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오

여수박람회 사후활용, 밀실 계획에 '분통' “여수시, 시민, 전문가로 도시발전협의체 구성” 25일, ‘엑스포 사후활용 방향과 정책과제 토론회’ “박람회 전에 했던 토론회들과 똑같은 내용에 진전이 없는 토론회다. 여수박람회 사후 관리 방향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해 달라.” 지난 25일, 민주통합당 김성곤ㆍ주승용 국회의원 및 국회입법조사처가 공동 주최해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여수엑스포 사후활용 방향과 정책과제 토론회’에 참석한 어느 기자의 질문입니다. 이에 대해 김성곤 의원은 “그 소리 나올 줄 알았다. 아직 2012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 용역 결과가 나오기 전이라 그렇다”며 “이 토론회는 2012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에 대한 국회 차원의 견제와 예산확보 노력으로 이해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연영진 국토해양부 해양정책국장은 ‘여수엑스포 사후활용을.. 더보기
구름 인파 몰리는 아쿠아리움 직접 보니 아쿠아리움 평, “볼 게 많고 신기” VS “기대에 못 미친다” 아이가 변할 턴 포인트 찾는 부모에게 권한다 여수 엑스포 만족도는 즐기려는 자세에서 갈려 여수 박람회장. 빅오와 주제관. 아쿠아리움 앞에 줄 선 관람객들. 박람회장 풍경. ‘제일 먼저 무엇을 볼까?’ 지난 15일 아침 8시40분, 2012여수세계박람회장을 들어서며 잠시 고민했습니다. 결론은 아쿠아리움이었습니다. 엑스포장 최고 인기관이고, 언론 등을 많이 타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곳이니까. 지난 5월 12일 시작된 여수 박람회장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면서도 아쿠아리움을 보길 늦췄던 이유가 몇 가지 있습니다. 첫째, 엑스포 사후에도 계속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둘째, 여수에 사는 관계로 외지 관광객에게 양보하는 게 먼저였.. 더보기
여수박람회, 호랑이 그림에서 고양이 그림으로 여수엑스포, 한달 ‘시행착오로 실망과 우려 안겨’ “조직위, 지역과 소통하려는 자세 갖추어야” “여수선언, 페이퍼에 그친다면 거짓박람회” [인터뷰] 이상훈 여수EXPO시민포럼 사무처장 여수 박람회 해상무대 공연. “박람회 잘 되고 있는 겨?” 여수 시민이 모이는 곳이면 빠지지 않는 화두다. 이처럼 여수 시민의 박람회에 대한 관심은 지대하다. 하기야 십 수 년을 박람회에 매달렸으니 당연하다. 여수 시민의 박람회에 대한 평은 대체로 “기대에 못 미치나 관광 인프라가 어느 정도 구축됐다는 점에서 만족한다."고 한다. 그러나 '흥행 저조로 인한 지역 상권 위축 등 경제 파급 효과가 의심스럽다”는 지적도 많다. 이에 반해 강동석 여수박람회 조직위원장은 11일, 개막 한 달을 맞는 기자회견에서 “관람객이 당초 예상.. 더보기
2AM 이승환 등 빅5 콘서트, ‘여수 밤바다’ 압도 여성 팬이 남자 아이돌 가수에게 빠져 드는 이유 여수 엑스포 빅오, 세븐 시크릿 김건모 공연 ‘캬’ 여수 엑스포 빅오 무대에서 빅5 공연이 있었습니다. 김건모가 첫 스타트였습니다. 청소년들은 사진 담기에 바빴습니다. “카~ 악~~~” 난리, 난리 이런 난리가 없습니다. 청소년들이 뒤집어졌습니다. 이름만으로도 무게가 느껴지는 이들을 만났으니 당연합니다. 지난 25일, 2012여수세계박람회장 빅오(Big O) 해상무대 빅5(Big 5)가 떴습니다. 이날 빅 5 공연에는 2AM, 세븐, 시크릿 등 대한민국 대표 아이 돌 신진 그룹과 김건모, 이승환 등 중고참 가수의 조인 콘서트에 수만 인파가 몰렸습니다. 이외에도 엠블랙 등까지 합세했습니다. 세븐 무대 매너가 장난 아니었습니다. 환호가 대단했습니다. 청소년을 .. 더보기
박지민, 이하이, 수펄스 무대 직접 보니 K팝 스타 VS 슈퍼스타 K 여수공연 '환호' 여수 엑스포, 6월에도 스타 공연 줄이어 여수 엑스포 빅오 해상무대. 여수 엑스포 빅오 객석에는 K-pop 공연을 보러 온 사람들로 북적였다. 여수 엑스포의 하이라이트 빅오쇼. “와~~~, 까~악~~~.” 어젯밤(25일), 2012여수세계박람회장 빅오(Big O) 해상무대를 배회하던 중 들린 예상치 못한 괴성에 놀랐다. 이 반응은 뭥미(무엇)? 젊은이들 틈새로 고개를 쭉 빼고 주위를 살폈다. “왜 그래?” “수펄스가 차에서 내렸어. 언니~~~.” 수펄스가 군중 틈 사이를 빠르게 헤집으며 사라지고 있었다.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를 흥미롭게 지켜봤던 터였다. 그런데도 수펄스 인기가 하늘을 찌를 줄 미처 몰랐다. 관람석 자리를 잡기.. 더보기
“박람회는 자녀 여행시키는 목적 몇 개가 합쳐진 콘텐츠” “엑스포, 해외여행처럼 준비해야”…“빅오 꼭 봐라” [인터뷰] 여수 엑스포 조직위 홍보기획과장 손혁기 여수엑스포는 다양한 계층의 자원봉사자가 모였습니다. 15일, 국제 미디어센터 앞에서 처음 대면한 2012 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원회 손혁기 홍보기획과장은 모자에 선글라스 차림이었다. 게다가 턱 수염까지 더부룩하게 자라 있었다. 그에게 인터뷰를 요청한 건 묵묵히 일하는 조직위 사람을 알고 싶은 탓이었다. 그와 함께 박람회장 안으로 들어갔다. “수염, 시간이 없어 못 자른 건가요? 취향인가요?” “집에 보내달라는 무언의 시위입니다. 하하~” 그는 걸으면서 쉼 없이 걸려오는 전화를 받았다. 바다 위에 들어선 주제관을 보며 의자에 앉았다. “저 바다 보세요. 깨끗하죠? 박람회 전에는 얼마나 더러웠다고요. 지금은 .. 더보기
여수 엑스포 즐기기, 박람회장~오동도~향일암~전복집 오동도와 장범준 감상 필수 돌산 향일암을 거쳐 전복 요리로 마무리 2012 여수세계박람회장 내에 선보인 공중 부양에 관람객이 모여들었습니다. 2012 여수세계박람회가 막이 올랐습니다. 박람회장은 3만 원에서부터 20여만 원에 이르는 비용을 들여 티켓을 구입해야 관람이 가능합니다. 투자비용이 아깝지 않으려면 현명한 관람 방안이 있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여수 엑스포를 최대한 즐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첫째, 아는 게 힘입니다. 주제관, 국제관, 기업관, 각종 공연 등에 대한 정보가 충분히 있어야 전시관과 공연에서 보여주고자 하는 내용을 최대한 느낄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나무만 보고 산은 보지 못한 채 대충 보고 평가해 버리는 우를 범하기 쉽습니다. 둘째, 도전정신입니다. 사람이 많든 적든 따지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