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괜찮으면 계속 가져가시면 좋겠습니다”
“아이가 좋아하겠는데 입으면 예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부한 옷을 싣고 있습니다.


“나눔은 투자!”


흔히들 나눔을 이렇게 정리합니다. 하지만 쉽지 않습니다.

마음으로는 나눠야겠다고 여기지만 막상 나누려면 머리가 반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도 꾸준히 나누는 사람은 아름다운 분일 겁니다.

우연히 옷 가게 하는 분을 만났습니다. 29년 동안 여수에서 의류 백화점 명동 프라자를 하는 권언일(58) 씨입니다.


이야기 도중, 재고 등으로 남은 옷 처분은 어떻게 하는 줄 물었더니 남몰래 보육원 등에 보낸다더군요. 귀가 솔깃하대요.


혹시 옷을 필요로 하는 다른 곳에도 줄 수 있느냐 물었더니 흔쾌히 OK 하시대요.


하여, 여수시 소라면의 현천중앙교회를 추천했습니다. 이곳은 현천 노인요양원과 현천지역아동센터가 있어서지요. 두 분을 연결했습니다.


권언일 사장님과 김영천 목사님이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권언일 사장이 29년간 운영한 명동 프라자 내부.



“괜찮으시면 앞으로 계속 가져가시면 좋겠습니다!”


지난 2일, 현천중앙교회 김영천 목사님과 명동 프라자로 향했습니다. 권언일 사장님이 미리 옷들을 박스로 정리해 두었더군요. 권언일 씨가 이런 뜻을 전하대요.


“이 옷들은 진열대에 두고 판매하다 색이 바랜 것도 있고, 간혹 올이 나간 것도 있습니다. 괜찮으시면 앞으로도 계속 가져가시면 좋겠습니다.”


명동 프라자에서 기증한 옷은 3박스였습니다. 김영천 목사님은 “할머니 할아버지, 그리고 아이들이 새 옷을 보며 좋아하겠다.”“염치없지만 앞으로도 부탁드립니다.”면서 고마워 하시대요.


옷 박스를 싣고 현천중앙교회로 향했습니다. 지역아동센터 공부방에서 박스를 풀었습니다. 어린 아이들부터 노인들까지 입을 수 있는 옷들이 즐비하대요. 상표도 그대로 붙어 있는 완전 새 옷이었습니다.


 김 목사님 등이 옷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겠는데, 새 옷 입으면 예쁘겠다.”


“이렇게 좋은 옷을 주시다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아이들이 좋아하겠는데, 이 옷은 ○○가 입으면 예쁘겠다.”


옷을 연령별, 성별로 구분 중인 사람들 얼굴에 웃음이 가득하더군요.

벌써부터 아이들과 노인들에게 옷을 나눠주는 행복한 상상을 하는 것 같더군요.

옷을 나누는 방법은 이렇게 결정되었습니다.


“교회 예배시간에 광고한 후 모두 같이 옷을 고르도록 해야겠어요. 그렇지 않으면 사람들이 시샘하겠는데요.”


남는 옷은 시골 동네 어른들과 나눈다고 하더군요. 역시 나눔은 사람을 행복하게 하나 봅니다.

3박스 옷이 수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커 보이는데. 키 높이 깔창은 얼마나 높은 거야?”
굽 높은 신발과 키 높이 깔창으로 키 만회될까?

 

주말, 자전거 축제에 다녀 온 아내와 딸 무엇인가를 사왔더군요. 자전거 탄 후 엄마가 부상(?)으로 사줬다나요.

알고 보니 옷 몇 벌을 한꺼번에 장만했더군요.
그리고 운동화까지 샀더군요. 거기에 키 높이 깔창까지 구입해 입이 귀에 걸렸습니다.

새 옷을 입고 거울 앞에서 이리보고 저리보고 하더니 말을 걸더군요.

“아빠, 저 어때요. 어울려요?”
“쥑이는데~. 우리 딸 패션쇼에 나가도 되겠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 높이 깔창용 신발이 있더군요.

“커 보이는데. 키 높이 깔창은 얼마나 높은 거야?”

이번에는 신발 자랑입니다.

“아빠, 새 운동화는 어때요. 멋있고 예쁘죠?”
“그래. 키 커 보이는데. 키 높이 깔창은 얼마나 높은 거야?”

“2센티미터는 될 거예요. 키 높이 깔창 사려고 여기저기 갔는데 없어서 혹시 싶어 1000원 샵에 갔더니 있대요. 얼마나 반갑던지~”
“아무 신발이나 키 높이 깔창을 깔 수 있는 거야?”

“아뇨. 이 운동화 보세요. 다른 신발은 발목을 덮는 게 짧아 키 높이 깔창을 깔면 발이 신발 밖으로 삐져나와 불편해요. 그런데 이 운동화는 뒤가 높아 불편하지가 않아요.”

마법(?)의 키 높이 깔창을 이날 처음 봤습니다. 어쨌든 딸과 대화를 나누긴 했는데 마음 한쪽에 뭔가 걸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발과 키 높이 깔창으로 커 보이려는 딸, 이게 맞는 걸까?

굽 높은 신발과 키 높이 깔창으로 작은 키 만회될까?

초등학교 6학년인 딸은 키가 작습니다. 집에 놀러오는 친구들과 서 있으면 머리 하나가 작지요. 그래, 적당한 시간에 자기, 충분히 먹기, 줄넘기 등 키 크기 프로젝트(?) 중입니다. 이를 하지 않을 때 잔소리에 시달립니다.

“얼굴 못나면 성형수술이라도 할 수 있는데 키는 힘들다. 봐라, 새 옷을 입어도 쭉쭉빵빵 늘씬한 사람과 짜리몽땅 작은 사람의 간지는 완전 다르지. 키 크려면 충분히 자고 잘 먹고 하는 수밖에 없어.”

아내의 이 잔소리 때문에 마음 한쪽이 걸린 겁니다. 아이가 키 크려고 노력해야 하는데 굽 높은 신발과 키 높이 깔창으로 작은 키를 만회(?)하려는 것 같아서요. 우리 속담에 ‘눈 가리고 아웅’이란 말이 있습니다. 아내와 딸 기분은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런데 아직 커 가는 아이에게 임시방편으로 키 높이 신발을 산 행동이 현명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또한 작으면 작은 대로 현실과 부딪쳐 살아가는 방법을 배워야 하는데, 어째 돌아가는 걸 배우는 것 같아 좀 찜찜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