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정치민주연합

‘무공천’ 요구를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 왜? 새정치 발목 잡는 ‘무공천’ 요구를 바라보는 시선 국민이 바라는 새정치의 방향은 기득권 멀리하기 변화를 두려워하는 사람들 속성, 쉽고 편한 길 선택 (사진 오마이뉴스) ‘새 술은 새 부대에’ 예수님의 가르침이다. 잠시 성경구절을 살펴보자. “새 옷에서 한 조각을 찢어 낡은 옷에 붙이는 자가 없나니 만일 그렇게 하면 새 옷을 찢을 뿐이요 또 새 옷에서 찢은 조각이 낡은 것에 어울리지 아니하리라. (누가복음 5장 36절)”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는 자가 없나니 만일 그렇게 하면 새 포도주가 부대를 터뜨려 포도주가 쏟아지고 부대도 못쓰게 되리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할 것이니라. (누가복음 5장 36절~38절)” 누가 봐도 맞는 말이다. 뻔히 알면서도 행하기가 쉽지 않다. 사람들의 쉽고.. 더보기
안철수를 바라보는 ‘졸갑증’에 대하여 “너무 조급해 말고, 차분히 하나하나 배우세요.” (사진 오마이뉴스) 안철수. 김한길. 박원순. 문재인. 그리고, 새정치민주연합. 이 단어를 바라보는 시선에 많은 우려와 주문이 들어 있다. 그 속에는 ‘과연 할 수 있느냐?’란 부정적 시각도 존재한다. 그러나 우리는 안다. 우려와 주문 속에는 ‘함께 해내야 한다!’란 당위성이 더 많다는 걸…. 우연일까, 김한길과 안철수의 통합신당 선언에 즈음하여 새로운 삶의 방향 찾기가 시작되었다. 결국 지난 주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이런 일 할 것 같지 않은데….” “이 일 할 수 있겠어요?” 소위 말하는 ‘투 잡(Two Job)’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 투 잡에 나선 이유는 간단했다. 글쟁이 직업 하나만으로 처자식 먹여 살리기 힘든 상황. 어쩔 수 없이 또 다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