을 많이 하시더군요.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다가왔습니다. 한 번씩 들러 보시는 게 길러주신 부모에 대한 최상의 효도요, 자녀에겐 좋은 교육이 될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튜어디스, 남자 선후배 기대는 ‘미팅’ 주선
직장인으로 첫 비행 나선 스튜어디스 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스타 항공의 곽성미, 조아라(우) 스튜어디스.

유명 연예인들이 스튜어디스와 결혼하는 소식을 종종 접합니다. 스튜어디스의 예쁜 얼굴에 호감을 갖기 때문이겠죠?

지난 주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 3박 4일간 제주를 다녀왔습니다. 군산 공항에서 이스타 항공을 타게 되었지요. 밝은 미소로 손님을 맞는 예쁜 스튜어디스와 인터뷰하고 싶은 생각이 불현듯 나더군요.

하여, 티켓팅을 하면서 항공사에 인터뷰를 요청했습니다. 행운이랄까, 흔쾌히 수락하더군요. 다른 승객보다 먼저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어떤 분과 인터뷰 할까 망설였는데, 때마침 첫 비행에 나선 스튜어디스가 있더군요.

비행 전후 곽성미 스튜어디스와 인터뷰를 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은 직장 새내기 곽성미 씨와 인터뷰 전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스타 항공.

“스튜어디스는 인사와 서비스만 하는 게 아니다”

- 스튜어디스로 첫 비행 축하합니다. 기분 어떠세요?
“교육받을 때는 저희들끼리 승객이 되어보고 느끼는데, 처음으로 승객을 대하려니 떨리고 실수할까 걱정이 많았어요. 또 신입 티가 나면 어떨까 떨리기도 했어요. 그렇지만 직접 대해보니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 재밌고, 즐거워요.

- 첫 비행 점수를 매긴다면 몇 점일까요?
“70~80점? 정말 바빴어요. 점수가 짠 이유는 첫 비행이라 정신이 없어 업무를 빼먹은 게 있었거든요. 스튜어디스는 보통 인사와 서비스만 하는 줄 아는데 그게 아니에요. 무엇보다 승객 안전이 중요해 안전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거든요. 스튜어디스 1명당 50명 승객 목숨이 달려 있어서요. 열심히 경험 쌓으면 100점을 주는 날이 오겠죠?”

- 첫 비행에서 인상적인 건 어떤 것이었나요?
“고등학교 때 선생님을 만났어요. 승객이 많아 몰랐는데 명찰을 보고 저를 아는 척을 해주시대요. 첫 비행에서 선생님을 만나 좋았어요. 왠지 앞으로도 재밌는 비행이 될 것 같아요. 또 이렇게 인터뷰도 하니 더 행운이 많을 것 같아요.”

- 다니는 노선은 어느 쪽인가요?
신입이라 국내선에 다녀요. 1~2년 정도 경험 쌓으면 국제선에 다닐 수 있겠죠? 국내선은 길어야 50분이지만 동남아 비행은 7~8시간까지 늘어나고, 음료수와 기내식에 면세품 판매까지 서비스가 늘어나 많이 배워야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곽성미 스튜어디스.

스튜어디스, 예쁘고 큰 키보다 더 체력 중요

- 미안한 물음 하나 할게요. 연봉은 어느 정도인가요?
“(주춤하더니) 지난 해 11월 입사해 8주 교육을 1월 6일 수료했어요. 2년제와 4년제 대학에 따라 약간 차이가 나는데 월급 받아보니 2,500만원 내외더군요.”

- 스튜어디스 합격 후 주위 시선은 어땠나요?
“취업이 힘든 시기라 주위에서 많이 부러워했죠. 더군다나 다음 달 졸업 예정이라 더욱 부러워했어요. 부모님도 대견해 하시고. 대학 남자 선후배들이 미팅 주선을 제일 많이 기대하대요. 그러겠다고 했는데 어쩔지 모르겠어요. 우선 업무에 적응해야 하니까.”

- 스튜어디스가 되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하나요?
밖에선 얼굴 예쁘고 키가 커야 한다고 하는데 이 보다 중요한 게 체력이대요. 저도 승무원 교육이 힘들었거든요. 외국어가 돼야 외국인 서비스가 가능해요. 토익, 일본어 자격증 등 준비도 필요하고. 또 표준어 사용과 자세교정, 표정 관리 등도 필수에요. 특히 면접 보기 전에 자연스러워야 하니까 항상 웃는 연습을 했어요.”

- 스튜어디스 되겠다는 꿈이 있었나요?
“저는 공대생이었어요. 주위에서 놀라기도 해요. 고향은 서울이지만 제주도에서 살아 어릴 때부터 비행기를 종종 타 이쪽에 관심이 많았어요. 길에서 승무원을 보면 당당하고 자신감 있는 모습에 반했어요. 그래서 여행 등을 통해 경험을 많이 쌓았어요. 또 외국인 친구를 초대해 홈스테이도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튜어디스는 서비스 요원인 동시에 안전요원이기도 합니다.

“연예인 프러포즈 시 피할 생각은 없다. 다만…”

- 입사 지원 때 경쟁률은 어느 정도였나요?
제가 지원했던 이스타 항공 3기는 경력 5명 신입 20명 모집이었는데 8천여 명이 몰렸어요. 수준은 비슷비슷한 것 같아요. 교육 도중 나간 사람과 입사를 포기한 사람을 빼면 신입은 최종 17명이 뽑혔지요. 올 1월 중에 공채 4기 모집이 있을 예정이라 하니까 많이 도전하세요. 전공과 상관없이 지원 가능해요.”

- 다양한 사람을 만날 텐데, 승객에게 바람이 있다면 무엇이나요?
“비행기 이ㆍ착륙 시 안전벨트를 매거나 전자제품 사용 중지 등을 요청하거든요. 그런데 잘 따르지 않는 승객이 있다더군요. 이는 승객 안전을 위한 것이니 잘 따라 주셨으면 좋겠어요. 승무원은 단순 서비스를 하는 사람이 아니라 안전 요원이기도 하니까요. 그리고 비행기가 흔들릴 때 승무원을 믿고 잘 따라주길 바랄게요.”

- 종종 연예인과 결혼하는 스튜어디스 소식을 듣는데 연예인의 프러포즈가 있을 때 어떨 생각이나요?
“저희는 설립된 지 1년 밖에 안됐지만 저비용 항공사라 승객이 많아요. 하루에 4편의 비행기에 승선할 예정인데 1일 500여명의 승객을 만날 것 같아요. 연예인 이용도 많다고 들었어요. 프러포즈라? 글쎄요. 서로가 좋다면 피할 생각은 없어요. 다만 성급하게 만나고 싶진 않아요.

-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비행기 4대를 도입, 국내선과 국제선 취항을 늘릴 예정이에요. 또 승객 특별 이벤트도 많아요. 많이 이용해 주시면 감사하죠. 저도 언제나 열심히 하는 승무원이 될게요.”

곽성미 씨는 인터뷰 동안 긴장하면서도 수줍은 표정이었습니다. 그런데도 회사 소개를 잊지 않는 당참이 엿보이더군요. 아무튼 새내기 직장인으로서 당당히 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BlogIcon leedam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는 멋진 직업이지만 정말 고생하는 분들입니다.

    2010.01.13 12:16 신고
  2. Favicon of https://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보다 연봉이 약하네요. 조금 의외입니다.;;

    2010.01.13 18:31 신고
  3.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선배들이 스튜어디스에 합격한 친구에게 거는 가장 큰 기대가 소개팅이었던 것 같아요...^^;;
    주위의 소개팅 청탁 뿐 아니라
    아름다운 모습에 반해 프로포즈하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으실 것 같습니다..^^

    2010.01.15 02:45 신고

안개로 인한 운항 지연에 불안했던 기다림
뜻하지 않은 사과에서 관광 서비스를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공항 비행기 티켓팅.

말로만 듣던 비행기 이ㆍ착륙 지연상황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어제 오전 8시30분, 제주공항에 도착해 좌석표를 배정 받으면서 “안개로 인해 비행기 운항이 지연된다”고 안내 하더군요. 그런가 보다 하고 검색대를 통과해 대기실에서 기다렸습니다.

뜻하지 않게 경남도민일보 김훤주 기자를 만났습니다. 그는 “딸 졸업기념 여행을 둘이 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중이다.”더군요. 그러면서 “딸이 제주도가 좋아 살고 싶다.”며 만족스런 여행이었음을 표현했습니다. 아버지와 딸의 이런 여행도 멋지다 싶더군요. 한 수 배웠지요.

여기까진 좋았습니다. 공항 마이크에서는 “김포 등 전 공항이 짙은 안개로 인해 비행기 운행이 중지되었다”는 안내가 계속되었습니다. 그런데 9시 50분으로 예정된 비행기 운항 시간이 11시를 넘자 이러다 발이 묶이게 되는 것 아닌가 싶더군요.

날씨로 인한 지연이라 뭐라 하소연할 데가 없더군요. 승객들은 핸드폰으로 지연을 알리면서 비행기가 뜨기만을 마냥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밖으로 나갈까 싶어 검색대로 갔더니 안내인이 다가오더군요.

“손님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말을 걸지도 않았는데 웃으면서 말을 건네더군요. 비행기 운항 중단으로 당황스런 승객을 보살피려는 태도였습니다. 괜히 기분 좋아지더군요. 밖으로 나가는 걸 포기하고 대기실 상황을 둘러보는데 그치고 말았습니다.

 
안개로 인한 비행기 이착륙이 제한돼 붐비는 탑승 대기실.
3시간 후 비행기에 올랐지만 여전히 시야가 흐립니다.

낮은 자세의 스튜어디스에게서 관광 미래를 보다

시간 보내는 방법도 다양하더군요. 의자에 앉아 TV를 보는 이, 면세점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이, 음식점에서 배를 채우는 이, 잠을 청하는 등 다양했습니다. 그러다 12시가 넘어서야 운행 중단이 천천히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12시 50분, 드디어 이스타 항공의 군산 행 비행기가 뜬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렸습니다. 개찰구로 갔더니 항공사 관계자가 와서 “비행기 이륙이 지연되어 죄송합니다.”라고 정중히 사과 하더군요.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상황이라 당혹스러웠습니다.

어찌됐건, 비행기를 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비행기 내에서 뜻하지 않은 모습을 접했습니다. 앞좌석에 앉았는데 한 스튜어디스가 쭈그리고 앉아 공손하게 비행기 지연을 사과하더군요. 3시간 여 동안 비행기가 뜨기만을 기다려야 했던 불쾌함이 풀리더군요.

인상적인 것은 이들의 잘못이 아닌 날씨 탓인데도 승객을 위에서 내려다보는 자세가 아니라 승객보다 낮은 자세로 쪼그려 앉은 모습이었습니다. 여기에서 비행기 서비스 자세를 보게 되었습니다.

이런 친절이라면 관광객을 모으는 첨병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겠구나 싶어 기분 좋았습니다.


낮은 자세에서 사과하는 스튜어디스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이곳에서 이뤄졌습니다. 흐뭇했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yjhkim.tistory.com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분좋은 글입니다.
    쪼그리고 앉아서 사과를 하면
    도저히 화를 낼 수가 없겠는데요~

    2010.01.12 14:11 신고
  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객을 위하는 자세가 보기 좋습니다.
    제주관광 잘 하셨지요~

    2010.01.12 14:12 신고
  3. Favicon of https://semiye.com BlogIcon 세미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관광 잘 하셨나요. 잘보고 갑니다.

    2010.01.12 14:18 신고
  4. EUIJIN99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내용은 아마 사과하는 모습이아니고 비상시에 비상탈출 협조해 달라는 설명을 하기위한 것일겁니다.
    비상구 옆좌석에 타면 항상 설명을 해주게 돼있답니다.
    어쨌든 잘 읽었고요.

    2010.01.12 14:32
    • 임현철   수정/삭제

      비상구가 아니라 오르내리는 앞좌석 사진입니다.
      비행기 타면 일정시간 전자제품 사용을 중단해야 하는 사정 때문에 사진을 찍지 못한 것입니다.

      2010.01.12 19:37
  5. 김민우~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이신줄 아셔야 합니다.... 만약 중국이었으면 밤 샙니다.... 3시간까지 기다리다가 그래도 안오면 공항안이 완전히 난민촌이 따로 없습니다..... 더 재미있는것은 같은 중국항공이라도 자기네들 국내는 띄우면서 국외는 항공이 남아야 띄운다는겁니다,,,,,,

    2010.01.12 16:56
  6. Favicon of https://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잘 타셨으니 다행이네요 ^^..

    2010.01.12 17:21 신고
  7. Favicon of http://diohegk@vile.com BlogIcon dijl3gh   수정/삭제   댓글쓰기

    w지방 수형신문사에도 기자라고 하는 직종이 있는 모양입니다.
    여느 신문사 처럼 광고수입과 기타 수입으로 운영을 하겠지요....
    기타 수입엔 신문사의 기타 수입과 개인의 기타 수입이 있을것이구요...
    그 기타 수입으로 했을것이라 짐작되는 여행이 참으로 즐거우셧겟습니다 그려

    2010.01.12 17:35
  8. 남방항공타지말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 1월 1일에 부산에서 중국 심양가는 남방항공 비행기를 탔었지요.
    심양공항이 얼었다며, 대련공항에 내려주더군요.
    항공사에 대책을 물었더니 한국가서 말하더라구요..
    결국 자비로 버스를 대절해서 심양까지 이동했죠...
    한국에 돌아와서 항공사에 항의하니, "중국가서 항의하세요."하더군요.
    중국비행기 타지마세요...

    2010.01.12 23:21
  9. mjccf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타항공인데 많은분들이 이스타나로 부르네요?

    2010.01.13 10:08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9
  • 15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