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섬

이렇게 맛있는 점심, 바닷가에서 처음 '미인은 석류를 좋아해', 아내와 딸 중 미인은 누구? “우리가 믿을 건 밖에 없어. 그치?” 삼섬의 기운 제대로 받으려면 이렇게 하세요! 향기를 간직한 벗과 여수 갯가길을 걸으면서… 여수 갯가길 굴전의 갯가입니다. 깊은 가을이 앉았습니다. “차 두고, 버스 타고 가세.” 벗과 함께 길을 걸었습니다. 이름 하여, 여수 갯가길. 이 길은 갯가 길과 갯가 산길의 연속입니다. 어떤 길이 이어질까, 궁금한 곳입니다. 여수 돌산 굴전에서부터 월전포까지 걸었습니다. 지난 번과 달리, 도로 위를 걸어 위험했던 구간 밑 갯가길로 나섰습니다. “갯가길이라 그런지, 처음인데도 참~ 정겹네!” 이심전심. 대학시절, 밤 열차를 타고 집에 오던 길에 갯냄새가 코를 스치면 잠결에서도 ‘여수에 다 왔구나!’하고, 눈 뜨게 했던 추.. 더보기
개장한 ‘여수 갯가길’ 1코스 직접 걸어보니 삼성가가 원했던 삼 섬과 천년의 경제 대통령 탄생? 남해안관광 새 트랜드 400km ‘여수갯가길’ 26일, 첫 개장한 ‘여수 갯가길’ 1코스를 걷다 이 삼 섬의 기운은 앞으로 천년의 세계 경제 대통령을 만든다고 합니다. 개장식에서 기능재부 하신 분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300여 명이 개장식에 동참하였습니다. “여수에 이렇게 아름다운 길이 있었다니 정말 놀랍습니다.” 지난 26일 개장한 ‘여수 갯가길’ 제1코스를 걸었던 유화숙(서울, 갤러리 자작나무 관장) 씨 소감입니다. 그녀는 “제주 올레와는 또 다른 느낌이다”며 “‘여수 갯가길’ 대박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여수 갯가길’은 총 25개 코스, 400km가 넘는 길입니다. 그 중 제1코스인 돌산대교~무술목까지 22.9km를 전국에서 온 300여명의.. 더보기
미리 가 본 남해안 관광 ‘여수 갯가길’ 삼성가가 사길 원했던 삼섬과 천년의 경제 대통령? 남해안관광 새 트랜드 400km ‘여수갯가길’ 26일, 1코스 첫 개장...돌산공원~무술목 22.9km 대나무숲길, 갯벌생태체험, 비렁길을 한번에 “토요일에 개장할 친환경 힐링 ‘여수 갯가길’ 미리 한 번 가볼까?” 내일(10월 26일) 새롭게 선보일 사단법인 ‘여수 갯가길’ 이사장인 김경호 교수(제주대)의 제안입니다. 지난 6월부터 남해안 관광의 새로운 메카로 준비한 ‘여수 갯가길’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습니다. 이에 김경호 교수와 함께 ‘여수 갯가길’을 미리 가게 되었습니다. ‘여수 갯가길’은 총 25개 코스, 400km가 넘는 길을 개발해 힐링하며 걷는 길입니다. 이 길의 첫 코스인 돌산대교~무술목까지 22.9km를 드디어 내일 10시 돌산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