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떻게 우산을 십년씩이나 쓸 수 있대요?
질긴 십 년 인연의 시작, “내 것에 대한 애착!”
“찾는 시늉도 안한다. 없으면 사 달래면 그만”




장마, 우산이 필요합니다.








“두둑, 후두두 둑….”



비. 장마, 지겨울 때도 됐건만 또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이처럼 자연은 늘 한결같습니다. 그러나 우리네 인간은…. 누굴 탓하겠어요. 굳이 탓하자면, 자신의 형상으로, 소우주로, 요렇게 만든 당신. 즉, ‘신’을 탓해야겠지요.

 


그간 지나쳤는데, “♪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빗속에도 삶이 들어 있네요.




10년 된 우산 똑딱이가 고장나 요렇게 묶고 다닙니다.


 

 



우산, 갖고 나가면 당일로 잊어버리기 일쑤

 

 



“뭔 비가 이리 온대.”

 

 



우산을 접고, 사무실을 들어오던 김미숙 씨의 말 속에 ‘안녕하세요?’란 인사말까지 들어 있습니다. 그러면서 건네는 듯, 혼자 말인 듯.

 



“어, 우산 꼭 따리가 떨어졌네. 떨어진 줄도 몰랐네. 언제 떨어졌지?”


 

 


그녀 얼굴엔 안타까움과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대차나, 우산을 지탱해 주는 뼈대 살 꼭 따리 하나가 빠졌습니다. 이런 우산 수없이 봤던지라 그러려니 했습지요. 농담 삼아 말을 던졌습니다.

 



“특별히 귀한 우산이나 봅니다.”



그녀, 웃으면서 건네는 소리에 귀가 번뜩였습니다.


 

 


“이 우산 십년 됐어요.”


 

 


와~, 기절초풍할 일입니다. 내 것에 대한 집착(?)이 없어 설까. 이놈의 우산 갖고 나갔다 허면, 당일로 잊어버리기 일쑤. 길게 간다 싶으면 한 달? 아니, 한 달이 뭐야. 일주일? 그래 일주일. 우산, 그만큼 간수하기 버겁습니다.


 

 


암튼, 이런 사람 입장에선 ‘10년 된 우산’은 있을 수 없는 기적입니다. 비결이 뭔지 들어야 직성 풀리지요.

 

 



10년 된 우산입니다.




어떻게 우산을 십년씩이나 쓸 수 있대요?



- 어떻게 우산을 10년씩이나 쓸 수 있대요? 십년 된 우산 구경 한 번 해 보게요.


“우산이 다 똑 같지 뭐 다를 게 있나요. 마음에 들어서 가지고 다니지만, 다른 우산보다 좀 더 튼튼해요. 바람 불어도 까지거나 날리지 않고, 망가지지 않아 쓸 만해요.”



- 우산, 10년 쓴 세월 동안 헐은 곳이 있을 텐데?


“요기 우산 꼭 다리에 녹이 좀 쓸었고, 우산대 꼭 따리 하나 떨어진 거, 우산 묶는 똑딱이 떨어진 거 말고는 아직 쌩쌩해요. 2~3년은 더 쓸 수 있어요.”



- 꼭 따리 떨어진 거 고친다더니 고쳤어요?


“아들한테 고쳐 달랬더니, 이렇게 묶어 줬어요. 우리 아저씨는 ‘우산 하나 가지고 뭐 그리 애를 터진가? 걱정할 일도 없다’며 뭐라 대요. 아무 것도 아닌 우산이지만 쓸 수 있는데 버리기도 아깝고. 우산대가 부러지면 모를까, 계속 써야죠. 이 우산은 손때가 묻었고, 또 정이 들어 없으면 허전해요.”




녹이 10년 세월을 증명합니다.

 

 




질긴 십 년 인연의 시작, “내 것에 대한 애착!”




- 우산 어떻게 얻게 되었나요?


“10년 전 이맘 때 쯤, 식당에 밥 먹으러 갔다가 나오는데 비가 오대요. 비가 그치길 기다리고 있는데, 아는 분이 자기 우산 쓰고 가라고 주대요. 자기는 일행과 같이 쓰면 된다고. 그렇게 인연이 시작됐어요.”



- 우산을 십년간이나 쓸 수 있었던 비결이 뭔가요?


“혼자만 써요. 가족들도 내 건 잘 안 만져요. 밖에서도 잃어버리지 않게 꼭 들고 다녀요. 다른 사람들이 옆에서 차에 두지 뭐 하러 들고 다니냐 그래도, 그 차를 안 탈 경우가 생길 수 있잖아요. 그래 옆에 꼭 끼고 다녀요. 없으면 애 터져요. 내 것에 대한 애착이죠.”



- 우산이 이것 하나뿐이나요?


“일할 때는 상태가 안 좋은 우산을 써요. 또 이 우산은 긴 우산이잖아요. 접어서 다녀야 할 때는 접는 우산을 쓰죠. 접는 우산은 5년 됐어요. 그런데 저번에 동생이 쓰고 갔다가 버스에 두고 오는 바람에 잃어버렸어요. 동생이 나한테 혼났지요. 동생이 미안하대요.”




꼭따리가 빠진 게 애가 탔는데 아들이 묶어줬답니다.


 

 



“찾는 시늉도 안한다. 없으면 사 달래면 그만”




“뭐 이런 걸 글로 다 쓴대요.”



그녀, 쑥스러워 합니다. 우산을 십년이나 쓴 사실 자체가 대단합니다. 이건 우산과의 긴 연애라 볼 수밖에. 주위에선 요즘 아이들 보며 한탄합니다.



“도대체 자기 것에 대한 개념이 없다. 예전엔 뭐 하나 잊으면 찾으려 애를 썼는데, 요즘엔 찾는 시늉조차 안한다. 없으면 사 달래면 그만이다. 이걸 또 사 주는 부모라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편소설] 비상도 1-65

 

 

열 셀 때까지 일어나지 못하면 패한 것
나뭇가지 사이를 교묘하게 날아드는 참매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비상도>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주제는 권선징악이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그곳은 권투도장이었다. 그가 출입문을 열고 들어섰을 때 낮에 보았던 무리들 외에도 이삼십 여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몰려와 있었다. 권투를 배우는 원생들 외에도 구경을 나온 사람들이 꽤 있는 것으로 보아 낮에 그 사무실에서 보았던 건달들 중 일부가 이곳에서 권투를 하는 모양이었다.

 

 대결을 펼칠 비상도와 열다섯 명을 제외한 사람들이 바깥으로 둘러앉았다. 도장에서 겨루느니 만큼 관장의 중재로 사람이 상할 정도의 심한 공격은 허용되지 않았고 쓰러진 자가 열을 셀 때까지 일어나지 못하면 그자는 패한 것으로 룰이 정해졌다.

 

 

 관장의 시작 소리와 함께 그들은 일제히 원을 그리며 비상도를 에워쌌다. 그 순간 비상도의 뒤에 있던 두 녀석이 동시에 점프를 하며 그를 향해 발을 날렸다. 비상도가 점프를 한 것도 그 짧은 순간이었다.

 

 

  “타탁!”

 

 

 둔탁한 소리가 들렸다. 비상도가 점프해 들어오는 자의 향경과 백목락을 양발로 각각 맞받아쳤고 둘은 무릎과 발목을 감싸 쥐고 바닥에 나뒹굴었다.

 

 

 다시 세 녀석이 달려들었다. 권투를 배운 듯 주먹을 날리는 녀석이 둘이었고 발을 차고 들어오는 자가 한 명이었다. 비상도가 두 주먹을 뻗었고 두 놈이 휘두르는 주먹을 정확히 명중시켰다.

 

 

  “퍽!”

 

 

 맨 주먹으로 맞받아친 비상도의 힘이 그들의 주먹을 통해 배꼽 아래까지 묵직하게 박혔고 그들이 배를 쥐고 바닥에 큰 대자로 뻗은 그 순간 권투도장 관장의 예리한 눈이 비상도의 손끝에 머물렀다.

 

 

  “주먹으로 친 것이 아니다!”

 

 

 그의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비상도는 왼발을 축으로 잽싸게 오른발을 뻗어 올리면서 옆에서 들어오는 자의 수월을 찍었고 공중에서 발차기로 공격해 오는 놈의 발이 땅에 닿기도 전에 그의 슬안을 오른 손끝으로 후려침과 동시에 뒤에서 들어오는 덩치가 큰 녀석의 품안으로 파고들어 그의 관자놀이 두 곳을 양손가락으로 찍어 눌렀다

 

 

 세 녀석이 신음소리 하나 크게 내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비상도는 시간이 지날수록 마치 신들린 사람처럼 그들의 가운데로 치고 들어가 공격해 들어오는 자의 턱과 염천을 엄지손가락으로 가볍게 찔러 넣었고 주저앉는 자의 어깨를 밟고 올라가 미처 상대방이 주먹을 내밀 틈도 없이 발끝으로 그들의 잠룡과 삼음교를 가격했다.

 

 

 공격하는 사람의 손과 발이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마치 나뭇가지 사이를 교묘하게 피해 날아드는 참매처럼 소리 없이 날카로운 발톱으로 급소를 찍었다.

 

 

 그들은 때리는 것은 고사하고 주먹다운 주먹 한 번 날리지 못하고 한겨울 썩은 고목 나자빠지듯 쓰러졌다. 비상도가 적극적인 공격 자세를 취했다. 먹이를 노리는 한 마리 표범처럼 잔뜩 웅크렸다가 도약했다.

 

 

 무서운 점프였다. 상대방의 어깨를 뛰어넘어 등 뒤에 있는 녀석의 아문, 조타, 신도를 발끝으로 찍음과 동시에 내려오는 힘으로 가볍게 몸을 들려 두 손을 들어 옆에 있던 자의 독고와 턱을 휘감아 때렸다.

 

 

 관장이 손을 들었다.

 

 

  “사장님, 계속하실 생각이십니까?”
  “아니오. 됐습니다. 저희들이 졌습니다.”
  “고맙소.”

 

 

 관장은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현존하는 그 어떤 무예로도 십 수 명을 상대로 이긴다는 것은 그 아무리 고수라 하더라도 불가능한 일이었다. 상대가 손을 놓고 있는 것도 아니었다. 이 도장에서 매일같이 와서 운동을 하는 젊은이가 네 명이나 되었다.  (계속…)

 

 

 

 

 

 

 다음은 올 1월 갑작스레 고인이 되신 고 변재환 씨의 미발표 유고작품을 그의 가족에게 지적재산권을 위임받아 연재하는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9
  • 15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