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설 명절 특수, 재래시장 이용하자 외치는 이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 명절이 코앞이다. 설 특수를 누리기 위해 온통 몸부림이다. 그러나 업체가 워낙 많은 탓에 특수를 누리기가 쉽지 않다. 

어제 밤, 대형마트에 들렀다. ‘통큰’ 치킨 등으로 재미를 톡톡히 본 롯데마트. 광우병이 우려되던 미국산 수입 쇠고기 불매를 부르짖을 때 통 크게 판매를 개시했던 이마트는 사람이 북적였다.

또한 매장 안에는 설 특수를 누리기 위해 선물세트를 잔뜩 쌓아놓고 일정금액 이상 구매 시 덤으로 주는 사은품 등을 내걸고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었다. 마치 공짜를 주는 것처럼 생색내기에 여념이 없었다.

‘통큰’ 치킨 등을 보면 대형마트들은 치고 빠지는 수법으로 중소 상인의 몰락을 재촉하고, 소비자를 현혹한 지 오래다. 알다시피, 롯데마트와 이마트 등 대형마트의 생색내기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도를 넘고 있다.


대형마트 지역경제 활성화 명분 ‘통큰’ 외면

돌아보면 대형마트가 지역에 개점할 당시 대부분 지역에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외쳤다. ‘눈 가리고 아웅’이었다.

실제로 여수의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로 지역민 고용 창출, 지역특산품과 지역생산품 입점수수료 인하, 특산품 전용매장 설치, 지역특산품 산지구매 확대, 지역특산물 전국 유통망 구축 협조 등 협약사항은 많다. 그러나 이런 약속은 지켜지지 않는다.

협약사항의 핵심 중 하나인 지역민 고용에는 대형마트의 외면이 확실하다. 롯데마트 여수점과 여천점은 790명을 여수출신으로 채용했다. 그러나 대부분인 660여명이 일용 비정규직이다.

또 이마트 여수점도 여수출신 직원이 500여 명이다. 하지만 420명이 비정규직이다. 이들의 임금은 최저수준인 월 100 안팎이다. 대형마트를 운영할 핵심 직원은 꿈도 못 꾼다.


설 명절, 재래시장을 이용하자 외치는 이유

뿐만 아니라 지역 특산품 구매는 저조하고 실제 납품을 하더라도 저가 납품과 까다로운 조건 등으로 적자를 면키 어려워 납품을 꺼리는 현상까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도 지역에서 벌어들인 수익은 모두 외지로 속속 빠져나가는 게 현실이다.

롯데마트 여수점은 매출 473억 원, 순이익 74억여 원에 달한다. 롯데마트 여천점은 매출 496억여 원 순이익 87억 원이다. 이마트 여수점의 매출 704억 원, 순이익 40억 원이다.
이들 3개 마트가 지난해 지역에서 벌어들인 순이익은 201억 원에 육박한다.

그러나 대형마트가 지역에 맡긴 돈은 이마트 35억 원이 고작이다. 롯데마트는 지역금융기관을 아예 외면하는 실정이다.

이에 더해 최근엔 서울에서 롯데재벌의 롯데 쇼핑몰 중소 임차인 내쫓기로 사회문제로 부상되고 있다. “지역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침해가 대형마트의 주특기”라는 지적이다.

이로 보면 대형마트의 운영은 ‘통큰’ 외면 자체다. 경기 침체로 인한 어려움을 이기기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는 요즘 대형마트의 ‘통큰’ 행보는 비난 받아 마땅하다.

그래서다. 설 명절 재래시장을 이용하자는 거다. 많은 사람들이 재래시장 활성화를 외치는 이유는 함께 뭉쳐 어려움을 이겨내자는 취지다.

특히 재래시장 이용은 모두가 행복한 설 명절이 되기 위한 첫걸음이요, 방편임을 잊지 말았으면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수경찰서장 민주노총 찾아 ‘빨갱이’ 발언 사과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조짐 
경찰-구속영장 신청, 화주-"가동 차질 등 영업 손실 책임 묻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물연대의 파업에 대해 정부의 강경대처 기류가 전해지는 가운데 파업을 막는 과정에서 한 경찰서장의 빨갱이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두만 여수경찰서장은 17일 광양경제자유구역청에서 열린 전남도 유관기관장 회의에서 화물연대 조합원 150 여명이 3개 장소에 24시간 막고 있는데 이거 가만히 보니까 완전히 빨갱이다. 1개 장소라도 터서 경찰의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서장은 또 “그동안 화물연대와 많은 설득과 물밑작업을 했지만 전혀 진전이 없어 오늘부터 방침을 바꾸겠다. 화물연대의 운송방해로 여수국가산단이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도 인내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더 이상 협의는 필요 없다. 오늘부터 호송대대를 편성해 기동중대를 앞세워 밀고 나가겠다며 강경대응을 시사했다”는 것.

이에 대해 천중근 전 민주노총여수시지부장은 “화물연대가 죽느냐, 사느냐 하는 생존권의 기로에서 힘겹게 싸우고 있는 와중에 경찰서장이 빨갱이 운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상일 민주노총여수지부장에 따르면 이 같은 비판이 일자 “김두만 서장이 17일 오후 민주노총여수시지부를 직접 방문해 적절치 않은 발언으로 누를 끼쳤다”며 “그런 의미가 아니라 내부 대책회의에서 갑자기 흥분한 상태에서 튀어 나왔다고 사과하며 사과 공문까지 발송”하고 무마에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물연대에 대한 강경 기류는 여수의 여기저기서 감지되고 있다. 여수경찰서는 17일 화물연대의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비조합원을 차량에서 끌어내 폭행하고 차량에 돌을 던져 파손한 혐의로 화물연대 전남지부 여수지회 간부 양모(31)씨 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여수산단공장장협의회는 16일 여수시청에서 갖은 기자간담회에서 “화물연대의 불법행위로 발생되는 공장 가동차질과 중단 등 모든 피해와 영업 손실 등에 대해 화물연대에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화물연대 전남지부는 17일 기자회견에서 “화물연대의 정당한 파업을 불법으로 매도한 것은 성실 교섭을 회피하고, 사태 해결의 책임보다 극한 대결을 원하는 상식과 이성을 저버리는 행위”라고 비난하고 나서 파업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hkr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경찰서장의 소신 발언에 경의를 표합니다.민노총은 우리의 적이며 다 죽여 없애야할 깡패들입니다.왜 싸그리 잡아 죽이지 않는지 모르르겠다.비밀 경찰을 조직해서 당장 잡아 물고기 밥으로 만들어야 세상이 맑고 밝아집니다.

    2008.06.18 20:33
  2. 주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 적이라... 그럼 당신은 어느소속입니까? 궁금하네요,
    다들 먹고 살기 힘들어서 거리로 나온사람들인데.. 이런 ㅈ같은 소리나 하시는 님..
    정말 잘나신것 같습니다. 님께서 원하시는 맑고 밝은 세상이나 찾아보시죠..

    2008.06.19 12:45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54,992
  • 91 10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