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림욕장

땀 쫙~ 빼는 매운 사천 짬뽕의 진수 [장흥 맛집] 사천 짬뽕, 탕수육, 잡채밥 - 덕성루 장흥에 가시면 권하는 맛집이 있습니다. 저희는 장흥 산림욕장에 갔다가 들리게 되었습니다. SBS '맛 대 맛' 프로그램에까지 나왔던 음식점입니다. 땀 쏘옥~ 빼니 개운(?)하더군요. 사람들이 몰리는 집입니다. 맛대 맛 등에 나온 증거랍니다. 메뉴판입니다. 탕수육 한입... 간단한 밑반찬입니다. 탕수육도 한입~^^ 잡채입니다. 얼큰한 국물의 사천 짬뽕 잡채. 말 좀 하시고 드슈~^^ 무더위야 물렀거라~~~ 네가 그리 맵다고? 그렇다면 건더기만... 이열치열입니다용~^^ 더보기
여름 피서철, 숙박업소 바가지 상술에 멍들다! 모텔 15만원, 민박 10만원. 현찰박치기? 휴가철 바가지요금, 당국은 뭐하나 몰라 “광복절 낀 3일 연휴, 뭐 할 거예요?” 지난 6, 7일 전북 남원과 순창 등지를 돌았던 터라 이번 주는 방콕하려고 했지요. 대신 집 근처 산림욕장에 한 번 들를 생각이었지요. 이를 눈치 챘는지 아내가 의향을 묻더군요. “당신 가고 싶은 데 있어?” “….” 지난 14일, 저는 장흥 누드 삼림욕장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아내는 경남 남해를 추천하더군요. 가족회의 끝에 남해로 결정되었습니다. 온 가족이 집안 청소를 먼저 끝낸 후, 부랴부랴 여행정보와 텐트 등을 챙겼습니다. 야영할 생각이었지요. “집 떠나면 개고생. 집이 최고지.” 여행에서 돌아올 때면 언제나 드는 생각입니다. 그럼에도 떠날 때면 언제나 콧노래가 흘러나옵니.. 더보기
외박한다는 딸 요구에 내린 기상천외 처방 어느 부모가 밖에서 잔다는 딸 쉽게 허락할까? 부모 양해 하에 귀한 딸을 하루씩 재우는 이유 혹시 싶은 게 부모 마음이지요. 아이들이 밖에서 자는 걸 쉽게 용납하는 부모는 없겠지요? 그것도 딸의 요구라면 긴장할 것입니다. “엄마 친구 집에서 하루 자도 돼요?” 딸아이가 식탁에서 엄마를 졸랐습니다. 13살이라 아직 밖에서 잘 나이는 아닙니다. 버릇은 애초에 잡는 게 좋다지요. 하지만 아내가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보았습니다. 딸아이 친구 집은 위로 오빠, 그리고 여동생 둘 등 요즘 보기 힘든 여섯 식구가 사는 대가족입니다. 그렇잖아도 바글바글한 집에 딸아이까지 가세하면 민폐일 것 같습니다. 딸아이는 미적거리는 엄마 허락을 받고 말겠다는 듯 히든카드를 던졌습니다. “친구 부모님도 허락하셨단 말에요.” 요 정도.. 더보기
“아는 것은 느끼는 것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나무가 아파요. 껍질 벗기지 마세요!” 여수 미평동 산림욕장 나무들의 수난 최고 휴식처를 꼽으라면 단연 산림욕장입니다. 나무가 내놓은 산소는 물론이거니와 맑고 청아한 새소리, 졸졸졸 흐르는 계곡 물소리 등으로 온갖 자연이 함께 숨쉬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정신까지 건강해진 느낌입니다. “아는 것은 느끼는 것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런 이유로 우리 가족은 가까운 여수시 미평동의 산림욕장을 자주 찾습니다. 또 우리 가족이 정한 ‘가족 나무’인 ‘서어나무’를 만나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지난 18일 이곳을 찾았습니다. “어, 누가 나무를 이렇게 만들었지.” 앞서 가던 아내가 비명에 가까운 탄식을 지릅니다. “어, 누가 나무를 이렇게 만들었지.” 편백나무 껍질이 여기저기 벗겨져 있습니다. 한두 군데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