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꾸라지, 천덕꾸러기에서 추어로 격상되다!
<남원 맛집> 추어숙회와 추어탕 - ‘새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어 숙회.

가을에 뺄 수 없는 보양식 ‘추어(鰍魚)탕’. 남원의 대표 먹거리다. 하여, 남원에선 추어탕과 추어숙회를 먹어줘야 예의(?)다.

추어탕과 추어숙회 맛을 논하기 전에 기본부터 살펴보자. 미꾸라지를 재료로 끓인 추어탕이란 말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우리 음식은 가을에 가장 풍성하다. 왜냐하면 농경문화인 관계로 곡식과 과일 추수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추어탕 밑반찬.


추어탕.


미꾸라지, 천덕꾸러기에서 추어로 격상되다!

미꾸라지 추(鰍)는 고기 어(魚)와 가을 추(秋)가 합쳐진 글자로 가을을 담은 게다. 미꾸라지는 가을에 동면을 대비해 살이 통통하게 오르는데, 벼를 수확하고 나면 탕을 끓여 보신용으로 즐겼다.

우리네 물고기 이름은 격이 높은 ‘어’로 끝나는 붕어, 잉어, 민어, 농어 등과 격이 좀 낮은 ‘치’로 끝나는 멸치, 꽁치, 갈치, 삼치 등으로 나뉜다. ‘어’와 ‘치’에 끼지 못하는 망둥이, 밴딩이, 도루묵 등은 격이 훨씬 낮다.

미꾸라지도 예외는 아니어서 천덕꾸러기였다. 그러던 미꾸라지가 서민들의 애환을 담은 보양식품으로 탕이나 술국으로 맛이 알려지면서 우리말에 없는 추어로 격상되고 추어탕이라 불리게 되었다.

 추어숙회와 추어튀김.

 새집.

 추어탕을 끓이는 주인장.

광한루 옆 식당 <새집>, ‘억새풀집’에서 유래

춘향골 남원은 광한루 근처의 어느 식당이나 맛은 비슷비슷하다. 그 중 1959년 문을 연 이래 51년째 영업하는 ‘새집’을 찾았다. 2대째 새집을 운영하는 주인장 서정심(50) 씨는 ‘새집’이란 ‘억새풀집’이란 순 우리말의 줄임말이라고 한다.

이는 “문을 열 당시 억새풀집으로 이은 지붕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한다. 그렇지만 이곳은 억새풀집을 생각하면 오산이다. 집이 으리으리(?)하다.

서정심 씨는 “억새풀과 흙으로 지어진 옛날 집은 워낙 낡아 비가 오면 손님들이 비를 맞고 추어탕을 먹었다. 그래 할 수 없이 새집을 지었다.”면서 “새집을 짓는 것도 2년간이나 집 앞에 광고를 붙여 손님들이 알게 한 후에 지은 것이다.”고 소개했다.

 맛이 일품인 추어숙회.

바삭바삭 추어튀김.

 골뱅이무침.(서비스로 준다는데 하면 서비스로 나온다)

 

아~ 추어숙회와 추어탕, 힘이 불끈!

밑반찬으로 배추김치, 깍뚜기, 가지나물, 묵, 콩나물, 떡 등이 나왔다. 이어 추어숙회와 추어 튀김, 골뱅이 무침이 나왔다. 단체로 간 탓에 골뱅이 무침이 덤으로 나온 것이다.(“추어숙회 먹으면 골뱅이무침은 서비스라던데”라고 말하면 주인장이 서비스로 주기로 약속했다.)

추어숙회는 추어와 채소가 잘 어우러진 맛이 일품이다. 추어숙회는 미꾸라지와 팽이버섯, 부추, 양파 등을 올리고 들깨와 참깨를 뿌려 불에서 끓여내야 한다. 통통하게 살이 오른 미꾸라지 맛은 정어리와 비슷해 정어리 조림을 떠올릴 정도다.

추어튀김은 바삭바삭하다. 튀김옷은 미꾸라지의 추한(?) 생김새 때문에 먹기를 꺼리는 사람까지 먹기에 부담 없다.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추어탕. 장난 아니다. 남원이 왜 추어탕의 본가로 꼽히는지 알 것 같다. 추어탕은 젠피와 땡초를 넣어야 제 맛이다. 탕과 어울린 우거지 맛도 깊이가 있다. 먹고 나니 괜스레 힘이 불끈하는 기분이다.

추어숙회를 즐기는 사람들.

 해장국으로 힘이 불끈 추어탕.

 맛이 어우러진 추어탕은 가을 대표 보양식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나비들.


[사진] 함평 세계 나비ㆍ곤충엑스포
“나비도 좋지만 미꾸라지 잡기가 최고”

계절의 여왕 5월. 가족들과 이곳저곳을 여행하며 기웃거리지만 추억에 남을만한 장소를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런 면에서 함평 세계 나비ㆍ곤충엑스포는 예외 아닐까요?

가족들과 지난 11일 나비를 매개로 친환경 이미지를 브랜드로 정착시킨 함평으로 향했습니다. 국제곤충학회가 인정한 나비ㆍ곤충산업 발전을 위한 세계 최초 엑스포는 어떤 모습일까,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박터널.


고속도로에서부터 홍보와 길안내가 시작됩니다. 길 안내 계기가 없는지라 덕분에 쉽게 찾아갑니다. 꽃과 나비가 즐비한 걸 보니 함평입니다. 도로표지판, 광고물, 건물 벽면, 정류장 등이 모두 나비와 곤충이 주인공입니다.

사람들이 말 그대로 버글버글합니다. 사람 틈바구니에서 살아남는 법을 알아야 할 것 같습니다. 입장료 어른 1만 5천원, 어린이 9천원. 비용이 아깝지 않도록 안내 팜플렛을 길잡이 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합체험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 달구지.

볼거리가 많은 곳에서는 순서와 방법을 정해야

관람 순서 안내. 갤러리 함평→친환경농업전시관→국제 곤충관→3ℓ 하우스 홍보관→남이나라 대사관→그린어메니티관→자치단체ㆍ기업홍보관→중국관→주제관→숲속의 곤충마을→황금박쥐생태관→버드하우스 작품전시관→국제나비ㆍ곤충표본관→국제화석 전시관→한국토종 민물고기 전시관→종합 체험 학습장.

둘러볼 것이 많습니다. “아이들 교육 차 간 함평에서 사람에 치여 정작 나비는 못보고 황금박쥐만 보고 왔다”고 목청 높이던 지인의 경우를 보면 무엇을 골라 봐야 할지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다행스레 안내장에는 효과적으로 알차게 즐기는 법이 적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곤충 캐릭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집을 전시한 버드하우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에와 베짜기.

첫째, 109만㎡ 규모의 엑스포장에 마련된 체험학습장의 자연 속에서 휴식과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기. 둘째, 특별히 제작된 3D 애니메이션을 보고 귀여운 곤충 캐릭터와 친해지기. 셋째, 세계유일의 친환경 엑스포에서 천연기념물과 멸종 위기 및 보호 야생 곤충을 꼭 만나기.

우리만의 즐기는 법을 정합니다. 첫째, 마음의 여유. 둘째, 친환경 동ㆍ식물 만나기. 셋째, 주제관과 3D 에니메이션 관람 및 곤충과 친하기. 넷째, 나비와 만나기. 다섯째, 체험하기 여섯째, 황금박쥐와 숲속 곤충마을 둘러보기. 일곱째, 놀이시설 즐기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끼꼬기. 아버지로서 폼 좀 잡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 속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비곤충 표본관.


아이들도 나비처럼 팔을 팔랑거리고…

짜증은 금물. 먼저 심호흡으로 마음을 다스립니다. 갤러리 등 전시관에서의 줄서기와 기다림, 인파에 밀려 아이들 얼굴에는 짜증이 늘어갑니다. 곤충 및 식물과의 만남. 농작물의 재배장면, 야생화와 유실수, 장수풍뎅이, 노린재, 바이올린벌레, 송장헤엄치게, 각시물자라, 물땡땡이, 하늘소, 나뭇잎벌레 등 많은 동식물과 얼굴을 대합니다.

“야! 장수하늘소다.”
“아빠, 이것 좀 보세요.”
“얘야, 이것 좀 봐.”

하기야, 한 자리에서 수많은 곤충들을 동시에 본다는 게 어디 흔한 일입니까? 아이, 어른 구분 없이 들뜬 비명(?)들이 여기저기서 쏟아집니다. 인상 쓰던 아이들도 곤충의 세계로 빠져 들어갑니다.

나비 생태관과 국제나비관. 흔한 배추흰나비에서부터 암끝 검은 표범나비, 큰멋쟁이나비, 산제비나비, 아스파시아흰나비, 왕오색나비, 부엉이나비 등 38종 15만 마리의 생소한 나비들이 있습니다. 나비들이 팔랑거리며 날아다니고, 덩달아 아이들도 팔 날개를 팔랑거립니다.

알→애벌레→번데기→성충의 과정을 거치는 나비의 삶도 알아갑니다. 또 아이들은 450종 7000여 마리에 달하는 세계의 나비와 곤충표본을 통해 인간과 함께하는 자연의 의미를 느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녀와 나뭇꾼, 박꽃이 핀 초가지붕, 물방개가 살아 숨쉬는 개천(우 위쪽부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비표본.

“야, 미꾸라지 발 앞에 있다”

종합체험학습장. 나비와 곤충 탁본, 천연염색, 농사, 짚공예, 민속놀이, 소달구지 체험 등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아이는 그 중 발을 물에 담고 물고기를 모으는 닥터피시 체험에 관심을 보입니다.

“하하, 아이 간지러.”
“야. 가만있어야 물고기가 도망가지 않지. 가만 있어봐.”
“얼마나 간지러운지 아세요?”
“야, 저 아저씨는 물고기가 떼로 몰려 있네.”

시간이 지나면서 아이는 물고기에게 발을 맡기는 법을 체득합니다. 사람에게 놀라 도망가던 물고기에서 발을 치료하는 물고기를 경험하며 더불어 사는 법을 배운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닥터피시 체험.

미꾸라지 잡기 체험.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단연 인기입니다. 웃통을 벗은 아이, 얼굴에 진흙물이 범벅인 아이, 미꾸라지를 밟았다며 놀라 자빠지는 아이, 잡은 물고기를 넣는 아이들을 보며 어른들도 체면을 벗고 아이가 됩니다.

“야, 미꾸라지 발 앞에 있다.”
“어디?”
“발밑에 봐. 에이 사라졌다.”

시간을 잊고 놀이에 집중합니다. 결국 어른들도 참지 못하고 미꾸라지 잡는 재미 속으로 풍덩 들어갑니다. 사람에 치인, 걷기에 치인 짜증이 함께 날아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꾸라지가 어디 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꾸라지잡기 풍경.

55억원의 순금 황금박쥐 조형물

함평에 서식하는 세계적 희귀종 황금박쥐를 테마로 한 황금박쥐생태관. 어두운 동굴 천정에 매달려 있는 황금박쥐의 모형을 관찰합니다. 하지만 55억여원이 들었다는 162kg의 순금 황금박쥐 조형물이 최대의 관심거리입니다. 충전이 다돼 사진을 놓치고 맙니다.

아이들 함평 세계 나비ㆍ곤충엑스포를 둘러보고 하는 말, “나비와 곤충도 좋지만 닥터피시와 미꾸라지 잡기가 최고였다”합니다. 엑스포 방문객과 곤충 캐릭터 등으로 많은 수익이 기대된다 합니다. 바가지는 없는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람객과 캐릭터 상품 등으로 많은 수익이 기대된다 합니다.

200만명 관람, 2천억원의 수익 기대 등의 경제적 가치산출을 떠나 인구 5만이 채 안 되는 작은 지방에서 4월 18일~6월 1일까지 생물을 주제로 45일간 행사를 하기란 쉽지 않은데 그것도 아기자기하게 애를 쓴 흔적이 너무 많아 감동적입니다.

살기 힘든 요즘 많은 지자체에 귀감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하여튼 유쾌한 추억을 남긴 하루였습니다. 좋은 부모 되기 쉽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비, 곤충 엑스포 추억 남기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의 기억 속에도 아빠의 추억이 깃들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 태현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과제 때문에 함평 나비축제 관련 사진이 필요해서 나비 표본 사진 좀 사용할게요 ㅠㅠ

    안되신다면 바로 삭제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2011.11.13 16:03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73,726
  • 5 1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