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신랑

‘나 잡아 봐라’ 달콤한 신혼? 행복 오래 누리는 길 “어머, 왜 이래?”…“침대에 누이려고” 행복하게 살려면 부부가 함께 변해야 신혼여행 첫날 밤 어떻게 즐길까? 처녀 총각들은 무척 궁금할 게다. # 1. “나 잡아 봐~ 라” TV를 보면 신혼여행지에서 한 쌍의 남녀가 백사장 위에서 쫓고 쫓기는 장면이 흔하다. 그래 청춘 남녀가 이 장면을 가장 많이 떠올린다나. # 2. “와인 한 잔 할까?” 신혼은 분위기에서 시작해 분위기로 끝난다. 분위기 있는 조명 아래, 신혼부부가 와인 한 잔 ‘짠!’하고 부딪치는 모습 상상도 많이 한다나. # 3. “어머, 왜 이래요?” “안아 침대에 누이려고.” 새색시를 근육질의 새신랑이 번쩍 들어 올려 옮기는 장면도 흔하다. 신혼 첫날 밤 새색시들이 많이 꿈꾼다나, 어쩐다나? 어쨌거나, 여자들이 신혼여행에서 가장 많이 원하는 .. 더보기
신혼 새신랑, 설에 애태운 사연 신부 고생이 안쓰러운 새신랑, 이를 어쩌나? 태아 교육은 좋은 부모 되기 위한 첫발인 셈 참기름 냄새가 솔솔 진동하는 신혼. 설은 깨소금 맛에 푹 빠진 신혼부부에게도 곤혹이었습니다. 설 연휴 첫날, 부모님 댁에 갔습니다. 생각지도 않았던 새댁이 전을 부치고 있었습니다. 그 옆에 새신랑이 쪼그리고 앉아 있더군요. 지난 11월에 결혼한 조카 부부였습니다. 전 부치는 새색시를 지켜보는 새신랑 얼굴에는 안쓰러움이 가득했습니다. 다른 사람 같으면 걸진 농담을 던질 텐데, 조카라 그럴 수도 없고 짐짓 점잖게 말을 건넸습니다. “뭐 하러 벌서 왔어?” “어머니께서 가족들이 할머니 집에 모인다고 여기에서 일 도와라 하던데요.” 어쭈구리, 도리를 다할 수밖에 없다? 아흥~, 새신랑을 어떻게 요리해야 몸 달게 할까? 먼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